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ing is the tenth letter from Dr. Young Ho Yun, Secretary-General, Cheon Jeong Gung Headquarters, on True Mother’s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written on November 30, 2019 (11.04.07 on the heavenly calendar)


“I send this letter with an apologetic heart.”

Beloved Cheon Il Guk leaders, blessed families!

May Heavenly Parent’s and True Parents’ blessings and grace be with you.

The Africa Continental Summit and Blessing Ceremony in Niger began with a welcoming banquet hosted by the nation’s president on November 27 and ended today on November 30 with as a great providential victory. Particularly during the summit, the Blessed Africa Project, jointly agreed on with the African Union, ECOWAS and the G5 Sahel (Sahara nations), became the cornerstone of the restoration of the African continent. The “Niger National Blessing Ceremony and Africa Continental Blessing Ceremony” were also triumphantly consecrated, setting a new milestone in God’s providence.

In particular, as True Mother has triumphantly solemnized before Heaven the very first national-level Blessing Ceremony in a Muslim nation. In so doing, the Blessing movement centered on the only begotten Daughter and substantial Holy Spirit, our True Mother, transcending the national level and transcending the religious sphere of Christianity while expanding to the Islamic religious sphere has ushered in an amazing era. True Father himself said in the past that the final confrontation our movement would face was not with communism or Christianity, but with Islam. And at the last time he said, “Unification Church members should be able to plant flags of victory that will fly brilliantly across the lands of Africa, as well as sing of victory in front of God.” (Sermons of the Rev. Sun Myung Moon Vol. 18 P. 1)

In this sense, I feel that the Continental Summit and Blessing Ceremony are amazing works that True Mother has achieved at this final stage of the providence, on a path that no one has previously walked. In addition, through these events, Mother has already fully established in advance the model of the course of continental restoration that she will walk from 2020 to 2027.

The original plan that I first prepared under True Mother’s instructions was to hold the Continental Summit and Blessing Ceremony in South Africa. But the Continental Summit needs to be based on the full support and cooperation of the national level. At the same time, the influence of a nation should be the basis upon which to move the whole of Africa. Unfortunately, however, our relationship with the South African government is not yet fully developed. In a sense, it was only last year that we started to create a national-level witnessing environment in South Africa. Previously, South Africa had been one of the less developed mission countries in the world.

The Nelson Mandela Centennial Celebration in July last year and the Summit in Cape Town last November were all groundwork for the creation of a witnessing environment in South Africa, which is the only G20 country in Africa. In the meantime, through Prophet Radebe, whom Heaven had prepared, we were able to hold both a national-level Summit and Blessing Ceremony in South Africa last June.

For this reason, we decided to challenge Continental Summit and Blessing in South Africa, but there were many difficulties to solve. Meanwhile, the issue of holding an event in Niger was raised. The Prime Minister of Niger and 10 ministers were scheduled to attend World Summit 2019 held in Korea last February. However, through the Niger Ambassador of Korea they encountered negative information about our movement and the Prime Minister declined to attend, and only the ministerial delegation attended the Summit in Korea. Moreover, they were impressed by True Mother and our peace movement, and the Prime Minister agreed to attend the São Tomé “Rally of Hope” in September. However, incidents of terrorism arising suddenly in Niger and other parts of West Africa meant the Prime Minister was unable to attend. He nevertheless sent the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as a special envoy, to True Mother on the day she left São Tomé, in order to convey his personal letter to her. The letter was a request to True Mother that she come to Niger and hold a Summit and Blessing Ceremony there.

We are taking on the course to proclaim national restoration in seven nations by December 2019. Hence, I believed that it was essential to host the Summit and Blessing Ceremony in Niger to achieve two goals, that is, to proclaim national restoration through hosting not only a continental-level Summit but also a national-level Blessing Ceremony. After asking for Prophet Radebe’s understanding, we agreed to have the continental Summit in Niger and the continental Blessing Ceremony in South Africa. This became official after True Mother gave permission. The Blessing Ceremony in Niger went ahead as planned, with a national-level Blessing Ceremony co-hosted with the government of Niger—yet we also saw the amazing miracle of having the Blessing elevated to a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y by having it co-hosted by the African Union, ECOWAS, and G5 Sahel. We can say that this Blessing Ceremony established a model for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ies, and the 200,000-strong Blessing Ceremony that will be hosted at FNB Stadium in South Africa on December 7 will be the ‘Substantial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y.’

True Mother finally decided to visit Africa at this time for the very meaningful “providence of the restoration of the continent.” She also mentioned that between the two significant programs [Niger and South Africa], she would be able to participate at a Blessing Ceremony in Tanzania if it were held on November 30, 2019, after listening to reports from Tanzania National Leader Stylos and Africa Chair Bakary Camara on the well prepared and successful 60,000-person Blessing Festival that was held in August as a foundation of devotion to welcome True Mother to Tanzania. Of course, it was not that this schedule had been finalized; True Mother’s participation at the event in Tanzania was not decided even after the events in Cambodia had been concluded.

Amid the ongoing discussions, True Mother said in Taiwan that if Tanzania were able to hold a national-level Blessing Ceremony, she would travel to Tanzania and officiate. From this point on, the preparations to attend Mother in person at the Tanzania event became more full-fledged based on the prepared foundation of attendance. The International Headquarters and Africa Headquarters encountered many challenges in fielding adequate staff, and in many aspects of the preparations, which were going on simultaneously in Niger in West Africa, Tanzania in East Africa and the Republic of South Africa in Southern Africa.

Wherever her children are calling for her in sincerity, True Mother is ready to go and embrace them, even if it is in a forest. As a result, True Mother just briefly celebrated the great victory in Niger, then headed immediately to Tanzania on a night plane, arriving in the early hours of the morning. Though she had barely slept, she began her day early that morning and prayed for the rally in Tanzania.

However, many unexpected difficulties occurred.

Heavy rain was pouring from early in morning, and many complicated, difficult issues arose. By 10 am, the scheduled time of the start of the event, only a third of the people that would meet our goal of 100,000 people had arrived at the National Stadium. Even so, present with us were some 800 VIPs including the speaker of Tanzania, 149 parliament members, 6 ministers (cabinet members, etc.), and other dignitaries.

Even so, after evaluating the local situation from all angles, and especially after gathering all the final reports from the Regional Chair, local leaders, and the national leaders of FFWPU-Africa, the circumstances were not appropriate to hold a national Blessing Ceremony with True Mother. Everyone said that if we were unable to host a national-level Blessing Ceremony, it would be too much to ask Mother to come to the venue and officiate it. We felt very sorry but reported the situation as it was to True Mother. True Mother then said, “Sincere devotion is the most important aspect but there is not enough. Please raise the standard of your devotion.” Therefore, Mother did not personally officiate the Blessing today, but for the sake of the citizens who came to receive the Blessing, we still held the event centering on the local leadership.

Then we made the final decision to hold a “Summit and Special Leaders’ Blessing Ceremony” for the VIPs at a separate venue. We conducted the Blessing Ceremony at the stadium as scheduled then we hosted the “Summit and Special Leaders’ Blessing Ceremony” separately with more than 800 leaders including parliamentarians, members, and heads of the Tanzania National Assembly at the Rotana Hotel [Johari Rotana] at 2 PM. Job Ndugai, Speaker of the Tanzania National Assembly gave the following message:

 “Tanzania is known at the cradle of Africa’s independence. Multiple African independence fighters from nations such as South Africa, Zimbabwe, and Mozambique came to Tanzania to train, and then returned to their countries as leaders of independence movements.

Today the True Mother of Peace came to Tanzania. And although we do not have the foundation to welcome her properly yet, just as we were leaders of the independence movement in the past, True Mother’s presence will become a cornerstone for eternal peace.

We will spread True Mother’s message of peace to all corners of the world!

We would be grateful if True Mother would accept the Tanzanian people’s encouragement, comfort, gratitude, and praise. Our members of parliament will do our best to lay a good foundation for us to receive True Mother in Tanzania again.”

When I visited Tanzania last year in June, I inaugurated the International Assembly of Parliamentarians for Peace (IAPP) and Interreligious Assembly for Peace and Development (IAPD) for the nation. After Speaker Job Ndugai attended the summit in Senegal last year, he became a disciple of True Mother’s vision for peace. In truth, Tanzania has not received our movement favorably or positively since Korean Christians have put down their roots here since long ago. There were more negative perspectives than good ones. However, after the Senegal Summit, the atmosphere completely changed and there was movement in the direction of receiving True Mother on the national level. As a result, IAPP and IAPD were founded.

Moreover, the reason True Mother loves Tanzania is because Prophet Paul Bendera, who testifies that he is the “biological” son of True Mother, is from Tanzania.

My beloved leaders and members!

There is no way for me to avoid being truly sorry in my heart for conveying regrettable news through this letter to all our leaders and members around the world. Yet, we are one family and one community attending True Mother. Although I regret this situation, I have written this letter because I believe it needs to be shared. True Mother said, “To stop is to fail. To advance without stopping is to achieve victory.”

Leaders, beloved members!

No matter what difficult circumstances come her way, we have our True Mother who continues to advance with fortitude, going forward to another victory without stopping. She is the mother of love, a compassionate mother who receives the devoted efforts made by her unworthy children and accomplishes the rest herself. Today I felt Mother’s great love more than ever. I am certain that as long our True Mother can advance in such a way, our victories will continue on the “40-day Course in the Cosmic Canaan for the Firm Settlement of Cheon Il Guk.” During this course, we have accomplished amazing miracles and achieved rapid progress, going beyond national restoration and achieving continental restoration, in Cambodia, Taiwan and Niger.

Starting tomorrow on the foundation of the victorious continental-level summit held in Niger, True Mother is planning to offer serious devotion for the 200,000-person Republic of South Africa Blessing Ceremony, the Substantial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y, and the grand finale to 2019 continental restoration in substance.

I earnestly request that our members offer much devotion for True Mother’s victorious course and more importantly, her good health.

In addition, please offer conditions for the remainder of the “40-day Course in the Cosmic Canaan for the Firm Settlement of Cheon Il Guk.”


참어머님 신세계 안착을 위한 세계순회 서신 10

사랑하는 천일국 지도자, 축복가정 여러분!

하늘부모님과 참부모님의 축복과 은총이 함께 하기를 기도합니다.

니제르에서 개최된 금번 <아프리카 대륙단위 서밋과 축복식>은 11월 27일 대통령 주관 환영만찬으로 시작해 11월 30일 오늘 폐회식을 함으로써, 섭리사에 전무후무한 대승리로 마무리되었습니다. 특별히 금번 서밋 기간 동안 “아프리카 유니언”, “서아프리카 경제공동체”(ECOWAS), “G5 사하라 국가연합”과 공동 협약을 맺은 <신아프리카 프로젝>은 아프리카 대륙 복귀의 굳건한 초석이 되었으며, 어제 개최된 “니제르 국가주관 축복식 겸 아프리카 대륙단위 축복식” 역시 섭리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며 승리적으로 봉헌되었습니다. 특별히 참어머님께서는 최초의 무슬림 국가의 국가 주관의 축복식을 하늘 앞에 승리적으로 봉헌하심으로, 독생녀 실체성신 참어머님을 중심한 축복운동은 그야말로 국가단위와 기독교 종단차원을 넘어, 무슬림 종단까지 확대되는 놀라운 시대를 맞게 되었습니다. 참아버님께서도 과거 우리 운동의 마지막 싸움은 공산주의와의 싸움도, 기독교와의 싸움도 아닌 무슬림과의 싸움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한 때 “아프리카의 흑암지에 통일교인들은 찬란히 휘날릴 수 있는 승리의 깃발을 꽂고 하나님 앞에 개가를 불러드릴 수 있어야 한다.”고 하셨습니다.(선집 18-1)

그런 의미에서 금번 <대륙단위 서밋과 축복식>은 이 섭리의 마지막 한 때, 아무도 가지도 않은 길, 아무도 걷지도 않은 길을 참어머님 스스로 만드시고 스스로 걸으시며 이룩하신 놀라운 천주사적 행보라 생각합니다. 아울러 2020 이후 2027년까지 걸으실 대륙단위 복귀 노정의 모델을 금번 행사를 통해 앞당기시는 쾌거 역시 완벽하게 이룩하셨습니다.

제가 처음 참어머님의 명을 받고 준비했던 원래의 금번 계획은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대륙단위 서밋과 축복식>을 개최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대륙단위 서밋은 완벽한 국가단위의 지지와 협조가 전제되어야 하고, 아울러 국가의 영향력이 아프리카 전체를 움직일 수 있는 위치가 되어야 합니다. 그러나 아쉽게도 아직 남아공에서 정부와 저희들의 관계는 완벽하지 않습니다. 어찌보면 남아공에서의 국가적 환경권을 만들기 시작한 것은 작년부터입니다. 그전까지 남아공은 우리 선교지 가운데 가장 열악한 곳 가운데 한 곳이었습니다. 작년 7월 넬슨 만델라 100주년 탄생 기념행사와 작년 11월 케이프 타운의 서밋, 이 모두가 아프리카 가운데 유일한 G20 국가인 남아공에서 환경권을 만들기 위한 토대 작업이었습니다. 그런 가운데 하늘이 준비하신 하데베 선지자라는 의인을 통해 지난 6월 남아공 국가레벨에서의 서밋과 축복식을 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이런 이유에서 남아공에서 <대륙단위 서밋과 축복식>을 도전하는 것으로 결정했지만 해결해야 할 많은 난제들이 있었습니다. 그런 가운데 니제르의 이슈가 제기되었습니다. 지난 2월 한국에서 개최된 “월드 서밋 2019”에 니제르 수상과 장관 10여 명이 참석하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주한 니제르 대사를 통해 우리운동에 대한 부정적인 소식을 접하고 수상은 참석을 거절했고, 장관 방문단만 한국 서밋에 참석했습니다. 그리고 참어머님으로부터, 그리고 우리의 평화운동에 많은 감동을 받고, 9월에 개최된 상토메 희망전진대회에 수상이 참석하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니제르 자국과 서아프리카에서 돌발적으로 발생한 테러문제로 인해 수상이 참석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수상은 참어머님께 본인의 친서를 전달하기 위해 참어머님께서 상투메를 떠나시는 날 기획재정부 장관을 특사로 보냈습니다. 서신의 내용은 참어머님을 니제르에 모시고 <서밋과 축복식>을 하고 싶다는 간청이었습니다.

저희들은 지금 2019년 12월까지 7개국 국가복귀 선포의 노정을 걷고 있습니다. 따라서 <대륙단위의 서밋>의 개최는 물론 <국가주관 축복식>을 통한 “국가복귀 선포”의 두 목표를 동시에 달성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니제르에서 <서밋과 축복식>을 해야한다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하데베 선지자에게는 양해를 구하고 니제르에서는 <대륙단위 서밋>을, 남아공에서는 <대륙단위 축복식>을 개최하는 것으로 협의하였고, 참어머님께서 최종적으로 윤허해주셨습니다. 그런데 니제르 금번 축복식이 니제르 정부와의 공동 주최로 개최되는 국가주관의 축복식임은 물론, “아프리카 유니언”, “서아프리카 경제공동체”(ECOWAS), “G5 사하라 국가연합”와 공동 주최로 개최됨으로써 대륙단위 축복식의 위상을 갖게 되는 놀라운 기적이 일어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금번 축복식이 일종의 ‘대륙단위 축복식의 모델’을 제시했다면, ‘실체적 대륙단위 축복식’은 12월 7일 남아공 FNB 경기장에서 개최될 20만 축복식입니다.

이러한 ‘대륙단위 복귀의 섭리’의 큰 뜻을 두고 금번 아프리카 방문을 최종적으로 결정하신 참어머님께서는, 이 두 큰 일정 가운데 지난 8월, 참어머님을 모시기 위한 정성기반으로 6만명 축복대회를 잘 준비해서 승리한 탄자니아 스틸로스 협회장과 바카리 카마라 아프리카 총회장의 보고와 간청을 들으시고, 11월 30일에 탄자니아에서 축복식을 하면 참석하실 수도 있다는 말씀을 주셨습니다. 물론 당시 최종적으로 확정된 일정은 아니었습니다. 캄보디아 대회를 마치실 때까지도 탄자니아 대회의 참어머님 참석은 최종적으로 확정된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러던 중 만약 탄자니아가 국가단위의 축복식을 할 수 있다면 탄자니아에 왕림하시어 축복식을 직접 집전해주시는 것으로 대만대회에서 최종적으로 말씀주셨습니다. 이때부터 이미 참어머님을 모시기 위해 준비한 기반 위에, 실체적으로 참어머님을 모시는 기준에서 탄자니아 대회의 준비가 더욱 본격화 되었습니다. 서아프리카의 니제르, 동아프리카의 탄자니아, 남아프리카의 남아공에서 대회가 동시에 이루어지기에 세계본부와 아프리카 본부 역시 스텝이나 여러 면에서 많은 어려움들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간절함이 있는 자녀들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지 그 자녀들을 품으시기 위해 오지라도 마다 않고 가시는 어머님이시기에, 니제르 대승리의 기쁨을 잠시 누릴 시간도 잊으신 채, 밤을 새워 새벽에 이곳 탄자니아에 도착하셨습니다. 그리고 제대로 주무시지도 못하고 대회를 위해 일찍 기침하시어 정성을 드리셨습니다.

그런 가운데 예기치 못한 많은 어려움이 발생했습니다.

새벽에 시작된 폭우는 물론, 말할 수 없는 현지의 복잡한 사정들로 인해 예정된 행사 시작 시간인 오전 10시가 되었지만, 탄자니아 국립경기장에는 목표인 10만 축복식의 1/3 밖에 인원동원이 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물론 그 자리에는 탄자니아 국회의장, 국회의원 149명과, 장관 6명(대통령 내각장관 등) 등 800여 명의 VIP들이 참석해 있었습니다.

그러나 다각도로 현지의 사정을 파악하고, 특히 아프리카 총회장과 현지 지구장, 협회장의 최종적 보고를 종합할 때, 참어머님을 모시고 도저히 국가단위의 축복식을 개최할 수 있는 상황이 되지 않았습니다. 만약 국가단위의 축복식이 가능하지 않다면, 참어머님께서 직접 행사장에 나오시어 축복식을 집전하시는 것은 무리라는 판단을 모두가 공유했습니다. 너무도 죄송스러웠지만 현재의 있는 상황을 있는 그대로 보고 드렸습니다. 보고를 받으신 참어머님께서는 “정성이 가장 중요한데 정성이 부족하다. 더욱 정성의 기준을 높여라.”시며, 오늘 축복식을 어머님께서 직접 집전하지 않으시지만, 참석한 축복을 받고자 하는 백성들을 위해서 현지 지도자들 중심으로 스테디움의 행사를 진행하고 VIP들은 별도의 공간에서 ‘서밋과 특별지도자 축복식;을 진행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해주셨습니다. 그래서 스테디움에서는 예정된 축복식이 진행되었고, 탄자니아 국회의장, 국회의원, 장관 등의 800여 명의 지도자들은 로타나(Rotana) 호텔에서 오후 2시부터 ‘서밋과 특별지도자 축복식 행사’를 별도 진행하였습니다. 이 자리에서 탄자니아 정치 서열 두 번째인 욥 두가이 국회의장은 다음과 같이 연설을 했습니다.

“탄자니아는 아프리카 독립의 요람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남아공, 짐바브웨, 모잠비크, 등 다수의 아프리카 독립운동가들이 탄자니아에 와서 훈련을 받고 각국 독립을 주도해 나갔습니다.

오늘 평화의 참어머님이 탄자니아에 오셨고 아직 저희가 맞이할 기반이 되지 않지만, 과거의 독립운동을 주도했듯이 참어머님의 왕림은 영구적 평화의 초석이 될 것입니다.

우리는 각 지역구에서 참어머님의 평화 메시지를 전파하겠습니다!

참어머님께서 탄자니아 국민의 격려와 위로, 감사와 찬양을 받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참어머님께서 다시 탄자니아에 모실 수 있도록 좋은 기반을 형성하는데 저희 국회의원들은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탄자니아에서는 작년 제가 6월 방문했을 때 국가 차원에서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IAPP)와 세계평화종교인연합(IAPD)을 창립했습니다. 욥 두가이 국회의장은 작년 세네갈 서밋의 방문을 계기로 참어머님의 평화비전의 사도가 되었습니다. 탄자니아는 한국의 기독교 기반이 오래 전 뿌리를 내렸기에 사실 저희 운동에 대해 호의적이지도 긍정적이지도 않았습니다. 오히려 부정적인 시각이 강했습니다. 그러나 작년 세네갈 서밋 이후 완전히 그 분위기가 달라져 국가적 차원에서 참어머님을 모시려는 움직임이 있었고, 그 결과 국가적 차원에서 IAPP와 IAPD가 창립되었었습니다.

그리고 참어머님께서 탄자니아를 사랑하신 이유는 참어머님의 생물학적 아들로 고백한 폴 벤대라 선지자가 있기 때문이기도 한데, 이 부분에 대해서도 작년 하데베 선지자와 같은 말할 수 없는 어려움이 있었던 것으로 보여 참어머님께서 직접 정리해주시고 계십니다.

사랑하는 지도자, 식구 여러분!

송구스러운 소식으로 서신을 드리게 되어 전 세계 지도자들과 식구들에게 참으로 죄송한 마음 금할 길이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참어머님을 모신 하나의 가족이며 하나의 식구 공동체이기에 송구스러운 소식이지만 함께 이 소식을 나누어야 한다 생각해 이 서신을 드립니다. 참어머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실패는 중단이며, 중단 없는 전진은 승리를 만든다.”

지도자, 식구 여러분!

어떤 어려운 상황이 다가오더라도 너무도 의연하게 또 다른 승리를 위해 중단없는 전진을 하시는 우리의 참어머님께서 계십니다. 아울러 부족한 자녀들의 정성을 받아 채워주시고, 부족한 허물은 덮어주시는 ‘사랑의 어머님’, ‘자애의 어머님’이신 참어머님께서 계십니다. 오늘 더욱 그 크신 사랑을 느끼게 됩니다. 이러한 참어머님께서 전진하시는 한 금번 “천일국 안착을 위한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의 승리가 계속될 것이라 확신합니다. 캄보디아에서, 대만에서, 그리고 니제르에서, 이제 국가단위를 넘어 대륙단위 복귀의 놀라운 기적과 약진의 결과를 만들고 있는 금번 순회의 노정입니다.

이제 내일부터 참어머님께서는 니제르에서 개최된 <대륙단위 서밋>의 승리적 토대 위에, 실체적인 <대륙단위 축복식>으로 2019년 <실체 대륙복귀>의 그랜드 피날레가 될 남아프리카 공화국 20만 축복식을 위해 심각한 정성을 드리실 예정입니다.

참어머님의 승리 노정과,

무엇보다 참어머님의 성체의 안위를 위해 식구님들의 많은 정성 부탁드립니다.

아울러 남아 있는 “천일국 안착을 위한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을 위해서도 많은 정성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1월 30일(천일국 7년 천력 11월 4일)

천정궁 본부 윤영호 사무총장 드림

Leave a Reply

  •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