Following is the fourth letter from Dr. Young Ho Yun, Secretary-General, Cheon Jeong Gung Headquarters, on True Mother’s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written on on November 21, 2019 (10.25 in the 7th year of Cheon Il Guk)

참어머님 신세계 안착을 위한 세계순회 서신 (4)

Letter on the Occasion of True Mother’s World Speaking Tour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a Heavenly World (4)

Beloved Cheon Il Guk leaders, blessed families!

May Heavenly Parent’s and True Parents’ blessings and grace be with you.

Today, we held the Victory Celebration, the finale of the Rally of Hope in Cambodia, which is part of True Mother’s global speaking tour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a heavenly world. True Mother began her day early in the morning, offering devotions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Heavenly Cambodia, even though she is suffering from a cough. This is True Mother’s final day in Heavenly Cambodia. Even though she has developed some sores and blisters on her lips from the physical toll, True Mother’s face and expression are very bright. After breakfast, True Mother hastened to meet all the Asia-Pacific members, some 3,500 people in total. They were waiting for her with all their heart and devotion. Mother left for the Victory Celebration at 7:50 am, earlier than was scheduled. Even though it was our own internal event, the Cambodian government showed their respect to True Mother till the very end, by mobilizing the military and police for True Mother. 

The Victory Celebration was held in Koh Pich Theater. Some Asia-Pacific Summit VIPs, including the first lady of Palau, Debbie Remengesau, and about 3,500 members from across the Asia Pacific regional group, were gathered. Knowing this might be the only one opportunity to directly meet True Mother, members were waiting with much longing to see True Mother, and their eyes were filled with much anticipation and excitement.

True Mother entered the stage amidst so much applause and cheers from the members. Mother received a bow from the members, and was presented with bouquets of flowers by Special Envoy Hajime Saito and his wife, who had worked extremely hard for these events. True Mother then cut the celebratory cake of victory. She was presented with gifts by the first lady of Palau and officials representing the Cambodian government. True Mother then spoke to the Asia-Pacific leaders and members, congratulating them, and making a request to everyone present.

The gist of her words was a request. Mother asked that the support base for the Asia-Pacific Union—which had been established on the national level through the ‘Phnom Penh Declaration’ and announced at the Asia Pacific Summit—must go beyond a simple declaration and put down roots centered on ‘Heavenly Cambodia,’ which is now reborn from being a ‘place of death’ to a ‘place of God’ through the womb of the True Mother, the embodiment of the Holy Spirit:

 “What do you think? Were we victorious? (Yes.) From now on, you must work hard and put down roots. Do you understand? (Yes.) The Asia Pacific Union Phnom Penh Declaration has been made. Then, this shouldn’t simply end as a declaration. I hope you will do your best to ensure that this initiative grows roots in Cambodia, brings together the surrounding countries, and puts down roots in those nations too. Do your best that this initiative can become an influential force that substantially helps the 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e providential homeland. Through this summit, Heaven was once more able to embrace this nation, which from Heaven’s viewpoint has suffered the most pain. Please do your utmost by fulfilling your responsibilities so that this Heavenly Cambodia can become established as Cheon Il Guk Cambodia.

We have also the previous model in Nepal, but we cannot call Nepal “Cheon Il Guk Nepal.” Therefore, Heavenly Cambodia, from the position of being “the first,” will need to put down roots and become the forerunner that does its best in the era of the Asia-Pacific Civilization, as Cheon Il Guk Cambodia. In order to do so, from now on it will need to receive education and training in many diverse areas.”

I remember the Biblical verses, Mathew 12:3-8 that read as follows:

“Then he told them many things in parables, saying: ‘A farmer went out to sow his seed. As he was scattering the seed, some fell along the path, and the birds came and ate it up.  Some fell on rocky places, where it did not have much soil. It sprang up quickly, because the soil was shallow. But when the sun came up, the plants were scorched, and they withered because they had no root. Other seed fell among thorns, which grew up and choked the plants. Still other seed fell on good soil, where it produced a crop—a hundred, sixty or thirty times what was sown.’”

Just like the parable of the seeds being planted, True Mother does not want her proclamations and declarations to simply end there, but sincerely hopes that they will bear substantial results. All Asia-Pacific members could feel True Mother’s heart and ardent longing, and expressed their firm resolution to True Mother by responding to her call with loud cheers and applause. True Mother joyfully accepted their firm resolution and asked members to play a game of Yut, giving the prize money to Dr. Chung-sik Yong to distribute to the members. This was a moment when everyone could once again feel True Mother’s benevolent and motherly heart.

Later, on behalf of everyone, Dr. Chung-sik Yong explained the significance of these events from 14 different viewpoints and also expressed his gratitude to True Mother. A video on all the Rally of Hope events was shown in place of an event report. After the video, Special Envoy Saito Hajime gave his testimony.

He described how he has worked as a missionary to Cambodia for the past 15 years, ever since he received True Mother’s call. His life-or-death resolution and efforts to restore Cambodia and God’s kingship touched the hearts of many people present. He expressed his sincere gratitude to the International HQ and the Asia-Pacific HQ for their special guidance and support, saying that without it, this rally would have been impossible, and went on to extend his sincere gratitude to every leader who had supported this rally in every way possible. His humility moved many hearts.

He further touched the hearts of those listening through his confession of faith in True Mother, saying she has been the driving force behind these victories. He explained, in tears, how he sometimes was stuck in difficult situations, facing a dilemma where he could neither advance nor retreat. Whenever this occurred, thinking of True Mother’s heart as expressed in her letter to True Father, which was read at this year’s anniversary of True Father’s Holy Ascension, gave him the strength to overcome all the difficulties and trials. True Mother also cried as she listened to Mr. Saito’s testimony, and she is keeping his hard work in a special place in her heart. 

I remember, in 2017, when we were selecting 16 strategic nations and candidate nations in a conference to select key strategic nations for the restoration of seven nations, Special Envoy Hajime Saito’s resolution to achieve national restoration and restore God’s kingship in Cambodia at all costs. I also remember how, in the reports he sent to True Mother as leader of the key strategic nation of Cambodia, he would always confess that his final wish was to welcome and attend True Mother one day in Cambodia. I can feel Special Envoy Hajime’s heart of filial love as, unbeknownst to others, he engraved the history of the providence with his tears, in order to see this one day.

There really are no coincidences in God’s providence.

If the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Parliamentarians for Peace (IAPP) and the Interreligious Association for Peace and Development had not been founded in 2016 during the 7-year course toward 2020, then the new leap in the form of the World Summit in 2017 would have been impossible. If the World Summit had been impossible, then regional summits would have also been impossible. If the summits had been impossible, the Blessing Ceremony would not have been part of the Summit program, and this would mean that National Blessing Ceremonies, a standard for national restoration to become established, would never have taken place either.

If we had not successfully hosted the Africa Summit in Senegal, the first continental summit in our providential history, in 2018, then the Nepal Asia-Pacific Summit, the grand finale in December, would have also been impossible. If there had been no Nepal Summit, Prime Minister Hun Sen could have not participated. If Prime Minister Hun Sen had not participated in the Nepal Asia-Pacific Summit, then this Cambodia Asia-Pacific Summit would not have even been attempted.

Respected leaders and blessed families!

If there had been even one point of variance within this providential puzzle, then the Rally of Hope in Cambodia would have been impossible. Conversely, seeing how all the pieces of this providential puzzle form one big picture under True Mother’s guidance, I believe that the victory in Cambodia was somewhat predestined. Victory is inevitable as Heavenly Parent, the Owner of the providence, and True Mother, who is Heavenly Parent’s only begotten Daughter, are here.

After Special Envoy Saito Hajime’s testimony, there were cultural performances from the 2nd and 3rd generation members of Asia-Pacific Regional group. With True Mother’s emphasis on the ‘revolution of the culture of heart and the arts,’ and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to be securely settled through culture, this became a special festivity of the heart that saw True Mother’s providential vision coming to fruition through a beautiful cultural offering. A total of six teams (Cambodia, Solomon Islands, Thailand, Malaysia, Asia Pacific Leaders and the Youth Leadership Training Program) presented amazing performances expressing their hearts of hyojeong for True Mother, as if competing with each other. The Little Angels were the final performers, the finale of the program.

After the performance, True Mother went on stage and, with the heart of a parent having to leave her child behind, she gave a precious message to the leaders and members of the Asia-Pacific region:

“Asia, I was deeply moved by your performance. Through your performance I could see our victory for 2020. Therefore, I pray you will unite with Chairman Chung-sik Yong so that all the nations of the Asia region can fulfill their responsibility by 2020 (Foundation Day). If you continue to complete your tribal messiah mission and work to restore your nations and the world with the support of your sub-regional leaders, then national restoration will be no problem.

Now, I have announced that through the Asia-Pacific culture I will go out to the world, to all civilizations. I pray you can fulfill your responsibility to support all that the Asia region has prepared for, so it can fulfill its final responsibility to absolutely realize the unification of the Koreas on the Korean peninsula through the Asia-Pacific Union.”

After the victory celebration, we returned to the hotel to prepare to leave for Taiwan and during lunch I asked True Mother, “Mother, how do you feel now after completing all your activities in Cambodia?”

With a big smile True Mother said, “I feel…good.”

Beloved leaders and blessed families!

Could anything make us happier or more grateful than hearing this? It is a great joy when parents feel happy after receiving their child’s devoted effort. However, when our True Parents, the True Parents of Heaven, Earth and humankind, accept their child’s filial devotion (even though it may be lacking in some way) and feel happy, then there is no greater happiness for us.

However, when Mother said “I feel good,” I heard this a little differently. The reason she felt good does include the amazing victory of Cambodia fulfilled through True Mother’s guidance, but there is an even more fundamental meaning implied here. This is because the standard of our devotions and heart of following True Mother with absolute faith is finally nearing the standard Mother wishes to see.

After True Father’s Ascension, when True Mother proclaimed she was the “only begotten Daughter” and proclaimed the “mission and providence of the only begotten Daughter” to reveal the “truth of Heaven’s providence,” True Mother knew that we, her children, did not absolutely believe and follow her. There were even people who used the term “only begotten Daughter” to belittle True Mother’s status. True Mother knew all of this. As Mother’s assistant, the most difficult thing for me was to have to convey the reports to her as they were, no matter whether they were good or bad.

Even knowing this, True Mother had to walk her path alone. She had to continue forward from the position of knowing “I am the only one left.” It was as if she were searching for a single needle within a blinding sandstorm in a vast desert, unable to even open her eyes. She did not do this to raise her own status but in order to keep her final promise to Heavenly Parent and True Parent—to complete everything during her lifetime, no matter how difficult it may be to fulfill the Will of God. In that promise is Mother’s deep heart of filial piety to attend God as our Parent.

Leaders and Blessed families,

The desire of God, the vertical True Parent of humankind, is to become the Parent of humankind and to realize the ideal of “one family of humankind under God.” This is the wish to be, not just “Heavenly Father” nor just “Heavenly Mother” but to be our “Heavenly Parent” who turns the individual, tribe, people, nation and world into the heavenly individual, heavenly tribe, heavenly ethnic people, heavenly nation, and heavenly world that attends God as our Parent.

Due to the Fall of the first human ancestors, the realization of Heavenly Parent’s ideal of creation was delayed. History unfolded centered not on God’s status as the Heavenly Parent, but as a male-centered history based on His masculine status as the Heavenly Father. Hellenism and Hebraism, the foundations of Western civilization, resulted in a thoroughly male-dominated history. God’s feminine status as Heavenly Mother was hidden away and God could not become our Heavenly Parent. The reason the feminist movement, which exploded in the west, was dismissed as a simple revolutionary movement in defiance of males, is connected to God’s ontological status.

As a result of this, True Mother spoke on the topic “The truth of the history of human civilization from the viewpoint of Heaven’s providence” in order to reclaim Heavenly Parent’s original status. She also proclaimed the core key term, the “only begotten Daughter.” Only begotten Daughter is a providential key phrase being emphasized by True Mother in order to reveal the “Heavenly Mother” or “Holy Mother.”

We were blind but now we believe. We believe the essence and the substance of the True Mother, the only begotten Daughter. The victory in Cambodia was the victory of that faith. Now the standard of our heart and the standard of our devotions with that heart as its motive have reached the level True Mother has wished for. I believe that is why Mother used the expression “I feel good.”

And after this, Mother said, “The level of the heart and devotions of the children of Cheon Il Guk has finally reached my standard.”

When parents receive their child’s small devotions, they do not accept them carelessly. If they are full of the child’s sincerity, even small devotions will be accepted as greater ones, and with greater joy. True Mother said, “I feel good”, because now our standard of faith, our heart and our devotions for True Mother, the only begotten Daughter, are reaching the level Mother has wished for. Because Mother said she feels good, I am convinced that all of you reading this will also feel good. Aju!

True Mother received the enthusiastic cheers of our members as she left for the airport. The national broadcasting station came out to the airport to report on True Mother who has left a great mark of blessing on Cambodia. Mother encouraged each and every leader until the last moment, then at 1:00 pm she boarded the plane for Taiwan.

Her plane landed in Taiwan at 4:40 pm local time. Special Envoy Sang-il Bang, Taiwan’s Inspector General, FFWPU-Heavenly Japan Chairman, Tokuno Eiji, FFWPU-Heavenly Korea Vice President Seong-man Lee, and other leaders greeted us at the airport. True Mother headed for the hotel as she received the welcome of the leaders.

When we came to the vicinity of the hotel, the entire city filled with the cheers of the Taiwanese members and their 2nd and 3rd generation. When True Mother arrived at her room amid enthusiastic cheers, she did not rest for a moment. Instead, Mother listened to reports related to the first event given by Special Envoy Sang-il Bang, then received a report by Sub-regional Leader Thomas Hwang on the Inaugural Assembly for the Chinese People’s Federation for World Peace.

The providence of the Asia-Pacific Union, which is unfolding for the final moments of the providence centered on Korea, the homeland of the providence, would collapse without the support of the Greater China region, which boasts a population of 1.4 billion people. Therefore, this upcoming Rally for the Hopeful March forward of Taiwan has a very important providential significance to establish the foundation for the Asia-Pacific Union providence.

Beloved leaders and blessed families!

I would like to ask all leaders and members to offer devotions for the Inaugural Assembly of the Chinese People’s Federation for World Peace which will begin tomorrow, and for the 7,000-couple Blessing of Overseas Chinese the following day. Above all, I ask for profound devotions for the victory of the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and True Mother’s long life and good health.

Thank you.


참어머님 신세계 안착을 위한 세계순회 서신 (4)

사랑하는 천일국 지도자, 축복가정 여러분!

하늘부모님과 참부모님의 축복과 은총이 함께 하기를 기도합니다.

참어머님의 신세계 안착을 위한 세계순회 노정 가운데 오늘은 캄보디아 희망전진대회의 피날레인 “축승회”가 있었습니다. 참어머님께서는 오늘도 이른 새벽부터 기침하시어 축복하신 “신캄보디아의 안착”을 위한 정성을 드리시며 하루를 출발하셨습니다. “신캄보디아”에서의 마지막 날을 맞이하신 참어머님께서는 성체의 무리로 인해 입술이 헐고 부르트셨지만 표정만큼은 밝아보이셨습니다. 아침 진지를 마치시고 참어머님께서는 온 정성으로 어머님을 기다려온 3,500여명의 아시아 태평양 식구들을 조금이라도 빨리 만나시기 위해 예정된 시간보다 빠른 7시 50분에 행사장으로 출발하셨습니다. 내적인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캄보디아 정부는 군경을 동원해 마지막까지 참어머님에 대한 예를 다하였습니다.

축승회 장소인 프놈펜 코피크 극장(koh pich theater)에는 팔라우 영부인을 비롯해 아시아 태평양 서밋에 참석했던 일부 VIP들과, 아시아 태평양 권역 식구 3,500여명이 일생에 단 한번의 기회일지 모르는 참어머님을 직접 뵙기 위해 간절한 마음으로 모였습니다. 식구들의 눈빛과 표정에는 설레임과 기다림이 가득했습니다.

이러한 식구들의 열렬한 환호 속에 무대에 등단하신 참어머님께서는 경배를 받으시고, 금번 대회에 있어 가장 수고를 한 사이토 하지메 캄보디아 특사 부부로부터 꽃다발 봉정을 받으시고 승리기념 축하케익을 커팅하시었습니다. 그리고 팔라우 영부인과 캄보디아 정부를 대표한 정부 관계자의 정성스런 예물을 봉정받으시고, 참어머님께서는 아시아 태평양 권역 지도자와 식구들에게 축하와 당부의 말씀을 주셨습니다.

말씀의 요지는 실체성신 참어머님의 복중에서 “사지”(死地)에서 “신지”(神地)로 거듭만 “신캄보디아”를 중심으로, 금번 서밋에서 발표된 “프놈펜 선언”을 통해 아시아 태평양 유니언의 국가단위 지지의 기반을, 단순한 선언을 넘어 확고한 뿌리를 내리기를 바라시는 당부이셨습니다.

“어때요? 승리했나요? (네) 이제부터 여러분들이 열심히 뿌리를 내려야 됩니다. 아시겠어요? (네) 사실 아시아 태평양 유니언 프놈펜 선언을 했어요. 그렇다면 선언으로서 끝나면 안되지요? 캄보디아에 뿌리를 내리고 주변의 나라들이 또 하나가 되어 뿌리를 내려서 섭리의 조국 대한반도에 통일을 실질적으로 이루는데 여러분들이 최선을 다해주길 바라요. 그래서 나는 이번 서밋을 놓고 하늘이 보시기에 가장 아픔이 컸던 이 나라를 다시 품으시는 입장에서 여러분들이 주어진 책임을 함으로 말미암아 이 신캄보디아가 천일국의 캄보디아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기 바랍니다.

앞서 네팔의 경우도 있지만은 네팔은 천일국 네팔이라고는 할 수 없어요. 그렇기 때문에 이번 신캄보디아는 천일국 캄보디아로서 먼저 된 자가 먼저 된 자리에서 뿌리를 내리고 아시아 태평양 문명권 시대에 최선을 다하는 앞장서는 선두주자가 되기 위하여서는 지금부터 많은 면에서 교육을 해야 할 것입니다.”

<마태복음> 13장 3절에서 8절의 말씀이 생각났습니다.

“예수께서 비유로 여러 가지를 저희에게 말씀하여 가라사대, 씨를 뿌리는 자가 뿌리러 나가서 뿌릴 새 더러는 길 가에 떨어지매 새들이 와서 먹어버렸고, 더러는 흙이 얇은 돌밭에 떨어지매 흙이 깊지 아니하므로 곧 싹이 나오나 해가 돋은 후에 타져서 뿌리가 없으므로 말랐고, 더러는 가시떨기 위에 떨어지매 가시가 자라서 기운을 막았고, 더러는 좋은 땅에 떨어지매 혹 백 배, 혹 육십 배, 혹 삼십 배의 결실을 하였느니라.”

참어머님께서는, 말씀의 선포ㆍ선언이 <마태복음>의 씨뿌리는 비유처럼 단순한 말씀의 선포ㆍ선언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실체적인 결실을 맺기를 간절히 바라셨습니다. 이러한 간절한 참어머님의 심정을 헤아려 아시아 태평양 권역의 모든 식구들은 우렁찬 함성과 박수로 참어머님께 굳은 결의를 올렸습니다. 굳은 결의를 기쁘게 받으신 참어머님께서는 “윷놀이”를 하라시며 용정식 총회장에게 상금을 하사해주셨습니다. 참으로 자애로운 어머님의 모습이셨습니다.

이후 용정식 총회장은 전체를 대표하는 입장에서 금번 대회의 의의를 14가지 관점에서 설명하고 참어머님께 감사의 예를 올렸습니다. 그리고 영상을 통해 금번 희망전진대회 전체에 대한 보고를 대신하고, 사이토 하지메 특사의 간증이 이어졌습니다.

참어머님의 부름을 받고 15년 동안 캄보디아에서 국가복귀와 왕권복귀를 위해 사생결단의 심정으로 선교를 했던 하지메 특사의 간증과 결의는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렸습니다. 특별히 겸손의 자세로 세계본부와 아시아 태평양 권역본부의 특별한 지도와 지원이 없었더라면 금번 대회 시도 자체를 할 수 없었다는 간증과, 금번 대회를 위해 물심양면으로 도와준 지도자 한 분 한 분에 대해 성심을 다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장면은 깊은 감동을 자아냈습니다. 그리고 모든 승리의 원동력은 참어머님임을 고백하는 하지메 특사의 고백은 특별한 감동을 주었습니다. 특히 선교지에서 앞으로 전진할 수도, 뒤로 후퇴할 수도 없는 진퇴양난의 고난과 어려움을 겪을 때, 금번 성화절에 참어머님께서 참아버님께 올리신 서신에 담긴 참어머님의 심정을 생각하며 모든 고난과 어려움을 이겨냈다는 눈물의 간증을 올릴 때, 참어머님께서는 눈물을 흘리시며 하지메 특사의 노고를 가슴에 담아주셨습니다.

저는 기억합니다.

2017년 7개국 복귀를 위한 특별전략국가 선정 컨퍼런스를 통해 16개 전략국가, 후보국가를 선정할 때 캄보디아에서 반드시 국가복귀ㆍ왕권복귀를 이루겠다고 다짐하던 하지메 특사의 결의, 그리고 특별전략국가의 책임자로 참어머님께 서신보고를 올릴 때면 언제나 참어머님을 캄보디아 모시는 것이 본인의 마지막 소원이라는 그 고백, 저는 아무도 모르는 가운데 이 한 날을 위해 눈물로 섭리를 써 내려 간 하지메 특사의 효정의 심정이 느껴졌습니다. 

정말 섭리에는 우연이 없습니다.

2020을 향한 7년 노정 가운데, 2016년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IAPP)과 “세계평화종교인연합”(IAPD)이 창립되지 않았으면 2017년 새롭게 도약한 “월드 서밋”(World Summit)은 불가능했을 것이며, “월드 서밋”이 불가능했다면 “대륙단위 서밋”(Regional Summit)은 불가능했을 것입니다. 그리고 “서밋”이 불가능했다면, “축복식”은 “서밋” 프로그램의 일환이 될 수 없었을 것이며, 그랬다면 국가복귀 선포의 기준인 “국가주관 축복식”은 불가능했을 것입니다.

그리고 2018년 우리 섭리역사 상 첫 대륙단위 서밋인 “세네갈 서밋”이 성공하지 못했다면, 12월 그랜드 피날레인 “네팔 서밋”은 불가능했을 것이며, “네팔 서밋”이 불가능했다면 훈센 수상은 네팔 서밋에 참석하는 일은 없었을 것입니다. 훈센 수상이 네팔 서밋에 참석하지 않았다면 금번 “캄보디아 서밋”은 시도조차 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존경하는 지도자 축복가정 여러분!

만약 위의 섭리의 퍼즐 가운데 하나의 변수라도 있었다면, 금번 캄보디아 희망전진대회는 불가능했을 것입니다. 역으로 위의 모든 섭리의 퍼즐들이 참어머님의 지휘 속에 하나의 큰 그림으로 맞추어졌기 때문에 어쩌면 캄보디아의 승리는 예정되었다 생각합니다. 섭리의 주인이신 하늘부모님과 하늘부모님의 독생녀인 참어머님께서 계시기에 승리는 필연입니다.

사이토 하지메 특사의 간증 후, 아시아 태평양 권역의 2세 3세들이 준비한 문화공연이 시작되었습니다. 천일국의 안착은 문화의 안착이라시며 “심정문화예술혁명”을 강조하신 참어머님의 섭리의 비전이 놀라운 문화의 고양으로 결실되는 귀한 심정 축제의 장이었습니다. 총 6개 팀(캄보디아, 솔로몬, 태국, YLT, 말레이시아, 아시아 태평양 지도자)이 경쟁하듯 참어머님께 효정의 심정을 담은 멋진 공연을 선보였고, 리틀엔젤스가 마지막 피날레를 장식했습니다.

공연 후 무대 위에 오르신 참어머님께서는 자식을 두고 떠나는 마음으로 다시 한 번 아시아 태평양 권역의 지도자들과 식구들에게 귀한 말씀을 주셨습니다.

   “아시아 여러분들의 공연을 보고 너무 놀랬습니다. 우리는 2020 승리할 수 있다는 것을 나는 너희들 공연을 통해서 보았습니다. 그래서 아시아 대륙의 모든 국가들은 2020까지(기원절) 책임 완성하는데 있어서 용정식 회장하고 하나되서 책임완성할 것을 축원합니다. 앞으로 국가복귀 세계복귀를 위해서는 지구에 각 지구의 책임자들에 의해서 종족메시아들의 사명을 완수하게 되면은 국가복귀는 문제없습니다.

이제 모든 문명권은 아시아 태평양 문화로 내가 세계로 나아간다 하고 발표했습니다. 이 마지막 책임 완수를 위한 아시아 대륙이 아시이아 태평양 유니언을 통해서 반드시 대한반도에 남북통일을 위한 지금 준비하고 있는 모든 것을 책임할 수 있도록 뒷받침 되는 책임을 해주길 바랍니다.”

축승회를 마치고 숙소에 돌아오시어 대만으로의 출국을 준비하시는 참어머님께, 점심 진지를 모시며 여쭈었습니다.

“어머님, 캄보디아의 모든 일정이 끝난 지금 기분이 어떠셔요?”

환한 웃음을 지으시며 어머님께서 말씀주셨습니다.

“기분이…………….좋다.”

사랑하는 지도자, 축복가정 여러분!

이 이상 우리에게 기쁘고 감사할 일이 무엇이 있겠습니까. 우리 육신의 부모가 자녀의 정성을 받으시고 기쁘시다면 큰 기쁨인데, 하물며 우리의 참된 부모이신 천지인참부모님께서 부족하지만 자녀인 우리들의 효정의 정성을 받으시고 기분이 좋으시다면, 그것 이상 우리들에게 큰 기쁨이 어디에 있겠습니까.

그런데 제게는 어머님의 “기분이 좋다”는 표현이 조금은 달리 들렸습니다. 그 “기분 좋으심”은 참어머님의 지도 속에 이루어 낸 캄보디아의 놀라운 승리 때문인 이유도 있지만, 여기에는 더욱 근본적인 의미가 함축되어 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참어머님을 절대적으로 믿고 따르는 우리들의 정성과 심정의 기준이 이제는 참어머님께서 바라시는 기준에 도달해 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참아버님 천주 성화 후, “하늘 섭리의 진실”을 밝히시기 위해 참어머님께서 “독생녀”와 “독생녀의 사명과 섭리”를 선포하셨을 때, 참어머님께서는 당신의 자녀들이 당신의 말씀을 절대적으로 믿고 따르지 않음을 알고 계셨습니다. 심지어 “독생녀”는 참어머님의 위상을 비하하는 말로 때로는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어머님께서는 이 모든 상황을 알고 계셨습니다. 어머님을 보좌하는 입장에서 가장 어려운 것은 좋은 보고이든 나쁜 보고이든 있는 그대로 보고를 드려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 모든 상황을 아심에도 참어머님께서는 홀로 가셔야 했습니다. “나만 남았나이다.”하는 입장에서 전진하셔야 했습니다. 마치 황막한 사막에 모래 태풍이 불어오는데 눈을 뜰 수 없는 환경에서 작은 바늘 하나를 찾아야만 하는 심정으로 가셔야 했습니다. 그것은 어머님 당신의 위상을 높이기 위함이 아니라 하늘부모님과의 참아버님과의 마지막 약속, 아무리 뜻이 힘들어도 내 대에서 끝을 보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함이셨습니다. 그리고 그 약속에는 “하나님”을 “부모”로 모시려는 어머님의 깊으신 효정이 있으십니다.

지도자, 식구 여러분!

인류의 종적 참부모이신 하나님의 소원은 인류의 부모가 되어 “하나님 아래 인류 한가족”의 이상을 실현하는 것이었습니다. “하나님 아버지”만이 아닌 “하나님 어머니”, 다시 말해 하나님이 “하늘부모님”이 되시어 개인, 종족, 민족, 국가, 세계가 하나님을 부모로 모시는 신개인, 신종족, 신민족, 신국가, 신세계가 되게 하시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인류시조의 타락으로 인해 이러한 하늘부모님의 창조이상은 연장되었고, “하늘부모님”으로서의 위상이 아닌 하나님의 남성격인 “하늘 아버지의 위상”을 중심한 남성 중심의 역사가 전개되었습니다. 서양문명의 근간을 형성한 “헬레니즘”과 “헤브라이즘”은 모두 철저하게 남성을 중심한 역사였습니다. 따라서 하나님의 여성격인 “하늘 어머니의 위상”은 은폐 되어졌고, 하나님은 “하늘부모님”이 되시지 못하셨습니다. 서양에서 촉발된 페미니스트 운동이 남성에 항거하는 단순한 혁명적 운동으로 전락하게 된 이유도 이러한 하나님의 존재론적 위상과 관련되어 있습니다. 

이런 이유에서 참어머님께서는 본연의 하늘부모님의 위상을 되찾아드리기 위해 “인류 문명사로 본 하늘 섭리의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선포하셨고, 그 핵심 키워드로 “독생녀”를 선포하셨던 것입니다. “독생녀”는 “하나님 어머니” 곧 “성모”(聖母)를 드러내시기 위한 어머님께서 전면에 내세운 섭리적 키워드이셨습니다.

청맹과니와 같았던 우리들은 이제 믿습니다. 독생녀 참어머님의 본질과 그 실체를 믿습니다. 캄보디아의 승리는 그 믿음의 승리입니다. 이제는 우리의 심정의 기준이, 그리고 그러한 심정이 동기가 된 정성의 기준이 참어머님께서 바라시는 기준에 도달했기에 오늘 “기분이…. 좋다”라는 표현을 쓰셨다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이 말씀 다음, “천일국 자녀들의 심정과 정성이 이제야 내 기준에 오르고 있다.” 라는 말씀을 주셨기 때문입니다.

부모는 자녀의 작은 정성 하나하나 허투루 받지 않으십니다. 진심이 담겨 있다면 작은 정성도 더욱 크게, 더욱 기쁘게 받으시는 부모이십니다. 저는 이제야 독생녀 참어머님에 대한 우리의 믿음과 우리의 심정과 우리의 정성의 기준이 어머님 바라시는 바의 기준에 오르고 있기에 어머님께서 “기분이 좋다”라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어머님께서 기분이 좋다 하셨기에 이 서신을 읽는 여러분들도 기분이 좋으실 것입니다. 아주!!!

참어머님께서는 식구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으며 공항으로 향하셨습니다. 공항에는 캄보디아에 큰 축복의 족적을 남기시고 떠나시는 참어머님을 취재하기 위해 국영방송이 와 있었습니다. 마지막까지 지도자들 한 사람 한 사람을 격려하시고 어머님께서는 비행기에 오르시고 오후 1시에 비행기는 이륙해 대만을 향해 출발하셨습니다.

이륙한 비행기는 대만 현지 시간 오후 4시 40분에 랜딩했습니다. 공항에는 방상일 특사를 비롯해 대만 감찰원장과 도쿠노 에이지 신일본 회장과 이성만 신일본 부회장 등의 지도자들이 나와 있었습니다. 지도자들의 환영을 받으시며 참어머님께서는 숙소인 호텔로 향하셨습니다.

호텔 인근으로 들어서자 참어머님을 향한 대만 식구들과 2세, 3세들의 함성 소리가 시내 전체를 들썩이게 했습니다. 열렬한 환호 속에 룸에 도착하신 참어머님께서는 잠시도 쉬시지 않으시고, 방상일 특사의 행사 전반에 대한 보고와, 황엽주 회장으로부터 내일 있을 “세계화인창립총회”의 행사보고를 받으셨습니다.

참어머님께서 섭리의 조국 한국을 중심으로 마지막 섭리의 한 때를 위해 전개해 나가시는 “아시아 태평양 유니언” 섭리에 있어 14억 이상의 인구를 자랑하는 중화권의 지지 없이는 사상누각일 수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금번 대만 희망전진대회 아시아 태평양 유니언 섭리의 기반확립을 위해서도 매우 중요한 섭리적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지도자, 축복가정 여러분!

내일부터 시작되는 “세계화인창립총회”와 모레 있을 “7,000쌍 화인축복식과 희망전진대회”를 위해 지도자님과 식구님들의 귀한 정성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참어머님의 “천일국 안착을 위한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의 승리와 참어머님의 성수무강을 위해서도 깊은 정성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2019년 11월 21일(천일국 7년 천력 10월 25일)

천정궁 본부 윤영호 사무총장 드림

Leave a Reply

  •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