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ing is the ninth letter from Dr. Young Ho Yun, Secretary-General, Cheon Jeong Gung Headquarters, on True Mother’s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written on November 29, 2019 (11.3 in the 7th year of Cheon Il Guk)

Beloved Cheon Il Guk leaders, blessed families!

May Heavenly Parent’s and True Parents’ blessings and grace be with you.

Today, I would like to begin this letter by giving it the title, “The Mother of Peace Embraces Muslims.” I find it so difficult to calm down my excited heart at this very moment. We finished the Blessing Ceremony in Niger not so long ago, and as I write this letter, it is as if the amazing moments that moved our hearts, as well as the excitement of today’s historic Blessing Ceremony, are engraved in every cell of my body.

Today, we had the historic national-level Blessing Ceremony in Niger, which was also a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y. The miracle of the 2019 Africa Continental Summit yesterday thus continued even today through the Blessing Ceremony.

On this historic day, True Mother woke up very early in the morning and began her day in prayer. Today, she convened leaders from Africa and other areas for a breakfast and report meeting. Present were UPF-Africa Chair Katherine Rigney, UPF West Africa Secretary-General Dr. Paterne Zinsou, UPF International Chair Dr. Thomas Walsh, True Mother’s two sons from the religious sphere – Prophet Radebe and Sheikh Mansour, Hyojeong Foundation Chair for the International Conference on the Unity of the Sciences Joo Dong-moon— who came to give a presentation on the drinking water project, which is one of the Blessed Africa Projects, Director Kim Jin-choon, Chairman Kim Sang-gyun of HJ Magnolia Medical Foundation, Rev. Abdoulaye Wone, Family Department director at the FFWPU-Africa HQ, and others.

The breakfast and report meeting became a great revival. Leaders, one after the other, testified in front of True Mother, at how amazed and how moved they were by yesterday’s continental summit, which will serve as the foundation for continental restoration. Special Emissary Kathy Rigney reported how moved the heads of state and leaders participating in the Summit were, and how they unanimously called True Mother the “Mother of Peace.” Dr. Walsh confessed that yesterday’s summit was amazing, and a miraculous rally of a kind that we have never experienced before in our movement.

Prophet Radebe’s testimony and confession of faith in front of True Mother brought the revival to a climax. Sheikh Mansour’s tearful testimony to True Mother moved the hearts of all those present. Sheikh Mansour cried, and True Mother also cried. I also reported to True Mother the joyful news that President Macky Sall has officially appointed me as special advisor to the president of Senegal to further unite and work together with True Mother. Next, Chairman Joo Dong-moon testified how the world, even the United States, are paying attention to True Mother’s amazing leadership in bringing together Africa, warming the hearts of those taking part.

Lastly, we read the eighth letter, which I sent out yesterday to leaders and other members around the world. Soon after the breakfast and report meeting came to a conclusion. True Mother’s expression was very bright.

Throughout the morning hours, True Mother offered very serious devotion for the historic national-level Blessing Ceremony to be held for the first time in a Muslim country. At 3 pm, True Mother departed for the Palace of Congress, the Blessing venue, under the strict escort of a military guard.

Though I have just expressed how True Mother departed for the venue in one sentence, I have to confess that so many things took place that defy description in writing. To be completely honest, my heart experienced both hell and the Kingdom of Heaven repeatedly in this short period. Diplomatic protocol is often called, “a war without any gunshots.” If this is the norm with national-level protocol, how more difficult will it be for Heavenly Protocol? (True Mother has directed that all protocol centered on True Parents be called, “Heavenly Protocol.”) We have experienced numerous difficulties that I cannot describe in words. This is a reality we have faced at all national-level events, but today, it was even more pronounced. There were not only the regular protocol issues, but also many urgent situations occurring that I cannot describe in words. Later, when the opportunity arises, I’ll share these things with you.

Even these difficulties, however, could not prevent True Mother from continuing on her path. They may have become barriers, but they could not block the very first Muslim national-level Blessing Ceremony, as well as the first continental-level Blessing, from taking place. This was an event that God’s only begotten Daughter, the substantial Holy Spirit, has awaited for 6,000 years.

The venue was already filled to capacity with 700 representative couples from among the 2,100 pre-blessed couples. This was prior to the commencement of the Blessing Ceremony. The moment I saw the couples dressed in their traditional Muslim attire for the Blessing Ceremony, I couldn’t stop the tears in my heart. All the 2019 Africa Continental Summit VIP participants, all of whom all influential leaders in Africa, including current heads of state, former heads of state, speakers, ministers, parliamentarians, religious leaders, etc. received the Blessing on this day.

Ever since the Summit hosted in Cape Town, South Africa, last year, the Blessing Ceremony has become a part of the Summit program. During the Cape Town Blessing Ceremony, one of the most respected leaders in Niger, the nation’s former president Mahamane Ousmane, participated in the Blessing and gave a congratulatory address. Hence, the great challenge of hosting a Muslim national-level Blessing Ceremony in Niger began in Cape Town. What is most amazing is that, contrary to our concerns, Muslim leaders had accepted the Blessing as a very sacred and blessed ceremony.

Yes, that is really so. The Blessing Ceremony is not a special religious ceremony that is ours alone. The Blessing Ceremony is a universal Blessing through which the True Parents of all people, the True Parents of Heaven, Earth, and Humankind, embrace all of humanity.

Ever since then, the Blessing Ceremony has become part of each national-level summit. It was part of the Summit program in South Africa this past June, in São Tomé in September, in Albania in October, and in Cambodia this November.

This was also the case with the Niger Summit. However, the Niger Summit was hosted on the continental level, bringing the Blessing Ceremony to be a continental-level Blessing. Co-hosted by the African Union, ECOWAS and the G5 Sahel, this was a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y. The Blessed Africa Project was launched as a continental project through the MOU signing at the opening plenary yesterday. Among the 10 projects it proposes, the 10th is the “True Family Blessing Movement and Blessing Ceremony,” and it is highlighted as the most important. Therefore, their accepting the Blessed Africa Project also means they have accepted the True Family Blessing Movement and Blessing Ceremony. Likewise, accepting the Blessing Ceremony also means they have accepted and will attend True Parents, who are the owners of the Blessing Ceremony. From such context, the Niger Blessing Ceremony is not only a national-level Blessing Ceremony, but also a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y for Africa.

Because such was the providential meaning of the Blessing ceremony, on the left side of the stage were seated Niger’s prime minister and his wife, the president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his wife, and all the ministers as representatives of Niger. On the right side of the stage were seated the current and former heads of state who had attended the Summit. What made me doubt my eyes was the fact that the current President of Libya was seated in the first row on the right side. He looked very serious and solemn. To assist True Mother in officiating the Blessing ceremony, I had to walk to and fro in front of him to reach her side, and the Libyan President asked me with a smile, “Could you please move, because I can’t see?” When I saw that, I realized that the Libyan President was very seriously paying attention to the Blessing ceremony and not just sitting there for show.

The Blessing Ceremony, with Family Department Director Abdoulaye Wone as MC, began with a video introducing True Mother as one who presides over Blessing Ceremonies held around the world on the national level. Next, interreligious prayers were offered by Bishop Okoriko of Nigeria and Sheik Mansour Diouf. Both of them offered words of benediction to Heaven, saying “May the blessing of True Mother, the Mother of Peace, be with this land of Niger and with all of Africa.” Following this, the Nigerien Minister of Family Affairs delivered a welcoming address.

True Mother had already arrived at the green room at the beginning of the event and had been watching the program. Then something rather unexpected happened. Looking back on it, I think it is also something to be grateful for. Originally, the prime minister of Niger (who is also the president of ECOWAS) was scheduled to attend the Blessing Ceremony and deliver the congratulatory address as the representative of his country, and so the protocol we had prepared was such that only he was to follow behind True Mother when she made her entrance. However, the President of the Nigerien National Assembly (who is slated to be appointed as president of UPF-Niger) strongly requested that, since he represents the people of Niger, he should also be allowed to enter behind True Mother together with the Prime Minister. Even the Prime Minister was at a loss for words. So we reported to True Mother, and revised the protocol so that both the Prime Minister and the President of National Assembly could enter after True Mother as representatives of their nation and their people respectively. When I think about it now, I am truly grateful, for it shows how passionately these leaders wish to attend True Mother.

True Mother made her entrance by walking down the line created by the fifteen senior Blessed couple attendants serving as groomsmen and matrons of honor. Mother’s appearance was a blessing in itself. In front of her were brides and grooms from Niger, dressed in the best Muslim traditional attire to receive the Blessing, as well as prominent leaders with the collective power to move all of Africa. True Mother came to stand in front of them to bestow the Blessing on behalf of Heaven, and she looked every inch the True Mother of humankind and of the universe.

In my mind, the following words rang and resonated over and over again:

“Such a day is finally here. Thank you, Heavenly Parent. Thank you, True Father.”

I repeated these words again and again in my mind.

The first Blessing Ceremony to be held in a Muslim nation was begun with the Holy Water Ceremony. In the Muslim cultural realm, the act of sprinkling holy water can be misunderstood as a ceremony to convert someone to Christianity (that is, as baptism), and so True Mother carried out the Holy Water Ceremony in such a way that the brides and grooms held hands together and True Mother touched the hands of each and every couple with holy water. As she did so, she looked so divine and impressive that the audience could not stop applauding her and exclaiming loudly until the end of the Holy Water Ceremony.

Next came the Affirmation of the Blessing Vow and the Blessing Prayer. It was a benediction of tears, of love, and of blessing:

“Beloved Heavenly Parent, to whom we are truly grateful! You have had to walk such a thorny path until this day to seek out humankind, whom You love. However, the True Parents, who can complete Your ideal of creation, have finally appeared on earth with the power to guide fallen people into the Heavenly Parent’s embrace through the Marriage Blessing. They have had to walk an indescribably difficult path until they could do so and establish all people as children whom Heavenly Parent can love directly. You know how we have striven at the center of this vast desert where sandstorms rage to seek the righteous people Heaven has prepared, through whom we can find the people and the nations that can be embraced by Heaven.

In this country where 80 percent of the land is desert, You have prepared righteous people from a very long time ago to create the environment where a Blessing Ceremony can be held today. Through this Marriage Blessing, the dream of one family of humanity centered on You, Heavenly Parent, transcending the barriers of religion, race and culture, can be realized. And when those who have been blessed today are able to stand in the position where they have fulfilled their responsibilities in front of Heaven—that is, when they have fulfilled their responsibilities as messiahs of their own tribes—this nation will become one that can receive Heaven’s blessing and grace.

True Parents are grateful for this and hope that, through these Blessed couples, this country of Niger will become the Heavenly Niger attending Heavenly Parent and become the center of the African continent and its beacon of light and pride. I pray that the blessed couples of this people and this nation will be able to take the lead in establishing the Kingdom of Heaven of freedom, equality, peace, unity and happiness on earth, which is the beautiful garden that You originally created, and the dream of humankind. I pray and proclaim this in the name of True Parents.”

True Mother’s Blessing Prayer resounded far and near.

It resonated in oneness with the Blessing, which Heaven had wished to embrace for 6,000 years.

Mother blessed the nation of Niger as “Heavenly Niger” and, at the same time, also blessed “Heavenly Niger” to become the center of “Heavenly Africa” and play a central role in constructing the Garden of the original creation centering on Heavenly Parent and True Parents. All the participants answered loudly with “Aju.” As I looked upon this unbelievable sight, all I could do was offer gratitude again and again to Heaven.

Next, was the exchanging of rings and the Holy Wedding declaration. Afterward, representing all in attendance, Chairman Kassum and former president of Mali H.E. Dioncounda Traoré offered flowers and gifts to True Parents. Chairman Kassum is one of the people who worked the hardest for this event. He has been looking forward to the day True Mother would come to Niger and as soon as he saw True Mother alight from the plane on the day she arrived, his wish and desire was realized and he shed many tears. He is a true filial son of Niger. We were able to form the foundation for this Summit and Blessing because of his hard work. When he presented the flowers celebrating the victory of the first Blessing of a Muslim nation, he was overwhelmed.

YSP-Niger representatives then recited the Pure Love pledge and performed wonderful dances to the Korean songs “Push ahead” and “I am happy.” Their performances brought even more festivity to the Blessing Ceremony Hall.

This was followed by a congratulatory address by the Prime Minister of Niger (representative of ECOWAS). The Prime Minister’s congratulatory address was the highest praise and gift offered to True Mother. Here is an excerpt from his congratulatory address:

“There are conflict and disputes in every nation in Africa. For example, if we look at Mali, Niger’s closest neighbor, they have had a civil war that has raged for decades and continues still. Nonetheless, all Africans wish for peace. For that peace we have been yearning for, today True Mother, the Mother of Peace, has come to this land and given us the Blessing Ceremony for peace. This is the greatest gift and blessing given to us. I hope True Mother’s blessing will continue to spread and we will be filled with peace through these blessings. I also pray for True Mother’s great mission to be blessed.”

After the congratulatory address, True Mother presented plaques of appreciation to both the Prime Minister and the President of the National Assembly who have both worked hard for this Summit and Blessing Ceremony. This was followed by the holy flame ceremony and a cake-cutting ceremony to celebrate the 100th anniversary of True Father’s birth and the 60th Anniversary of True Parents’ Holy Wedding.

The Niger-style 5-tier cake was so high that after True Mother lit the candles, the Prime Minister, President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incumbent and former heads of state tried to blow out the candles together but the candles would not blow out. The Prime Minister wittily said to me “Since Mother lit the candles, let us blow them out,” and he blew out the candles together with True Mother. Then Cheon Il Guk Special Envoy to São Tomé, Philbert Seka Seka, led the three cheers of Eok-mansei to conclude the event.

It was an amazing victory, an amazing miracle, and an amazing Blessing Ceremony. After the Blessing Ceremony, International Chair Thomas Walsh and Vice Chair Taj Hamad excitedly expressed their joy, saying they could not tell if this was a dream or reality. I felt the same way. As soon as this Blessing Ceremony concluded, I received messages of congratulations and gratitude for True Mother. One of the messages from a leader read, “Something unimaginable has happened because we believed and acted; accordingly, a miracle occurred. I still cannot believe this. Islam has embraced the Mother of Peace, True Mother.” Even I, who had been a part of the planning, could not believe this day of miracles. Islam is entering the embrace of True Mother, the substantial Holy Spirit, the only begotten Daughter. Her embrace is so vast and I felt that large embrace over and over again today.

On returning to the Hotel, even before Mother could embrace the joy of this victory, True Mother offered devotions for her next journey to Tanzania. She is indeed the mother of humankind, the mother of the universe, the True Mother. How happy must Heavenly Parent and True Father in heaven have been watching today’s event? Just thinking about this makes me overcome with emotion today. Today we held the Africa continental- level Blessing Ceremony and a state-hosted Blessing Ceremony. It has been a moving and miraculous chapter in the drama of the providence conducted by True Mother.

At 5 pm, True Mother was escorted to the airport by th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The government of Niger offered its courtesy to True Mother until the end, and perhaps it was because True Mother was leaving, but there were even more military and police officers guarding True Mother and still no other cars on the road. In the car on the way to the airport I asked th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how he felt the Blessing Ceremony had gone. He faced True Mother sitting beside him and said, “Today True Mother has blessed Niger and the people of Niger. The Blessing Ceremony was historic. I felt the grace of True Mother’s amazing blessing when I saw that as soon as the Blessing Ceremony ended all the participants sent pictures of the Ceremony to their family, siblings, and friends.”

After arriving at the presidential airport, True Mother gave encouraging messages to former president Ousmane of Niger, to th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and to Chairman Kassum, in the presidential lounge before boarding the airplane. As was the case when True Mother arrived, a red carpet was rolled out for her departure and she received a farewell ceremony from the honor guard. This was an amazing example of the Niger government’s love for True Mother. Before boarding the plane, True Mother looked toward the honor guard and the leaders of Niger and gave a final wave filled with love.

The amazing journey to Niger concluded here. A leader gave a reflection, saying this event was the greatest in the history of our movement; it amazed, of course, the entire continent of Africa, but also the world. That is true. Because True Mother has completely invested herself, putting her life on the line, Heaven cannot help but work through True Mother. If you believe and ask it will be given, if you knock it will be opened, and if you seek it will be found. I am shedding tears as I write this letter. My tears won’t stop. “Heavenly Parent, thank you. Thank you so much that through our True Mother we are liberating Heavenly Parent’s sorrow and completing True Father’s final will.”

Yet this was not the end of True Mother’s Niger journey but the beginning of her journey to Tanzania. As soon as Mother boarded the plane, she offered devotions. We arrived in Tanzania at 2 am and were greeted at the airport by five parliamentarians and the wife of the prime minister. Then at the hotel, around 150 youth, students, and religious leaders had waited throughout the night to give True Mother a traditional performance singing “Thank you for coming True Mother.” Another new history has begun, because True Mother’s coming is a blessing in itself.

After arriving at the hotel True Mother received bows and brief reports from the leaders and went to her room to prepare for today’s event.

Beloved Leaders and Blessed families!

True Mother is love. Because she is love, she is our Mother who travels even to the ends of the world to embrace those who earnestly wish to meet her. From the east to the west, from the south to the north, True Mother is frantically and constantly on the move so that she can embrace the world and her children. She is our True Mother who, even with sores in her mouth and legs so swollen it is difficult to stand, she has a smile on her face as she embraces us with love. I sincerely ask everyone to please offer deep devotion for the historic Tanzania Summit and Blessing Ceremony and for True Mother’s good health. Thank you.


참어머님 신세계 안착을 위한 세계순회 서신 9

사랑하는 천일국 지도자, 축복가정 여러분!

하늘부모님과 참부모님의 축복과 은총이 함께 하기를 기도합니다. 

오늘은 “평화의 어머니 무슬림을 품으시다.”라는 제목으로 이 서신을 시작하고 싶습니다. 흥분된 가슴이 가라 앉지 않습니다. 축복식이 끝난지 얼마 되지 않아 이 서신을 쓰고 있는 지금도 오늘 역사적인 축복식의 감동과 놀라움과 흥분이 온 몸 세포 하나하나에 각인되어 있는 듯 합니다. 

오늘은 역사적인 “니제르 국가주관 축복식 겸 아프리카 대륙단위 축복식”이 있었습니다. 어제 “2019 아프리카 대륙 서밋”의 기적이 오늘 축복식에도 이어졌습니다. 

이러한 역사적인 한 날,

참어머님께서는 어느 때 보다 일찍 기침하시어 정성으로 하루를 시작하셨습니다. 오늘은 아프리카 지도자들을 비롯해 몇몇 지도자들을 부르시어 조찬 겸 보고회를 가지셨습니다. 케시 리그니 아프리카 천주평화연합 의장과 파텐 사무총장, 토마스 월시 천주평화연합 세계의장과 참어머님의 두 아들, 하데베 선지자와 쉐이크 만수르, 그리고 어제 신아프리카 프로젝트 가운데 식수 프로젝트에 관해 발표하기 위해 오신 주동문 효정국제과학통일재단 이사장과 김진춘 원장, 김상균 HJ 매그놀리아 의료재단 이사장, 압둘라이 원 아프리카 가정연합 국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조찬 겸 보고회는 대부흥회였습니다. 어제 대륙복귀의 초석인 대륙서밋에 대한 놀라움과 감동을 지도자 한 사람 한 사람이 참어머님께 간증을 올렸습니다. 케시 총사는 금번 서밋에 대한 아프리카 정상들과 지도자들의 감동과 참어머님을 이구동성으로 “평화의 어머니”로 간증한 것에 대해 보고를 올렸고, 토마스 월시 의장은 어제의 서밋은 우리 운동 역사에서 단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놀라운 기적의 대회였음을 고백했습니다. 

특별히 하데베 선지자의 참어머님에 대한 고백과 간증은 대부흥회의 정점을 만들었으며, 쉐이크 만수르가 참어머님께 눈물로 간증하는 장면은 모두의 가슴을 뜨겁게 만들었습니다. 쉐이크 만수르도 울고 어머님도 우셨습니다. 특별히 맥키살 대통령이 참어머님과 더욱 하나되어 일하기 위해 공식적으로 저를 세네갈 대통령의 <특별고문>으로 임명한다는 소식을 기쁨으로 보고 올렸습니다. 아울러 주동문 회장께서도 아프리카를 하나되게 하는 어머님의 놀라운 지도력에 세계, 특별히 미국조차 집중하게 하고 있음을 간증하여 참석자들의 마음을 뜨겁게 하였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어제 제가 전 세계 지도자와 식구님들께 보낸 여덟 번째 서신을 훈독한 뒤 조찬 겸 보고회가 매듭되었습니다. 환한 표정의 어머님이셨습니다.

오전 내내 역사적인 무슬림 첫 국가단위 축복식을 위해 참어머님께서는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한 정성을 들이셨습니다. 그리고 오후 3시, 군경의 삼엄한 경호 속에 행사장인 “국민의당”(palace of congress)으로 출발하셨습니다. 

이 한 줄의 문장으로 출발을 묘사했지만, 솔직히 출발하실 까지 필설로 표현할 수 없는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조금의 가감도 없이 말씀드린다면 저는 천국과 지옥을 수없이 왔다갔다하는 심정이었습니다. 흔히 외교상의 프로토콜을 “총성 없는 전쟁”이라 부릅니다. 국가 단위의 프로토콜도 그러할 진대, 하물며 “하늘의 프로토콜”(-참어머님께서는 참부모님을 중심한 프로토콜을“Heavenly Protocol”이라 명명하셨습니다-)을 준비하는데 있어 참으로 말 못할 많은 어려움들이 있습니다. 지금까지 진행된 모든 국가단위에 행사에서도 그러했지만 오늘은 그러한 프로토콜에 대한 이슈뿐만 아니라 말로는 형용할 수 없는 아주 긴급한 상황들이 수없이 일어났습니다. 이 부분은 기회가 될 때 향후에 보고를 통해 공유토록 하겠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어려움도 참어머님 가시는 길을 막지는 못했습니다. 가시는 길에 장애가 될 수 있을 지언정, 독생녀 실체 성신께서 6,000년을 기다려온 최초의 무슬림 국가단위 축복식이자, 대륙단위 축복식을 멈추게 하지는 못했습니다.

축복식장은 행사 시작 전, 이미 사전 예비축복을 받은 2,100쌍 가운데 700쌍의 대표커플들로 만장을 이루었습니다. 무슬림 전통복장으로 거룩한 축복식에 참석한 참석자들의 모습을 보는 순간 마음 속으로 흐르는 눈물을 주체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2019 아프리카 대륙 서밋”에 참석한 현직정상, 전직정상, 국회의장, 장관, 국회의원, 종단장 등 아프리카를 움직이는 모든 VIP들이 축복식에 참석을 했습니다.

작년 남아프리카 공화국 케이프 타운에서 개최된 “서밋”에서부터 “축복식”을 “서밋”의 프로그램으로 삽입했습니다. 그리고 그 때 니제르의 가장 존경받는 지도자 가운데 한 분인 오스만 전 대통령을 축복식에 참석케 해 축사를 하게 했습니다. 니제르 무슬림 국가 축복식의 위대한 도전은 케이프 타운에서 이미 시작되었습니다. 그런데 너무도 놀라웠던 것은 당시 우리의 우려와는 달리 무슬림의 지도자 조차 “축복식”을 너무도 성스럽고 축복되게 받아들였다는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축복식은 우리들만의 특별한 종교의식이 아닙니다. 축복식은 인류의 참부모이신 천지인참부모님께서 인류를 품는 보편적 축복입니다. 이후 모든 국가단위 서밋에서 축복식은 서밋의 프로그램이 되었습니다. 올 해 6월 남아프리카 공화국 서밋에서도, 9월 상투메 서밋에서도, 10월 알바니아 서밋에서도, 11월 캄보디아 서밋에서도 축복식은 서밋의 프로그램이었습니다. 

금번 니제르 서밋도 동일했습니다. 그런데 금번 “니제르 서밋”이 “대륙단위”라면 “축복식” 역시 “대륙단위”가 됩니다. “아프리카 유니언”, “서아프리카 경제공동체”, “G5 사헬 국가연합”의 공동 주최로 축복식이 개최되었기에 “대륙단위”의 축복식입니다. 더욱이 어제 개회식에서 협약식을 통해 대륙단위 프로젝트로 런칭된 “신아프리카 프로젝트” 가운데 “참가정 축복운동과 축복식”은 마지막 10번째 가장 중요한 항목으로 명기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신아프리카 프로젝트”을 받아들인다는 것은 “참가정 축복운동 및 축복식”을 받아들인다는 것을 의미하며, “축복식”을 받아들인 것은 축복의 주인이신 “참부모님”을 받들고 모신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런 맥락에서 금번 니제르 축복식은 니제르 국가주관 축복식이자 아프리카 대륙단위의 축복식입니다. 

이러한 섭리적인 의미를 담았기에 축복식 무대 좌측에는 니제르를 대표하는 수상 부부, 국회의장 부부, 장관 전원이 배석했고, 무대 우측에는 금번 서밋에 참석한 전현직 정상들이 배석했습니다. 제 눈을 의심케 한 것은 리비아 현직 대통령이 우측 맨 앞줄에 앉아 있던 장면이었습니다. 대통령의 모습은 매우 진지했고 매우 진중했습니다. 제가 축복식을 집전하시는 어머님을 보좌하기 위해 어머님 곁으로 왔다갔다 하니 리비아 대통령께서 웃으며 제게 “안보이니 비켜주세요.”라며 양해를 구했습니다. 그 모습을 보고 리비아 대통령이 그냥 참석한 것이 아니라 매우 진지하게 축복식에 참석하고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압둘라이 원 국장의 사회로 시작된 축복식은 먼저 전 세계적으로 국가단위의 축복식을 주관하시는 참어머님의 소개영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그 뒤 나이지리아의 오코리코(Okoriko) 주교와 쉐이크 만수르의 초종교 기도가 있었습니다. 두 분 모두 “평화의 어머님이신 참어머님의 축복이 이 니제르와 이 아프리카에 함께 하시옵소서.”라는 축원을 하늘께 올렸습니다. 그 뒤 니제르 가족부 장관의 환영사가 있었습니다. 

이 때 참어머님께서는 이 행사 시작 그린룸에 도착하시어 모든 프로그램을 보고 계시었습니다. 그런데 아주 웃지못할 해프닝이 일어났습니다. 되돌아보면 감사한 일이었습니다. 원래 축복식에 니제르 수상(ECOWAS 대표)이 국가를 대표해 참석하고 축사를 하는 것으로 예정되었기에 참어머님 입장 때 니제르 수상만 참어머님을 따라 입장하기로 프로토콜을 준비했습니다. 그런데 니제르의 국회의장(니제르 UPF 회장으로 임명될 예정)이 국민을 대표하는 본인이 참어머님을 따라 반드시 수상과 함께 입장해야 한다는 강력한 요구가 있었습니다. 수상도 어찌할 줄을 몰랐습니다. 그래서 어머님께 보고드리고 수상과 국회의장이 어머님 입장 후 나란히 국가와 국민을 대표하는 입장에서 함께 입장하는 것으로 프로토콜을 조정했습니다. 어머님을 모시려는 지도자들의 열정이라 생각해 되돌아보니 참으로 감사할 일이었습니다. 

선배축복가정 15커플의 들러리 사이로 참어머님께서 입장하시었습니다. 그 모습 그 자체가 축복이었습니다. 참어머님 앞에 축복을 받기 위해 가장 멋진 무슬림 전통 복장을 한 니제르 신랑 신부 커플들과 아프리카를 움직이는 기라성같은 지도자들 앞에 하늘을 대신하여 축복을 주시기 위해 서신 어머님 모습은 그 야말로 인류의, 우주의 참어머님이셨습니다. 

제 마음 속에는 이런 말이 울림처럼 되뇌어졌습니다. 

“이런 날이 진정 왔군요.

 하늘부모님 감사합니다.

 참아버님 감사합니다.”

마음 속으로 수없이 이 말이 되뇌어졌습니다. 

최초의 무슬림 국가 주관 축복식은 성수의식으로 시작되었습니다. 무슬림 문화권에서는 성수를 뿌리는 의식으로 진행할 경우 기독교로의 개종(세례)으로 큰 오해를 만들 수 있기에, 신랑 신부가 손을 맞잡고 그 맞잡은 손에 참어머님께서 한 커플 한 커플 씩 성수를 터치 해주시는 형태로 참어머님께서는 성수의식을 집전해 주셨습니다. 그런데 그 모습이 워낙 성스럽고 감동적이어서 성수의식 내내 장내에서는 감탄과 박수가 멈추질 않았습니다.  

이어 성혼문답과 축도가 이어졌습니다. 

눈물의 축도요, 사랑의 축도요, 축복의 축도였습니다. 

“감사하신 하늘부모님, 사랑하는 하늘부모님! 오늘 이날이 있기 까지 얼마나, 사랑하는 인류를 찾아 나오시기 까지 너무도 험난한 길을 걸어오셨습니다. 그러나 이 땅에 당신의 창조이상을 완성할 참부모가 나타남으로 말미암아 타락한 인류를 하늘부모님의 품으로 인도할 수 있는 축복결혼을 통해서 하늘부모님이 직접 사랑할 수 있는 자녀로 세워주기까지 참부모님의 노정은 이루 형언할 수 없는 험난한 길을 걸어왔습니다. 황막한 사막에 한 가운데서 몰아치는 폭풍우 같은 모래사막에서 하늘이 준비한 의로운 한 사람을 통해서 하늘이 품을 수 있는 사람과 나라를 찾기 위해 얼마나 노심초사 한 줄을 당신은 아십니다. 

오늘 대부분이 이 나라의 국토는 80%가 사막인 이 나라에 당신이 오래전부터 길러 나온 의인들을 통해서 이 시대에 축복을 할 수 있는 이러한 환경을 만들어 나오기 까지 종교의 벽, 인종의 벽, 문화의 벽을 넘어서 하늘부모님을 중심한 인류 한가족의 꿈을 실현하는 이 축복결혼이야 말로 이들이 하늘 앞에 책임한 자리에 서게 될 때에 이들이 각 종족의 메시아로서 책임을 하게 될 때에 이 나라가 하늘의 긍휼을 받을 수 있는 하늘의 축복을 받을 수 있는 나라가 됨을 참부모는 하늘 앞에 감사드리면서 이제 이들로 말미암아 이 니제르가 하늘부모님을 모신 신니제르로서 아프리카 대륙의 중심 하늘부모님을 모신 나라로서 빛이 되며 자랑이 될 수 있는 당신이 본래 창조하신 본연의 아름다운 창조동산 인류가 소망하는 꿈 자유, 평등, 평화, 통일의 행복한 지상천국을 이루는데 있어서 앞장설 수 있는 이 민족, 이 나라 축복받은 가정들이 될 수 있도록 참부모님의 이름으로 축원 선포하나이다.”

참어머님의 축도는 울림이었습니다. 

6,000년 하늘이 품으시고자 했던 축복과 하나됨의 울림이었습니다. 

“신니제르”로의 축복과 동시에 “신니제르”가 “신아프리카”의 중심으로 하늘부모님과 참부모님을 중심으로 본연의 창조동산을 만들 중심적 역할을 할 것을 축복하셨습니다. 참석자 모두는 “아주”로 크게 화답했습니다. 제 스스로 믿기지 않는 이 장면을 보며, 하늘 앞에 그저 감사와 감사를 올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후 예물교환과 성혼선포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전체를 대표해 카쑴 의장과 트라오레 말리 전 대통령의 꽃다발과 예물봉정이 있었습니다. 이번 대회를 위해 가장 수고했던 분 가운데 한 분이 바로 카쑴 의장입니다. 그는 참어머님께서 니제르 오시는 날만을 지금까지 학수고대해왔는데, 입국하시는 날 비행기에서 내리시는 어머님 모습을 보자마자 본인의 소원과 염원이 이루어져 많은 눈물을 흘렸던 니제르의 효자 중에 효자입니다. 그가 있었기에 금번 서밋과 축복식의 기반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그런 그가 무슬림 국가 최초의 축복식의 승리를 감축드리는 꽃다발을 올릴 때 참으로 가슴이 먹먹했습니다. 

이후 니제르 청년학생들의 순결서약식과 “밀어붙여”와 “행복합니다”라는 노래에 맞춘 멋진 댄스공연이 있었습니다. 축복식장을 더욱 축제의 장으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그리고 이어 니제르 수상(ECOWAS 대표)의 축사가 이어졌습니다. 니제르 수상의 축사는 그야말로 참어머님께 올리는 최고의 찬사요 선물이었습니다. 다음은 축사의 일단입니다. 

“아프리카의 모든 나라들에 갈등과 분쟁이 있습니다. 예컨대 니제르와 가장 가까운 이웃나라인 말리만 보더라도 수십년간 내전이 있었고 지금도 그렇습니다. 그럼에도 우리 아프리카인들은 모두 “평화”를 염원합니다. 그런데 그렇게도 우리가 염원했던 “평화” 오늘 “평화의 어머니”이신 참어머님께서 이 땅에 오시어 “평화”를 위한 축복식을 베풀어주시니 이것은 우리에게 가장 값진 선물이요 축복입니다. 참어머님의 이 축복이 더욱 확산되어 축복을 통한 평화가 가득하길 바랍니다. 그리고 참어머님의 장도에 축복이 있기를 바랍니다.”

축사 후 참어머님께서는 금번 서밋과 축복식을 위해 수고해 준 수상과 국회의장에게 감사패를 증정하셨습니다. 그리고 성화 점화 퍼포먼스 후 금번 대회의 승리와 성탄 100주년 및 성혼 60주년을 기념하는 축하케이크 커팅의 순서를 가졌습니다. 

니제르씩 5단 케이크가 너무 높아 참어머님께서 초에 점화을 하시고 수상, 국회의장, 아프리카 전현직 정상들과 함께 촛불을 끄시려고 하는데, 꺼지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수상이 재치있게 제게 “어머님께서 불을 붙여 주셨으니 우리가 끕시다.”라고 해서 어머님과 함께 촛불을 끄게 되었습니다. 이후 세카세카 상토메 천일국 대사의 억만세로 전체 순서가 마무리 되었습니다. 

놀라운 승리요, 놀라운 기적이요, 놀라운 축복식이었습니다. 축복식 후 토마스 월시 의장과 타지 하마드 부회장은 이게 현실인지 꿈인지 모르겠다며 흥분된 목소리로 기쁨을 표현했습니다. 저도 같았습니다. 이 축복식이 끝나자마자 제게 온 참어머님에 대한 축하와 감사의 메시지에 대해 저는 한 지도자에게 “말이 안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믿고 행하니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그런데 지금도 도무지 믿기지 않습니다. 무슬림을 평화의 어머니, 참어머님께서 품으셨습니다.”라는 문자로 답신할 정도로 기획을 했던 저 자신도 믿기지 않는 기적의 한날이었습니다. 실체성신 독생녀 참어머님의 품에 무슬림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어머님의 품은 참으로 큽니다. 그 큰 품을 저는 오늘 느끼고 또 느꼈습니다. 

호텔로 돌아오신 후 참어머님께서는 탄자니아로 출발하시기 위해 승리의 기쁨을 누리시기도 전 또 다른 여정을 위한 정성을 드리셨습니다. 역시 인류의 어머니, 우주의 어머니, 참어머님이셨습니다. 오늘 이 광경을 바라본 하늘부모님과 천상의 참아버님께서는 얼마나 기뻐하셨을까요. 생각만 해도 목이 메이는 오늘 하루였습니다. 아프리카 대륙단위 축복식이자 니제르 국가주관 축복식, 한편의 감동의, 기적의 섭리드라마가 참어머님에 의해 이루어졌습니다. 

참어머님께서 오후 5시에 외교부 장관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공항으로 이동하셨습니다. 가시는 노정이어서 그런지 더욱 많은 군경이 참어머님 경호를 맡았고 도로에는 차 한 대 보이지 않을 만큼 니제르 정부는 참어머님께 마지막 예를 다했습니다. 저는 공항으로 가는 차 안에서 외교부 장관에게 오늘 축복식이 어땠는지 물어보았습니다. 외교부 장관은 옆에 계신 참어머님을 바라보며, “참어머님께서 오늘 니제르와 니제르 국민들을 축복하셨습니다. 축복식은 역사적이었습니다. 축복식이 끝나자마자 모든 참석자들이 축복식 사진을 자신들의 가족, 형제, 친지들에게 보내는 모습을 보고 참어머님의 놀라운 축복의 은사를 느꼈습니다.”라며 축복에 대한 소감을 올렸습니다. 

대통령 전용 공항에 도착하신 후 대통령 라운지에서 잠시 참어머님께서는 오스만 니제르 전 대통령, 니제르 외교부 장관, 카쑴 의장에게 격려의 메시지를 주시고, 비행기에 탑승하시기 위해 이동하셨습니다. 니제르에 오셨던 것처럼 가실 때도 레드 카펫을 통해 이동하셨고 니제르 국군의장단의 사열을 받으셨습니다. 참으로 놀라운 참어머님에 대한 니제르 정부의 사랑이요 예(禮)라 생각했습니다. 비행기 탑승하시기 전 마지막 국군의장단과 니제르 지도자들을 바라보시며 참어머님께서는 사랑의 손길을 흔들어주시고 탑승하셨습니다. 

놀라운 니제르의 여정이 이렇게 끝이 났습니다. 어느 지도자는 금번 대회는 아프리카 대륙 전체는 물론 전 세계를 놀라게 했으며, 우리 운동 역사에서 전무후무한 최고의 대회였다는 소감을 전해왔습니다. 그렇습니다. 참어머님께서 사생결단 전력투구하셨기에, 하늘은 참어머님을 통해 역사하시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믿고 구하면 구해지고, 두드리면 열리고, 찾으면 찾아지는 것입니다. 지금 이 서신을 쓰면서도 저는 눈물이 흐릅니다. 자꾸만 눈물이 흐릅니다. “하늘부모님, 감사합니다. 우리 참어머님을 통해 하늘부모님의 한이 해원성사되고 참아버님의 유언이 완성되어감에 참으로 감사합니다.”

그런데 참어머님께서 니제르 여정의 끝이 아닌 또 다른 탄자니아 여정을 위해 탑승하시자마자 정성의 행보를 이어가셨습니다. 그리고 탄자니아에 새벽 2시에 도착하셨습니다. 공항에는 탄자니아 국회의원 5명과 수상 영부인이 참어머님을 환영하기 위해 나왔고, 호텔에는 150여 명의 청년학생들과 종교지도자들이 전통공연을 하며 “참어머님 오시어 감사합니다.”라는 노래를 열창하며 밤새 참어머님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또다른 역사가 시작되었습니다. 참어머님께서 오신 자체가 축복이기 때문입니다. 

숙소에 도착하신 후 지도자들의 경배와 간략한 보고를 받으시고 참어머님께서는 오늘 대회를 집전하시기 위해 룸으로 들어가셨습니다. 

사랑하는 지도자, 식구 여러분! 

어머님은 사랑이십니다. 사랑이시기에 어머님을 간절히 뵙고자 하는 이들을 품으시기 위해 오지라도 찾아가시는 우리의 어머님이십니다. 동에서 서로, 남에서 북으로 미친 듯이 세상과 자녀들을 품으시기 위해 동분서주하시는 어머님이십니다. 입안이 헐고, 다리가 붓고, 그 부은 다리로 서있기 힘드셔도, 얼굴에는 웃음을 머금고 사랑으로 품으시는 우리의 어머님이십니다. 오늘 역사적인 탄자니아 서밋 및 축복식과 참어머님의 성체의 안위를 위해 많은 정성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1월 29일(천일국 7년 천력 11월 3일)

천정궁 본부 윤영호 사무총장 드림

Leave a Reply

  •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