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ing is the twelfth letter from Dr. Young Ho Yun, Secretary-General, Cheon Jeong Gung Headquarters, on True Mother’s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written on December 7, 2019 (11.11 in the 7th year of Cheon Il Guk)

 “The downpour from the skies of South Africa was Heaven’s tears of joy.”

Beloved Cheon Il Guk leaders, blessed families!

May Heavenly Parent’s and True Parents’ blessings and grace be with you.

I would like to begin this letter by giving it the title, “The downpour from the skies of South Africa was Heaven’s tears of joy.” 

This is the first time I have seen so many continuous days of rain. In Africa, people say that rain means “blessing.” From the time of True Mother’s arrival at Johannesburg, South Africa, the rain did not stop. I had looked at so many weather forecasts and would check the weather every hour, and checked and checked again, but the rain of blessing would not stop. The rain was relentless. However, I thought it would stop by December 7. But it rained today without exception, and it poured down.

Yesterday during the live rehearsal at FNB Stadium, it rained heavily rains until late in the evening and I realized how difficult a challenge the Africa Continental Blessing Ceremony might be. Yet we did not lose hope. We kept all options open and had plans to anticipate for various situations. We had our final staff meeting. Prophet Radebe’s church had united completely with us and was fully part of the organizing team. We became one team, a single team, irrespective of our positions, attending True Mother.

On the morning of the historic “Africa Continental Blessing Ceremony” (for 200,000 people in South Africa) True Mother woke up even earlier than usual and began her day with devotions. Notably, today is 11.11 on the heavenly calendar representing the primal number [the number one] achieving the four-position foundation.

The very first thing Mother asked over breakfast was about the weather. True Mother knew better than anyone else that it would make things difficult for the event if it rained. Therefore, along with asking about the weather she looked at the alternative plans if the rain continued. I explained to Mother the overall program for the day, the various options if it continued to rain. I explained that we would leave for FNB Stadium at 9:00 am. However, we received a report from the IHQ staff preparing for the event at the stadium that the heavy rain was causing delays for the people who were traveling to the stadium. When we received that report, I continued to closely discuss with Prophet Radebe regarding the program and the problems of transport. Prophet Radebe, who had also been monitoring the number of people arriving, said we would absolutely reach our goal of the number of participants but requested the event be delayed an hour in order to do so. I gathered all the information together and reported this to True Mother. With her permission, the start of the event was set back by one hour.

Though it was not easy for people to come to the stadium, the gates opened at 6:00 am and the many participants taking their seats created a festive environment, right up until the pre-ceremony performance that began at 8:00. The number of participants rapidly increased but naturally they tended to gather on the 3rd tier of the stadium where they would not get rained on, and were packed around the stairs and the gates. With all the people packed into the 3rd tier we could have filled the first floor and the ground floor but because of the rain they did not want to come down.

True Mother left the hotel at 10:00 am. The rain poured down even harder as she moved to the stadium under police escort. During the drive True Mother had her eyes closed and appeared to be praying. I could feel her resolute determination that not even the rain would be an obstacle in her providential march forward.

True Mother arrived at the stadium at 10:30. The 162 couples to receive the Holy Water Blessing, representing 54 nations, were waiting dressed in tuxedos and wedding dresses. As soon as they saw True Mother’s car they began to cheer and applause shouting “Mother Moon, Mother Moon!” When I saw this, I realized the pouring rain was not a “rain of worry” but a “rain of blessing and happiness.” Prophet Radebe had already arrived at the stadium and came out to welcome True Mother. True Mother gave a short but strong message to Prophet Radebe saying, “Let us do our best today!” and entered the green room.

The stadium had turned into a festival venue. Everyone was standing, dancing, and singing without a care for the pouring rain as they expressed their gratitude for this historic Blessing brought by True Mother. It was truly a festival. However, unlike the participants, Prophet Radebe and I were still anxious. Prophet Radebe’s staff and the Africa headquarters staff all felt the same.

Not only were there 200,000 attendees in stadium and 3 million participating through the live broadcast from Revelation Church of God churches at the Blessing Ceremony, but potentially tens of millions of people watching through the live South Africa national television broadcast, plus others from all across Africa, Europe, and the world watching through various other media outlets. This was truly a Continental Blessing Ceremony. All 200,000 tickets had been given out (only those who had received the pre-blessing received tickets, the rest of the congregation gathered at churches and participated in the event through the live broadcast) and there were numerous plans and reviews to make sure there was no problem with the number of participants.

It was, however, the unexpected continuous rain and the issue of renting 2,000 buses that became the biggest problems. In South Africa, the bus companies are affected by corruption so there has never been an event where the mobilization of buses has gone well. Therefore, filling the entire stadium including the ground floor was a very difficult challenge, especially when you consider the bad weather.

Late last night, we had an emergency when the rental of 500 buses in Gauteng, Johannesburg, were cancelled. Being a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y, this was a historic event that is participated in by all 54 nations of Africa, including South Africa, Mozambique, Zambia, and Zimbabwe. Hence, there were many participants coming from other countries. They had to travel by bus for a few days, and arrived at the stadium early in the morning today, spending their night at the stadium. Among all areas of mobilization, however, Johannesburg was the most essential. Hence, to have 500 buses cancelled the day before the event created a major emergency.

Fortunately, we had more than 100,000 pre-blessed couples for this Blessing Ceremony and hence, we had no problem mobilizing people. However, the cancelling of buses and the rain really made everything look grim. Prophet Radebe could not come to the rehearsal at the stadium yesterday as a result. We had arranged to rehearse the event together, but he had to resolve the bus cancellation, as well as secure additional buses. He mobilized all possible means to do so.

Despite such difficulty, the endlessly pouring rain, and the delay in time, we were able to miraculously mobilize the number of people we had aimed for. Some people may not agree, saying that the mobilization goal was not attained by pointing out that some part of the 1st floor and the ground floor of the stadium were empty. We have to take into account that some participants had moved to the 2nd and 3rd floors, trying to avoid the rain. They either sat or stood on the stairs, filling the stairs in layers, while others went inside the gates. According to the mobilizing teams, the number of people we had aimed for, had all participated. The fact that participants came regardless of the rain is a miracle in itself. What was more amazing was the fact that everyone stayed to participate in all aspects of the Blessing Ceremony without leaving, until it finished at around 3 pm.

At about 11 am, Prophet Radebe was supposed to be on stage to begin the 2nd part of the Welcoming Ceremony. I had greeted him and sent him off to the stage. Prophet Radebe, however, was nowhere to be seen and the praise team simply continued to sing. Prophet Radebe’s green room was next to True Mother’s green room on the 2nd floor. Hence, no matter how long it took, it wouldn’t be more than 20 to 30 minutes. Time passed, and there was still no sign of Prophet Radebe even after 20 to 30 minutes. I found out later on that Prophet Radebe, out of his desire to show True Mother a completely filled stadium, had gone in person to the 3rd floor to encourage participants to move to the 1st floor and ground floor after staff failed to persuade participants to do so. When I heard of what had happened, I became completely emotional, and was truly grateful to him.

When the rain slightly lessened, participants began to descend to the 1st and ground floors, and the stadium started to be filled to a certain degree. On stage were around 100 or so representative leaders of Africa including current and former heads of state, kings, speakers, ministers, and religious leaders. Prior to the entrance of Prophet Radebe, the king of the Zulus, the biggest tribe in South Africa entered, and his entrance caused a state of feverish excitement and cheers across the stadium. (The Zulu tribe was the only tribe that stood strong to the end during European incursions into South Africa, and South Africa today can be said to have been shaped by the Zulu people.) The king of the Zulus has greater influence than the president himself in South Africa. The presence of such dignitaries on the stage made the Blessing stage even more brilliant.

In attendance at the African Continental Summit and Hyojeong Family Blessing Festival in South Africa were 5 current heads of state and official representatives of presidents, representatives of the African Union (AU) and ECOWAS, 6 former heads of state, 12 speakers, 140 parliamentarians (100 overseas parliamentarians and 40 South African parliamentarians), 127 leaders of major religious groups, 219 kings and chiefs, 2,000 civic leaders (women, youths, group leaders, organization leaders, etc.), and all other participants. A total of 200,000 people were present at the stadium. Another 3,000,000 people (church participation) participated through the internet live broadcast, and representatives of 80 media companies from 30 nations were also present.

After Part 1 (Entertainment) of the program concluded, Part 2 (The Welcoming Ceremony) commenced. The King of the Zulu people entered first. Prophet Radebe was the next to enter amid a guard of honor. The stadium was completely filled with thunderous shouts. Part 2 of the program began with the national anthem of South Africa, and was concluded briefly by Prophet Radebe’s welcoming remarks.

His welcoming address was truly a testimony to True Mother. The following is a quote from his welcoming address:

[Re-translation into English of the Korean translation of a portion of the original speech.]
“I have never seen the FNB stadium, the biggest stadium in Africa, filled to capacity on a rainy day. To fill the stadium to this extent on a rainy day is impossible. Regardless, we have all gathered here today because we are spiritual. In Africa, rain is a blessing. Today, we will be having the Blessing Ceremony centered on True Mother. We will be having the African Continental Blessing ceremony today. I am truly grateful to True Mother. The Blessing we will receive today is one that we have never received before. I sincerely welcome our True Mother, God’s only begotten Daughter, who brings together all races of this world. Today, Africa will truly become Heavenly Africa through True Mother. And I believe that a new future has been opened not only in South Africa, but also across Africa. Mother is truly our True Mother.”

Prophet Radebe’s welcoming address changed the entire atmosphere into a revival in one moment. His genuine testimony to both True Father and True Mother was broadcast live across South Africa, which had in the past opposed True Parents. It was all truly remarkable and wonderful. I felt that Heaven also did not suffer any loss from this. 

Soon after, Part 3, the Blessing Ceremony, which was the main part of the event, began. Africa Regional Chair Bakary Camara was master of ceremonies for the Blessing. 

The Blessing Ceremony began with an Interfaith Water Ceremony and the reading of the Declaration to Heaven. Thirteen religious leaders representing all of Africa conducted the Interfaith Water Ceremony, and the reading of the Declaration to Heaven sanctified the entire Blessing venue. At True Mother’s request, I myself wrote the Declaration to Heaven. True Mother directed that the Declaration to Heaven must contain the proclamation that “Heavenly Africa,” which True Mother proclaimed in January 2018 at the Africa Summit in Senegal, has substantially been completed on this day in December, 2019. With this directive, I wrote the Declaration to Heaven with a devoted heart. Looking back now, the Declaration to Heaven became the basis for the historical “Heavenly Africa” proclamation that True Mother made afterwards. And this Declaration to Heaven represented True Mother’s heart for Africa.

 Declaration to Heaven

“Almighty Heavenly Parent!

True Parents of Heaven, Earth and Humankind who have come here to host this historic Blessing!

We offer our profound gratitude.

We have gathered here with a humble heart and attitude, answering our Heavenly Parent’s sacred call. We have not gathered here as ‘citizens’ representing Africa as a continent of oppression and conflict, war and famine. We have gathered here as Your children who represent the continent of Africa that True Parents have blessed, the continent of hope, the continent we desire: Shining Africa, a Blessed Africa.

Almighty Heavenly Parent!

Heaven has blessed this continent as the center of the original Garden of Eden, however, due to the dominion of the great Atlantic Civilization, which became known for conquering and exploitation, the continent of Africa has had to endure a dark history. During this dark period, Heaven saw the tears we shed as we suffered, Heaven heard our cries, and Heaven saw our bitter pain and anguish. In the midst of these difficulties, Heaven suffered the most and Heaven’s bitter pain was the greatest.

Beloved Heavenly Parent!

In order to bring to an end all this pain, these cries and this historical grief and anguish, and in order to embrace us as Your children, You sent us True Mother, the only begotten Daughter, True Mother blessed this continent as “the Blessed Continent,” “the Continent of the Future,” “the Continent of Hope,” and the “Shining Continent.” True Mother blessed this continent as “the Heavenly Africa, the Blessed Africa” where Heavenly Parent can firmly establish Himself in substantial ways. Through True Mother, the continent of Africa has overcome the era of the great Atlantic Civilization, the civilization of conquering and exploitation, and has joined the great mainstream of the Pacific Civilization which is based on the culture of heart, a culture of True Love which consists of giving and giving without end. Thank you Heavenly Parent. Thank you True Parents.

Heavenly Parent!

In particular, from November 27-30, the African Union, ECOWAS, and organizations representing all of Africa, gathered to show the vision of building a peaceful continent of Africa through interdependence, mutual prosperity and universal values. We also supported the dawning of a new era in Africa, accepting the support of the Asia-Pacific Union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the Pacific Rim civilization.

Furthermore, on this day, December 7, in this historic FNB stadium in Johannesburg, South Africa, 200,000 leaders and citizens from 54 African nations have gathered to realize the ideal of ‘One Africa, One Family,’ centering on Heavenly Parent and True Parents. Furthermore, millions of your African children gathered their devotion together to host this historic “Africa Continental Blessing.”

Through Prophet Radebe’s remarkable devotion, the Africa Continental Blessing, being held today, is transforming this continent into a Blessed continent, a continent for the future, a continent of hope, a shining continent. This landmark Blessing Ceremony will transform this continent and the world. Hence, this Blessing will become a new historical starting point that testifies to the substantial realization of True Mother’s historic declaration of “Heavenly Africa.”

Thank you Heavenly Parent.

Thank you True Parents.

Today, through this Blessing, we will become Heavenly Parent’s most beloved children. Thank you, thank you, thank you.

We put the hearts of all those present here today and offer this prayer.

Amen ~~ Aju~~~”

While the Declaration to Heaven was read, True Mother silently closed her eyes and listened. It was as if she were slowly reminiscing over the past 7-year course she had walked to embrace all True Parents’ children throughout the world.

After the Declaration to Heaven, kings of tribes representing South Africa and the whole of Africa gave welcoming remarks. Then, Hon. Jackson Mphikwa Mthembu, official representative of the President, Minister at the Presidency, and ANC spokesperson, gave the opening address.

Today’s Blessing Ceremony was not merely a national-level Blessing Ceremony for the purpose of proclaiming national restoration, but a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y. Hence, the participation of the President of South Africa at the Blessing wasn’t a matter of the greatest importance. On the other hand, the participation of representatives of the Africa Union (AU) and Economic Community of West African States (ECOWAS) became more important. Amazingly, however, the official representative of the President of South Africa as well as all leaders in the Presidential Office did participate.

Official representative Mthembu praised True Mother’s work and gave a wonderful address, saying the following: [Translation from Korean] “South Africa regards True Mother as family. South Africa will always support True Mother’s great efforts.”

Unlike the past South African governments, which used to oppose True Parents, South Africa has now become a nation that actively supports True Parents. We witnessed the amazing miracle of holding a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y in a country where True Parents had previously been persecuted.

One highlight of the day was the moment True Mother entered the stadium. A video introducing True Mother’s national-level Blessing movement across the world was played prior to True Mother’s entrance. After the video, True Mother finally entered. On her way to the venue, however, True Mother faced some difficulties. True Mother’s green room is situated on the 2nd floor of the stadium, and the electricity suddenly went out across the 2nd floor. We thought that it might only be the floor that was out of electricity and continued moving toward the elevator. We soon found out that the elevator also wasn’t working. We were in a somewhat difficult situation. We couldn’t decide what to do. Then True Mother said, “Let’s just go down,” and we took the stairs, which meant descending more than 100 steps. Every step Mother took on her way down felt like the many trials and difficulties she had to overcome to host today’s historical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y. 

As soon as Mother arrived in the 1st floor lobby, Prophet Radebe was waiting for True Mother with his bright smile. Our original plan was for True Mother to enter the Blessing venue in an open car. However, the ground floor was in such bad state due to the rain that the car parade was cancelled just before it was finalized. But after discussing it once more with Prophet Radebe, we decided it was best to continue with the original plan that True Mother would enter in an open car, but to have the roof in place due to the continuing rain.

As soon as True Mother entered with the guard of honor in line, the stadium just roared with cheers and shouts. My ears were deafened by their strong shouts for True Mother. I could not but shed tears and bow down my head in front of their strong cheers. Our view of the stadium looking upward from ground level to the participants who filled the stadium was simply overwhelming. When I heard all those present shouting “Mother Moon!” with one voice, I couldn’t stop the tears flowing down my face. 

And when True Mother entered, an amazing miracle took place. The rain just stopped like a miracle. I have heard that in this country, whenever there is a downpour of rain like this, it never stops suddenly. But miraculously, as soon as True Mother entered the stadium, the rain just ceased. I asked True Mother if I could open the sunroof, and did so after I received her permission. As soon as the roof opened, the cheers and shouts of participants in the stadium became even stronger. It was such an astonishing sight. Then, Prophet Radebe told True Mother, “Mother! We have filled the stadium!”

True Mother’s car passed the line of Blessing attendants and stopped right in front of the stage. True Mother then moved to the stage to officiate the historic Blessing Ceremony. The momentous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y finally commenced.

Representing 54 countries, 54 newly-wed couples, 54 already-married couples, and 54 African leaders and their spouses (political, religious, and tribal leaders) entered the stage. True Mother sprinkled holy water over the 162 couples as they passed her in the same way True Father and True Mother had done together in past times. It was quite a spectacle. True Mother poured her heart and soul into the Holy Water Ceremony to bless the African continent, which had been filled with despair and oppression, as a Heavenly Africa filled with hope and dreams. I approached Prophet Radebe and asked if I could help with True Mother’s Holy Water ceremony and he readily consented. I walked onto the stage, received an attendant’s bowl of holy water and supported True Mother personally. It was quite an amazing moment. Some might say that I was an arrogant religious leader but I couldn’t help myself. I was simply a true filial son, joyfully helping my Mother. The representative couples smiled more brightly because of Prophet Radebe’s support. It was a splendid holy water ensemble that created mother-and-son bonds under heavenly law.

Afterward came the affirmation of the Holy Blessing Vow and Blessing Prayer. True Mother’s benediction of the couples was filled with tears. Her love caressed the pain of the African continent. As soon as True Mother began to pray, the rain began to pour down. Heaven was also crying. However, those most certainly were not tears of sorrow, but tears of joy.

Mother’s Blessing Prayer

“Most noble and precious Heavenly Parent!

Until this day came about, You have looked for and waited for your lost sons and daughters in tremendous sadness and pain over a long period of 6,000 years. Your ideal for the Creation begins centered on a man and woman who fulfill their responsibility. Hence, You could not abandon fallen humankind. You conducted the providence of salvation and sent many prophets and righteous people to educate humankind. Two-thousand years ago, You were finally able to send Jesus Christ, the Messiah who could realize Your dream. And yet, the people’s ignorance resulted in them not accepting Your Will. 

As a result, Jesus ultimately went the way of the cross. He promised to return and conduct the Marriage Supper of the Lamb. This is because Your providence can come to completion only through the emergence of the True Parents, as the first human ancestors, to complete Your ideal of creation. 

Since You are all-knowing and almighty, You created human beings to be eternal. Fallen people have longed for Your only begotten Son and only begotten Daughter, whom You can call Your son and daughter, to be born, and have offered devotions, enduring war, conflict, suppression, and indescribable pain, to see the day they can meet You, Heavenly Parent.

Africa, in particular, has seen been a continent of much pain to You, with its history of tremendous oppression, violation of human rights, and extreme suffering, and as “the last” continent in the Atlantic Civilization Realm.

Hence, to complete Your providence, You established the True Parents in 1960, and ever since, You have raised Your children through the Blessing that enables fallen people to become Your children. In Africa in particular, the hope of many prophets, kings and chiefs of many nations has been to usher in the day peace reigns with everyone attending You, Heavenly Parent. Representatives from the 54 nations of Africa have gathered here today to register as Your children, and will be reborn as blessed couples.

Heavenly Parent, how long have You endured and waited? How much have you wanted to love and bless such a day? Your long-cherished desire can now be realized through the blessed families here today. Please enable them to remember that when they fulfill their responsibilities as blessed families and as tribal messiahs, Africa will no longer be a miserable continent, but become a continent that attends You and receives Your blessings.

Heavenly Parent, today You are here with us at this Blessing! Just as today’s weather expresses the tears You shed and the pain You endured throughout history, today also marks the birth of Your children, whom You can joyfully accept. I pray that You may accept every child in joy.

This is an occasion upon which all blessed families pledge to become Your devoted sons and daughters who will never make You lonely. Please joyfully accept them. I pray and proclaim all these in True Parents’ name. Aju.”

Aju… Aju… Aju…

Tears streamed down my face.

They were tears of gratitude, joy and happiness, indescribable in words.

The raindrops that fell during the benediction were tears of joy shed by Heaven.

They were shed by Heaven as compensation for the tears shed by True Mother in secret during the last seven years since True Father’s Holy Ascension. Even though we didn’t know about it, Heaven had seen her tears and remembered them. They were the compensation given by Heaven in return for the life-or-death resolution and utmost dedication and devotion of True Mother, who had lived each day of the last seven years as if it were a thousand years. “The torrential rain pouring down from the heavens in South Africa were Heaven’s tears of joy.” Aju.

Next came the exchange of rings between the thirteen couples and the holy wedding declaration of the historic,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y. It was a moment of great victory. After that, former Prime Minister of Togo Kwassi Klutse and his wife presented a bouquet as a representative of the International Summit Council for Peace (ISCP) in Africa, and Madagascar’s National Assembly President Jean Max Rakotomamonjy and Vice-president Kassoum Maiga Yacouba presented gifts. It was, indeed, a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y.

Afterwards, young people and students recited the pure love pledge and gave a congratulatory dance performance for True Mother. Last month, Prophet Radebe had brought together 4,000 or so youths in his church to establish Youth and Students for Peace (YSP), and representatives of those youths stepped forward on this day to make the pure love pledge. Their congratulatory performance held right afterwards stirred up the entire stadium, and Prophet Radebe himself danced most merrily to the music as he stood next to True Mother. Every participant stood up to dance and sing together with him, following his movements and his words, to return joy to True Mother. A child’s status does not matter when it comes to returning joy to his parents. This congratulatory performance was a climax of the Blessing festival.

Next, Dr. Roslyn Ngeno of the African Union and Col. Eric Agossounou of ECOWAS delivered congratulatory addresses as representatives of the African continent. Actually, last September a West African was murdered in South Africa, and the South African government’s lukewarm response to the matter had resulted in every head of state and leader from West Africa refusing to come to South Africa at this time. Even Goodluck Jonathan refused. The fact that, in spite of such unfortunate circumstances, representatives from the African Union and ECOWAS attended the event and gave congratulatory addresses, is truly an amazing miracle in itself that testifies to the coming together of Africa under True Mother’s embrace. The African Union representative’s congratulatory address in particular evidenced the fact that True Mother and our movement are fully acknowledged on the continental level and that ours is a great vision that can lead an entire continent. Here is an excerpt from that congratulatory address:

“I believe it is a great blessing for the African Union to work together with the Universal Peace Federation (UPF). Ever since its founding, UPF has continued to work for the vision that the cornerstone of world peace and harmonious society is the ideal family. UPF is working for the construction of a peaceful world. The development of Africa cannot take place without peace. Peace is absolutely necessary for sustainable development. Social, financial and environmental developments should be premised on peace.

Therefore, on this day, I would like to congratulate Rev. Sun Myung Moon and Dr. Hak Ja Han Moon from my deepest heart. Through UPF, True Parents present to us the ideal and vision of a peaceful world. And they are doing their utmost best to bring about this ideal world, the world of freedom, peace, harmony, cooperation, prosperity and happiness.

Dr. Hak Ja Han Moon, True Mother, congratulations. I would like to express my heartfelt gratitude to you for hosting this year’s glorious Summit and Blessing Ceremony. UPF brings about great changes every day through international cooperation, and awakens us to the importance of the foundation of peace and harmony, and of various social developments.”

Next came the dedication of the resolutions of each field and organization for Africa, signed at the Niger Continental Summit. The resolutions were presented to True Mother by Vice-president Iro Sani of the National Assembly of Niger as a representative of IAPP, Chairman Sheikh Mansour Diouf as a representative of IAPD, Federal Permanent Secretary Amina Muhammed Bello Shamaki of Nigeria as a representative of ISCP, and King Nkosiyamakhosi Bhekuhlanga Kamakhuluzulu of the Baka Kingdom.

And the Declaration of Heavenly Africa, which was signed by the African Union, ECOWAS, G5 Sahel and Cheon Il Guk at the last Continental Summit, was presented by Dr. Roslyn Ngeno of the African Union as its representative and by me as the representative of Cheon Il Guk. Upon receiving this substantial foundation of continental restoration, True Mother delivered precious words declaring the completion of the substantial Heavenly Africa.

It was truly a heart-moving and historic moment. Heaven also seemed to shed tears of joy. Those tears brought tears to True Mother’s eyes as well, and we all cried together. True Mother, the only begotten Daughter of Heavenly Parent and the substantial Holy Spirit, re-created the African continent that had been hurt the most, that had shed the most tears and that had suffered the most, as the most blessed and the most resplendent continent. All of the participants answered her with “Aju”.

“Aju!”

A flight of the doves of peace had originally been scheduled, but due to the downpour we decided to cancel it, after discussion with Prophet Radebe. Lastly, everyone in the venue offered a candlelit prayer with True Mother in the center, which signified the determination for Heavenly Africa to become the beacon of filial heart (hyojeong) in the world. Though the candles could hardly be lit due to the pouring rain, within our hearts burned fiercely the fire of hyojeong, which had been lit by the Blessing that True Mother had bequeathed to us.

The event was brought to a close by cheers of “Eok Mansei,” led by International President Sibisi of the FFWPU Revelation Church of God, who has truly worked hard to make the event a great success.

True Mother made her exit through the rows of groomsmen and matrons of honor, and after receiving the greetings of the king of the Zulu people, the official proxy of the president of South Africa and many VIPs, she returned to the hotel at 3:00 o’clock in the afternoon, with a police escort. She looked especially bright and serene as she sat down for a late lunch. Her face expressed every moment of the last seven-year course, which had culminated in the great victory of the Blessing Ceremony on the continental level that could very well be the grand finale before 2020.

When no one had believed that national restoration was possible, she alone had believed, and she had walked the path never before followed by anyone and had reached beyond ‘national restoration’ to ‘continental restoration’ until she had finally prevailed. In her victory, True Mother looked like the very embodiment of God.

Respected leaders and members!

This was a truly incredible day. True Mother dedicated this victory to Heaven in a situation that seemed impossible from a human viewpoint. And Prophet Radebe made every effort to become absolutely one with True Mother. Therefore, today has been a day on which Heaven could not but work miracles. Some time ago, when Prophet Radebe had continued to testify to True Parents, one pastor had asked him, “How much are you paid by them to do this work?” The prophet replied, “They could not buy me even if they gave everything they have. I do this work based on my own conviction.”

Prophet Radebe is the signpost of faith that clearly shows that ‘the last will be first, and the first will be last.’ Now, as I write this letter after all events have come to an end, the text message I received from Prophet Radebe after he returned to the mountain resonates deeply in my heart:

“My special brother, Dr. Yun!

I have come to the mountain after leaving my everything behind. And, on this mountain, I have prayed for everything, especially for our True Mother. Let us show them. May our Heavenly Africa, blessed by True Mother, become the hope of the world.”

I was grateful, and at the same time, pained by those words. They also moved me to tears. And I sent back a reply, to give him what little support I could.

“My beloved brother and prophet!

Please remember that, as I have told you several times before, you have received the revelation. Heavenly Parent has blessed you. Therefore, you will be victorious. Your victory will be my victory, and our victory will be the victory of True Mother. I believe in you absolutely, because True Mother loves you.”

Dear Leaders, Blessed Families!

During the preparations for the summit held in Cape Town, South Africa [Note: Cape Town was actually the site of the first Unificationist mission outpost in Africa, when Dutch missionary Wouter van der Stok opened the first center there in 1970] last year, there was some conflict between Prophet Radebe and our movement’s leadership. Upon True Mother’s instruction, and centered on Mother, we resolved this difficulty. Mother called Prophet Radebe to meet her before the Blessing Ceremony took place and spoke with him one-on-one for 40 minutes. She then called me to stand on the right and had Prophet Radebe stand on the left, had photographs taken, and made us brothers under heaven. And on that day, during the Blessing Ceremony, Prophet Radebe testified to True Mother as the only begotten Daughter.

After True Mother’s visit to Nepal for the Asia-Pacific Summit, I went to Johannesburg and visited Prophet Radebe in his office. I apologized on behalf of our movement’s leadership and discussed the Blessing Ceremony to be held at the Orlando Stadium this past June. And the June event was a great success. No sooner was this event concluded than Mother asked me to invite Prophet Radebe to the Las Vegas ACLC convention. There were good reasons for him to attend the Las Vegas event, but there was an even greater purpose behind his visit. It was here that we proposed to him the holding of the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y that we held today. It seemed an impossible challenge. Yet True Mother, the only begotten Daughter and substantial Holy Spirit, had given this direction, and because it was her instruction to be fulfilled I had to persuade the Prophet.

I spent three days in Las Vegas with Prophet Radebe and his wife. On the day they were to leave for South Africa, I explained True Mother’s vision to him. The Prophet fully agreed with this and began preparations for today’s event.

Leaders, family members!

It is well known that the basis for the victory of this event was Prophet Radebe’s very effective work. Yet there was one even more significant factor. That was True Mother herself. This was not in terms of the words she spoke, but in terms of her tremendous devotion and effort that cannot be described in words. Later, when I have the opportunity to speak or report about this, I will explain how it was all to do with Mother’s amazing, sincere devotion. That is what moved Heaven to work. True Mother’s love and devotion to set up one person was truly remarkable. I, who have been carrying out Mother’s instructions, know well how this process unfolded.

However, since True Mother invests her sincere and devoted effort, we must do the same without fail. It is because of True Mother’s absolute foundation that Prophet Radebe can stand tall as an African leader, beyond South Africa. Some may think that Prophet Radebe is attending Mother just on his own, but True Mother has mobilized all her foundation and thus blessed Prophet Radebe, which is the fundamental basis for the victory on this occasion. All the foundation created by ISCP, IAPP, IAPD, IATP, together with the Heavenly [Blessed] Africa Project, are a heavenly arsenal and foundation that True Mother has created. It is because of this foundation that Africa can now move as a continent.

Whenever I, as a tool of God’s providence, carry out True Mother’s command, it is not just once or twice that I have been truly surprised by True Mother’s wise insight. The restoration of a nation or of a continent is not based on faith alone. A substantial foundation and detailed strategy are needed. True Mother once said, “Devising a strategy is also sincere devotion.” And it is True Mother herself who most sincerely follows her own teaching and offers the most devotion in relation to strategy. Today’s victorious and historic Continental Blessing Ceremony, following on from the Niger Continental Summit, attests to this.

In one letter I wrote something like the following:

“Beloved leaders, beloved members! Mother is love. She is our mother who is coming to embrace those who are eager to see her because of her love. She is the mother who, from East to West, from South to North, embraces the world and embraces her children as someone who is almost out of her mind with concern. Even though Mother has sores in her mouth, and her legs are swollen such that it is hard for her to stand, she is our mother who embraces everyone in love, always with a smile on her face.”

True Mother will leave South Africa tomorrow to once again embrace the whole world. She is going out to embrace all her children. Even though Mother is in some physical discomfort, she goes to embrace them again and again with a loving smile. If you ask why she does this, Mother replies:

“…Because I am your mother.”

Beloved Cheon Il Guk Leaders, beloved members!

I would like to ask you to offer much prayer and jeongseong for True Mother’s well-being and safety. In addition, I ask you to pray for the victory of the remaining part of the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I send my deepest thanks.


참어머님 신세계 안착을 위한 세계순회 서신 12

사랑하는 천일국 지도자, 축복가정 여러분!

하늘부모님과 참부모님의 축복과 은총이 함께 하기를 기도합니다.

오늘은 “남아공 하늘의 폭우(暴雨)는 하늘의 기쁨의 눈물이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이 서신을 시작하고 싶습니다.

몇 일째 이렇게 내리는 비는 처음 봅니다.

아프리카에서 “비”는 “축복”을 의미한다고 하는데, 참어머님께서 남아프리카 공화국 요한네스 버그에 입성하신 후 내리는 비는 그칠 줄 몰랐습니다. 수많은 기상 정보들을 띄어놓고, 매 시간마다 수없이 이곳 날씨를 확인하고 또 확인했지만, 축복의 비는 그칠 줄을 몰랐습니다. 야속하기만 했습니다. 그래도 ‘12월 7일은 그치겠지’, 하지만 오늘도 어김없이 비는 내렸습니다. 억수같이 내렸습니다.

어제 FNB 경기장에서 리허설을 할 때는 밤늦은 시간 폭우까지 내려, 오늘 역사적인 아프리카 대륙 단위 축복식은 참으로 어려운 도전임을 직감했습니다. 하지만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여러 상황들을 예상한 수많은 옵션의 기획들을 펼쳐놓고 마지막 스텝 전체 회의를 했습니다. 하데베 선지자의 교회도 완전히 우리와 하나된 스텝들이었습니다. 참어머님을 모심에 있어 우리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하나의 팀이요, 한 팀의 스텝들이었습니다.

역사적인 “아프리카 대륙단위 축복식(남아공 20만)”이 있는 이른 아침,

참어머님께서는 어느 때보다 일찍 기침하시어 정성으로 하루를 시작하셨습니다. 오늘은 천력으로 11월 11일, 으뜸수가 4위 기대를 이루는 날입니다. 아침 진지를 모시는데, 참어머님께서는 가장 먼저 오늘 날씨를 하문하셨습니다. 비가 올 경우 대회의 어려움을 누구보다 잘 아시는 어머님이시기에 날씨에 대한 하문과 함께, 그에 따른 여러 대응책을 점검하셨습니다. 그래서 저는 오늘의 전반적인 프로그램과, 비가 왔을 때를 대비한 여러 옵션들, 그리고 FNB 스테디움에 9시 정각에 출발하심을 말씀올렸습니다. 그런데 현장에서 행사를 준비하는 세계본부 스텝들로부터 폭우로 인해 인원동원이 지연되고 있음을 보고 받았습니다. 그 보고를 받고 저는 하데베 선지자와 동원에 대한 문제와 기타 프로그램 등에 대해 계속해서 긴밀하게 논의를 했습니다. 인원동원을 함께 점검하던 하데베 선지자는 목표한 인원을 반드시 동원하지만, 동원을 위해 1시간의 행사 시간 연기를 요청해왔습니다. 저는 이러한 모든 상황들을 종합해 참어머님께 보고를 드리고 윤허를 득한 후, 행사 시간을 1시간 연기 했습니다.

인원동원에 대한 상황은 이렇듯 심각했지만 6시에 게이트 오픈과 함께 입장한 상당수의 참석자들은 8시부터 시작된 식전공연을 통해 그야말로 축제의 장을 만들고 있었습니다. 인원은 급속도로 증가했지만 계속되는 폭우로, 참석자들은 비를 맞지 않는 스테디움 3층 쪽의 계단과 게이트로 겹겹이 모여있었습니다. 3층의 겹겹이 서있는 참석자들만 1층이나 그라운드로 내려와도 찰 수 있는 정도의 인원이었지만 내리는 비 때문에 통 내려올 생각을 하지 않았습니다.

참어머님께서는 예정대로 10시 정각에 출발하셨습니다. 경찰들의 에스코트 속에 스테디움으로 향하는 내내 내리는 비는 더욱 거세어졌습니다. 그러나 눈을 감고 기도를 드리시는 듯 한 어머님의 모습에는 비조차 참어머님의 섭리적 전진에 아무런 장애가 되지 않음을 느끼게 하는 비장함마저 느껴졌습니다.

10시 30분 스테디움에 도착하신 참어머님을, 오늘 54개국을 대표하여 성수축복을 받을 162쌍의 신랑신부들이 턱시도와 드레스를 입고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참어머님의 차를 보자마자 큰 함성과 박수로 “마더문, 마더문”을 외치는 그들을 보며, 쏟아지는 “비”가 “걱정의 비”가 아닌 “기쁨과 축복의 비”임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하데베 선지자는 미리 스테디움에 도착해 참어머님을 마중하였고, 참어머님께서는 하데베 선지자에게 “오늘 잘해보자.”라고 짧지만 강력한 말씀을 하신 뒤 그린룸으로 들어가셨습니다.

행사장은 그야말로 축제의 장이었습니다.

모두가 기립해 쏟아지는 폭우에 전혀 아랑곳하지 않고, 참어머님에 의해 내려질 오늘의 역사적인 축복을 감사해하며, 참석한 모두가 춤을 추고 노래하는 등 그야말로 축복 축제의 장이었습니다. 하지만 그와 달리 저와 하데베 선지자 속은 바짝바짝 탔습니다. 하데베 선지자 스텝들도, 대륙 본부의 스텝들도 모두가 한 마음이었습니다.

금번 축복식은 20만명의 스테디움 참석자와 300만명(인터넷 생중계로 교회참석하여 시청)의 생중계 참석자를 기본으로 하고, 남아공 국영방송과 아프리카 전역으로 생중계 되는 언론매체들의 생방송으로 수천만의 아프리카 국민들은 물론 유럽 등의 세계인들이 함께 하는 그야말로 대륙단위 축복식이었습니다. 이미 티켓이 20만장 나갔고(-예비 축복을 받은 이들만 티켓을 받아 행사에 참석하며 나머지 신도들은 인터넷 생중계로 교회 참석-), 동원에는 문제없도록 수없이 기획하고 점검했지만, 예상치 못했던 계속되는 폭우와, 2,000대가 넘는 버스 계약의 이슈가 가장 난제였습니다. 남아공에서 버스 회사는 다양한 부패들에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기에, 지금까지 FNB 스테디움 역대 행사 가운데 버스 동원이 제대로 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합니다. 그렇기에 그라운드까지 포함한 금번 동원목표는 참으로 어려운 도전이었습니다. 그것도 폭우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

사실 어제 밤늦게 이곳 요한네스 버그 가우텡 지역의 버스 가운데 500대가 캔슬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금번 축복식은 아프리카 대륙 단위의 축복식이기에 남아공은 물론, 모잠비크, 잠비아, 짐바브웨 등 54개국이 참석하는 역사적인 행사입니다. 타국가에서는 몇일에 걸려 버스를 타고 오늘 새벽에 도착해 스테디움에서 밤을 지새운 이도 많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동원 가운데 남아공 요한네스 버그 지역은 동원에 있어 가장 중요한 지역이었습니다. 그런 곳에서 버스 500대가 행사 전날, 캔슬되었으니 그야말로 초유의 사태였습니다.

사실 금번 축복식을 위해 이미 예비축복을 10만쌍 이상 했기에 동원 기획에는 아무런 문제없었지만, ‘버스 캔슬’과 ‘폭우’라는 사태에 참으로 눈앞이 깜깜했습니다. 솔직히 하데베 선지자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어제 스테디움 리허설에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저와 함께 리허설을 하기로 했지만, 이 버스 캔슬 이슈를 정리하고 추가 버스를 확보하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했습니다.

이런 어려움들을 딛고, 특히 쉼없이 내리는 폭우를 뚫고, 시간은 지체되었지만 기적처럼 오늘 정해진 인원들이 동원되었습니다. 혹자들은 오늘 스테디움의 1층 일부와 그라운드 일부의 좌석이 비어있기에 인원동원이 목표대로 안된 것으로 볼 수도 있겠지만, 쏟아지는 비를 피해 2층과 3층 계단 등에 겹겹이 앉거나 서있고, 게이트 안으로도 들어가 있었기에, 인원동원 전담팀들의 전언에 따르면 적어도 목표된 인원은 참석했다고 합니다. 솔직히 폭우를 뚫고 참석한 것도 기적이지만, 제가 더욱 놀라왔던 것은 오늘 축복식이 끝난 오후 3시까지 미동도 없이 끝까지 참석을 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11시에 제2부 웰커밍 세러머니를 시작하러 저와 인사를 나누고 내려간 하데베 선지자가 도무지 무대에 오르지 않았습니다. 하데베 선지자는 보이지 않고 계속해서 찬양만 이어지고 있었습니다. 하데베 선지자 그린룸이 참어머님 그린룸 옆 2층에 있었기에 무대까지 아무리 시간이 걸린다 하더라도 2~30분이 걸리지 않음에도, 하데베 선지자는 2~30분이 지나도 무대에 오르지 않았습니다. 나중에 안 사실지만, 하데베 선지자는 꽉 찬 스테디움을 참어머님께 보여드리기 위해, 스텝들이 3층 참석자들에게 1층과 그라운드로 내려갈 것을 안내했지만 전혀 반응이 없자, 선지자 본인이 직접 3층으로 올라가 참석자들로 하여금 1층과 그라운드로 내려가도록 독려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 이야기를 들으며 저는 참으로 울컥했습니다. 그리고 그가 참 고마웠습니다.

비가 약간 멈추자 1층과 그라운드에 참석자들이 내려와 스테디움은 어느 정도 만석이 되어갔고, 무대 위에는 100여명의 아프리카를 대표하는 전현직 정상, 국왕, 국회의장, 장관, 종단장들이 자리했습니다. 특별히 하데베 선지자 입장 전 남아공에서 가장 큰 부족의 왕인 줄루(-줄루 부족은 남아공이 유럽열강의 침략을 받을 때 유일하게 끝까지 버텨, 그 줄루 부족을 중심으로 오늘의 남아공이 만들어졌다고 합니다-)부족의 왕이 입장하자 그야말로 함성의 도가니였습니다. 이 나라 남아공에서는 대통령보다 더욱 큰 영향력을 가지 국왕입니다. 그런 기라성 같은 인물들이 무대 위에 도열해 있으니, 축복식 무대는 더욱 빛나 보였습니다.

오늘 “아프리카 대륙단위 축복식”에는 현직 정상 및 국가 대통령 공식 대행자 5명, “아프리카 유니언(AU)” 대표와 “서아프리카 경제공동체”(ECOWAS) 대표, 전직정상 6명, 국회의장 12명, 국회의원 140명(해외 100명, 남아공 40명), 주요 종단장 127명, 국왕 및 족장 219명, 지역사회 지도자 2,000명(여성, 청년, 단체장, 기관장 등) 등을 포함한 20만명과 인터넷 생중계를 통해 참석한 300만명(교회참석), 그리고 30개국 80여개 언론사 대표들이 참석하였습니다.

1부 식전공연 행사(Part⑴ : Entertainment)가 끝나고 2부 웰커밍 세레모니(Part⑵: Welcoming Ceremony)가 시작되었고, 줄루 부족의 왕 입장 후 하데베 선지자가 의장단의 사열 속에 입장했습니다. 그야말로 스테디움은 함성 그 자체였습니다. 2부 순서는 남아공 국가제창 후 하데베 선지자의 환영사로 간략하게 마무리했습니다.

하데베 선지자의 환영사는 그야말로 참어머님에 대한 간증이었습니다.

다음은 하데베 선지자의 환영사의 일단입니다.

“비가 오는 날 아프리카에서 가장 거대한 FNB 스테디움을 가득 찬 것을 본 적 없습니다. 비가 오는 날 이렇게 경기장을 가득 채울 수 없습니다. 그럼에도 오늘 우리가 이렇게 모인 것은 우리들이 영적이기 때문입니다. 아프리카에서 비는 축복입니다. 오늘은 참어머님을 중심한 축복이 있는 날입니다. 특별히 오늘은 아프리카 대륙 축복식 있는 날입니다. 참어머님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오늘 받을 축복은 단 한 번도 받아본적 없는 축복입니다. 세상의 오색인종을 하나로 만드시는 우리의 독생녀 참어머님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참어머님을 통해 신아프리카가 실체적으로 되는 오늘입니다. 오늘 남아공은 물론 아프리카의 새로운 미래가 열렸다고 믿습니다. 어머님은 정말 참어머님이십니다.”

하데베 선지자의 환영사는 스테디움을 순식간에 대부흥회의 장으로 만들었습니다.

참아버님과 참어머님에 대한 그의 진솔한 증거는, 그 옛날 양위분을 핍박했던 남아공 전역에 국영방송으로 생중계되었습니다. 참으로 놀라운 역사였습니다. 하늘은 역시 손해보시지 않으심을 느꼈습니다.

그 뒤 제3부 메인 행사인 축복식(Part⑶ : Blessing Ceremony)이 시작되었습니다. 바카리 카마라 아프리카 권역 총회장의 사회로 진행되었습니다.

먼저 초종교 합수식과 고천문 낭독이 있었습니다. 아프리카 전체를 대표하는 13개의 종단장들의 합수의식과 고천문 낭독은 축복식장을 성별해주었습니다. 사실 고천문은 참어머님의 하명을 받고 제가 직접 작성을 했습니다. 2018년 1월 세네갈 서밋에서 참어머님께서 선포하신 “신아프리카”가 2019년 12월 실체적으로 완성되었음을 선포하는 의미를 고천문에 반드시 담아야 한다는 명을 받고 정성 속에 준비를 했습니다. 되돌아보니 고천문은 그야말로 오늘 참어머님께서 하실 역사적인 “신아프리카 선언”을 위한 초석이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참어머님의 아프리카를 향한 심정의 대변이었습니다.

고천문(告天文)

“Declation to Heaven”

존귀하신 하늘부모님!

오늘 역사적인 축복식을 집전해주시기 위해 이 자리에 왕립해주신 천지인참부모님!

감사하고 감사하옵나이다.

오늘 우리는 하늘부모님의 준엄하신 부름 앞에 겸손한 마음과 자세로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오늘 우리는 억압과 갈등, 전쟁과 기아의 질곡에서 허덕이는 아프리카 대륙을 대표하는 한 사람의 <국민>이 아닌, 하늘부모님과 참부모님의 축복 속에 “희망의 아프리카”, “소망의 아프리카”, “빛나는 아프리카”, “축복의 아프리카”를 대표하는 당신의 <자녀>의 이름으로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존귀하옵신 하늘부모님!

하늘은 이 대륙을 본연의 에덴동산의 중심으로 축복하셨지만,

과거 빼앗고 정복하는 문명으로 전락한 대서양 문명권의 지배 속에 긴 어둠의 시간을 보내왔습니다. 그 긴 어둠의 시간동안 하늘은 고통받던 저희들의 눈물을 보았고, 하늘은 저희들의 신음을 들으셨고, 하늘은 저희들의 한(恨)을 보시었습니다. 그렇기에 저희들보다 더욱 고통받고, 한스러웠던 분이 바로 하늘이셨습니다.

사랑의 하늘부모님!

하늘부모님께서는 이 모든 고통과 신음과 한을 종결짓고 당신의 자녀들로 저희들을 품으시기 위해 섭리의 마지막 한 때, 독생녀 참어머님을 이 땅에 보내주시었습니다. 참어머님께서는 이 아프리카 대륙을 “축복의 대륙”, “미래의 대륙”, “희망의 대륙”이며, “빛나는 대륙”으로 축복해주셨습니다. 참어머님께서는 이 아프리카 대륙을 하늘부모님께서 실체적으로 안착해 사실 수 있는, “신아프리카, 곧 축복받은 아프리카”로 축복해주셨습니다. 참어머님을 통해 이 아프리카 대륙은 이제는 빼앗고 정복하는 대서양 문명권 시대를 넘어, 주고 또 주는 참사랑의 심정문화가 기반된 태평양 문명권 시대의 거대한 조류 속에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하늘부모님 감사합니다. 참부모님 감사합니다.

하늘부모님!

특별히 지난 11월 27일~30일 니제르에서는 신아프리카를 하늘 앞에 봉헌하기 위해 아프리카 유니언, 서아프리카 경제공동체(ECOWAS) 등 아프리카의 전방위적인 기구들이 하나되어 공생ㆍ공영ㆍ공의를 통한 평화롭고 번영된 아프리카 건설의 비전을 제시하기 위한 아프리카 대륙단위 서밋을 개최하였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아프리카의 새로운 시대, 곧 환태평양 문명권 시대의 안착을 위해 아시아ㆍ태평양 유니언의 지지를 채택했습니다.

그리고 오늘, 12월 7일 남아프리카 공화국 요한네스버그에 위치한 역사적인 이 FNB 경기장에서 하늘부모님과 참부모님을 중심한 “하나의 아프리카, 하나의 가족”의 이상을 이루기 위해 전 아프리카 54개국에서 참석한 20만명의 지도자들과 국민, 그리고 생방송으로 수백만 명의 아프리카 자녀들이 함께 정성을 모아 역사적인 “아프리카 대륙단위 축복식”을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프로펫 하데베의 놀라운 정성과, 놀라운 헌신으로 개최된 오늘 “아프리카 대륙단위 축복식”은 아프리카가 축복의 대륙이며, 미래의 대륙이며, 희망의 대륙이며, 빛나는 대륙임을 아프리카 대륙 전체는 물론 전 세계에 알리는 역사적인 이정표의 대회가 될 것입니다. 그리하여 참어머님께서 선포하신 “신아프리카”의 역사적인 선포가 실체적으로 이 땅에 이루어 졌음을 만천하에 증거하는 역사적인 신기원의 대회가 될 것입니다.

하늘부모님 감사합니다.

참부모님 감사합니다.

우리는 오늘 이 축복식을 통해 하늘부모님의 가장 사랑스러운 자녀가 될 것입니다. 감사, 감사, 감사합니다.

오늘 참석한 모든 이들의 정성을 모아 당신께 기도드립니다.

아멘(Amen), 아주(Aju)~

고천문이 낭독될 때 참어머님께서는 그린룸에서 조용히 눈을 감으시고 들으셨습니다. 마치 세상의 자녀들을 품으시기 위한 참어머님의 지난 7년 노정을 찬찬히 회상하시는 듯 했습니다.

그 뒤 남아프리카 공화국과 아프리카를 대표하는 부족의 왕들의 환영사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남아공 대통령의 공식대행자이며 프레지던시(Presidecy)의 수석장관(ANC 대변인)인 잭슨 맴부 장관의 개회사가 있었습니다.

사실 오늘 축복식은 국가복귀 선포를 위한 국가주관의 축복식이 아닌 대륙 단위 축복식이기에 남아공 대통령의 참석은 큰 이슈가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아프리카를 대표하는 “아프리카 유니언”(AU)이나 “서아프리카 경제공동체”(ECOWAS) 대표의 참석이 더욱 중요했습니다. 그런데 남아공 대통령의 공식대행자와 남아공 대통령실의 모든 지도자들이 오늘 행사에 총출동했습니다.

맴부 대통령 공식대행자는 “남아공은 참어머님을 우리의 가족이라고 생각합니다. 남아공은 계속해서 위대한 참어머님의 노력을 늘 지지하겠습니다.”라고 언급하며 참어머님의 업적을 칭송하며 멋진 개회사를 해주었습니다. 과거 양위분을 어렵게 했던 남아공이 이제는 참부모님을 적극 지지하는 국가가 되었고, 그 핍박받던 곳에서 이제는 대륙단위 축복식을 개최하게 되는 놀라운 기적의 순간이었습니다.

이후 오늘의 하이라이트인 참어머님의 입장의 순서였습니다. 참어머님께서 입장하시기 전 먼저 전 세계적으로 전개되고 있는 참어머님의 국가 레벨의 축복운동에 대한 소개 영상 상영 후, 참어머님께서 입장하셨습니다. 그런데 입장하시기 위해 이동하시던 참어머님께 참으로 어려운 일이 생겼습니다. 참어머님의 그린 룸이 스테디움 2층에 위치하고 있었는데, 행사 도중 그린룸이 있는 층만 갑자기 전기가 나갔습니다. 전기만 그렇겠지 하고 입장하시기 위해 이동하는데 엘레베이트가 전기가 나감으로 작동이 되지 않았습니다. 참으로 난감한 상화이었습니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었는데, 참어머님께서 “내려가자”라고 하시며 100여개가 넘는 계단을, 역사적인 오늘의 대륙단위 축복식을 만드시기까지 넘으셨던 수많은 고난과 역경을 넘듯 계단을 밟으시며 내려오셨습니다.

1층 로비에 도착하시자 하데베 선지자가 해맑은 웃음으로 참어머님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오픈카를 타고 입장하시기로 했지만, 폭우로 그라운드 상태가 너무 안좋아 퍼레이드의 허가가 직전에 취소되었습니다. 그런데 하데베 선지자와 논의 후 결단하여 준비된 대로 오픈카로 모시는 것으로 강행하였습니다. 그런데 계속해서 비가 내렸기에 오픈카의 루프를 닫고 입장해야만 했습니다.

의장단의 사열 속에 참어머님께서 입장하시자 스테디움은 그야말로 함성 그 자체였습니다. 제 귀가 먹먹할 정도의 참어머님을 향한 참석자들의 함성, 저는 그저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흘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라운드에서 바라보는 스테디움과 스테디움에 가득찬 참석자들의 모습은, ‘압도’ 그 자체였습니다. 그리고 참석자 전체가 한 목소리로 “마더문”을 외치는 함성을 들으며, 제 눈에는 눈물이 하염없이 흐르고만 있었습니다.

그런데 참어머님께서 스테디움에 입장하시자, 놀라운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기적같이 비가 멎었습니다. 우기인 지금, 이 나라에서는 절대로 우기 동안에 비가 멈추는 경우가 없다고 합니다. 그런데 기적같이 참어머님께서 스테디움으로 입장하시자 비가 멈추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참어머님께 여쭙고 윤허를 받아 루프를 열었습니다. 루프가 열리자 스테디움의 참어머님을 향한 함성은 더욱 커져갔습니다. 정말 놀라운 광경이었습니다. 그리고 하데베가 참어머님께 애기했습니다. “어머님! 스테디움을 채웠습니다.”

들러리 사이로 참어머님의 차가 지나 무대 앞 직전에 차에서 내리시었습니다. 그리고 역사적인 축복식을 집전하시기 위해 무대에 오르셨습니다. 마침내 역사적인 대륙단위 축복식이 시작되었습니다.

54개국을 대표하여 미혼 54커플, 기성 54커플, 아프리카 지도자 54커플(정치지도자ㆍ종교지도자ㆍ족장 등)이 무대 위에 올랐습니다. 과거 양위분께서 하셨던 성수의식의 방식으로 참어머님 앞으로 162커플이 지나가면 성수를 뿌리는 방식으로 진행했습니다. 그야말로 장관이었습니다. 참어머님께서는 절망과 억압의 대륙인 아프리카를 희망과 소망, 축복의 대륙인 신아프리카로 축복하시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성수의식을 하셨습니다. 그래서 제가 하데베 선지자에게 다가가서 참어머님의 성수의식을 돕는 것을 제안했고, 하데베 선지자는 흔쾌히 수락했습니다. 그리고 무대 위로 올라 들러리의 성수그릇을 받아 본인이 직접 어머님을 보조했습니다. 참으로 놀라운 순간이었습니다. 교만한 종교지도자였다면 할 수 없는 모습이었습니다. 그저 어머님을 돕는 것을 기쁘게 생각하는 참으로 효성스런 아들이었습니다. 하데베 선지자의 보조 덕분에 대표 커플들은 더욱 환하게 웃었습니다. 천륜으로 인연된 모자지간이 만든 너무도 멋진 성수 앙상블이었습니다.

그 뒤 성혼선포와 축도가 이어졌습니다. 참어머님의 축도는 눈물이었습니다. 아픈 아프리카 대륙을 어루만지는 사랑이셨습니다. 참어머님께서 축도하시자 비가 쏟아졌습니다. 하늘이 울고 계셨습니다. 그것은 슬픔의 눈물이 아닌 분명 기쁨의 눈물이었습니다.

“존귀하신 하늘부모님!

오늘 이 날이 있기 까지 당신은 잃어버린 아들딸을 찾아 6천년이라는 기나긴 세월을 기다린 바 슬픔과 고통속에 찾아오셨습니다. 당신의 창조이상은 책임한 인간을 중심하고 출발하려 하셨기에 타락한 인류를 그냥 버려둘 수 없어 구원섭리 역사를 하시면서 많은 선지자와 의인들을 보내서 교육해 나왔지만은 2천년전 당신의 꿈이 이뤄질 수 있는 메시아 예수그리스도를 보내주셨으나 무지한 인간이 하늘의 뜻을 받들지 못했습니다.

그리하여 십자가에 나아갈 수 밖에 없는 예수님은 다시 오마 했습니다. 다시 와서는 어린양 잔치를 하겠다 했습니다. 그 말은 당신을 창조이상을 승리한 인간 조상이 될 수 있는 참부모가 나와야만 섭리의 완성을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전지전능하시고 영원을 두고 인간을 창조하실 때 이 타락한 인간 가운데 당신이 아들이다 딸이다 할 수 있는 독생자 독생녀가 탄생되기까지 이 타락한 인류는 전쟁과 갈등 억압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속에 한날 하늘부모님을 만날 수 있는 그 날을 향해서 정성 드려 나왔습니다.

특히 이 아프리카 대륙은 대서양 문명권을 통하여 나중 된 자였지마는 너무도 억압과 인권유린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을 당한 역사를 갖고 있는 이 하늘이 보시기에 너무도 불쌍한 대륙이었사옵니다.

그러나 하늘은 섭리의 완성을 보기 위해 1960년에 참부모를 탄생시키시어 타락한 인류를 하늘부모의 자녀로 나아갈 수 있는 축복을 통해서 당신의 자녀들을 길러 나왔습니다. 특히 이 아프리카 대륙에는 수많은 선지자와 많은 나라들의 왕들과 족장들의 염원이 하늘부모님을 모시는 평화의 그 날이었습니다 오늘 여기는 아프리카 대륙의 54개국에서 당신의 자녀로 입적하기 위하여 모인 축복가정이 탄생되는 이 자리입니다.

하늘부모님 얼마나 참고 기다리셨습니까? 얼마나 사랑하고 축복하고 싶은 날이었사옵니까? 당신의 숙원 이제 오늘부터 이 축복가정들을 통하여 이들이 축복가정으로서 책임을 다함으로 말미암아 종족메시아의 책임을 하게 될 때 이 아프리카 대륙이 더 이상의 비참한 대륙이 아닌 하늘부모님을 모시는 하늘의 축복을 받는 대륙이 될 수 있음을 명심하기 바랍니다.

이 오늘 축복의 이날은 함께하시는 하늘부모님! 당신의 한 많은 눈물의 역사가 이 오늘의 날씨를 표현하듯이 이제 당신이 기뻐 받으실 수 있는 자녀들이 오늘 탄생되오니 기뻐 받아주시옵소서

다시는 하늘을 외롭게 하지 않는 효자 효녀의 축복가정이 될 것을 맹세하는 이 자리가 되겠사오니 하늘부모님 기뻐 받아 주시옵소서. 이 모든 말씀 참부모의 이름으로 축원 선포하나이다. 아주.”

아주… 아주… 아주…

눈물이 흘렀습니다.

감사, 기쁨, 행복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눈물이었습니다.

축도에 쏟아진 비는 하늘의 기쁨의 눈물이었습니다.

지난 7년, 참아버님 천주 성화 후 참어머님께서 남몰래 흘리신 눈물에 대한 하늘의 보상이셨습니다. 우리는 몰랐지만 하늘은 참어머님의 눈물을 보셨고, 기억하고 계셨습니다. 지난 7년 동안, 천년을 하루같이 사신 참어머님의 사생결단, 전력투구에 대한 하늘의 보상이셨습니다. “남아공 하늘의 폭우는 하늘의 기쁨의 눈물이었습니다.” 아주.

이후 13커플들의 예물교환과 역사적인 대륙단위 축복식의 성혼선포가 이루어졌습니다. 대승리의 순간이었습니다. 이후 아프리카 ISCP(세계평화정상연합)를 대표해 크루세 전 토고 대통령 부부가 꽃다발을, IAPP(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를 대표해 진 맥스 라코도마몬지 마다카스카 국회의장과, 카숨 마이가 야코바 국회부의장이 예물을 올렸습니다. 그야말로 대륙단위 축복식이었습니다.

이후 청년학생들의 순결서약과 참어머님을 향한 축하공연이 이어졌습니다. 하데베 선지자는 본인 교회에서 지난 달 4,000여명의 청년들을 묶어 YSP(세계평화청년학생연합)를 창립했고, 오늘 대표 청년들의 순결서약이 있었습니다. 그 뒤 이들의 축하공연은 스테디움 전체를 다시 들썩이게 만들었고, 하데베 선지자는 어머님 옆에서 노래에 맞춰 흥겹게 춤을 추었습니다. 참석자 모두가 기립해 그의 춤사위와 멘션에 맞추어 함께 춤을 추고 노래하며 참어머님을 기쁘게 해드리기 위한 축하재롱(^^)을 올렸습니다. 부모를 기쁘게 하는데 자녀의 지위고하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이 축하공연은 축복축제의 정점이었습니다.

이후 아프리카 대륙을 대표해 로스린 엔지노 아프리칸 유니온 대표와 콜 에릭 아고수노우 서아프리카 경제공동체(ECOWAS) 대표가 축사를 해주었습니다. 사실 지난 9월 남아공 내에서 서아프리카인이 살해되었는데 남아공 정부가 미온적인 대응을 해서 서아프리카의 그 어떤 정상이나 지도자들도 금번에 남아공 오는 것을 거부했었습니다. 심지어 굿럭 조나단조차도 그러했습니다. 그런 좋지 않은 상황임에도 아프리카 유니언 대표에 이어 서아프리카 경제공동체 대표가 참석해 축사를 한 것은 참으로 참어머님 품안에 아프리카가 하나되었음을 증명하는 또 다른 놀라운 기적이었습니다. 특별히 아프리카 유니언 대표의 축사는 참어머님과 우리의 운동이 완전히 대륙차원에서 인정받고 대륙을 이끌고 가는 놀라운 비전임을 증거하는 귀한 축사였습니다. 축사의 일단입니다.

“아프리카 연합이 천주평화연합과 손을 잡게 된 것을 큰 축복이라고 생각합니다. 천주평화연합은 창립 이후부터 화합된 사회와 세계평화의 초석은 바로 이상가정이라는 비전으로 활동을 이어왔습니다. 천주평화연합은 평화세계 건설을 위해 활동하는 것입니다. 아프리카의 발전은 평화없이 이루어질 수 없습니다.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 평화는 반드시 필요합니다. 사회적, 경제적, 환경적 발전에는 평화가 전제되어야만 합니다.

따라서 오늘 이날을 기념하며, 문선명 한학자 총재님을 마음 깊이 치하드리고 싶습니다. 참부모님 양위분께서는 천주평화연합을 통해 평화세계의 이상과 비전을 제시하고 계십니다. 그리고 그 이상세계, 자유, 평화, 화합, 협력, 번영, 그리고 행복의 세계를 이루는데 최선을 다하고 계십니다.

한학자 총재님, 참어머님, 축하드립니다. 영광스러운 금번 서밋과 축복식을 개최해 주신 것에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천주평화연합은 국제적인 협력을 통해서 매일매일 큰 변화를 불러 일으키며, 우리에게 평화, 화합, 그리고 다양한 사회발전의 기반이 중요함을 일깨워줍니다.”

그 뒤 지난 니제르 대륙서밋에서 결의한 신아프리카를 위한 각 조직 및 분야별 결의서를 봉정했습니다. IAPP를 대표해 이로 사니 니제르 부통령, IAPD를 대표해서 쉐이크 만수르 디우푸 수장, ISCP를 대표해 아미나 벨로 모함메드 샤마키 나이지리아 연방사무총장, IATP를 대표해서 킹 엔코시야마코시 브해쿠랑가 카마쿠루줄류 바카 왕국 왕이 참어머님께 결의서를 봉정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대륙 서밋에서 아프리카 유니언, 서아프리카 경제공동체, G5 사헬 국가공동체와 천일국이 함께 협정을 맺은 신아프리카 협약서를 천일국을 대표해서 저와 아프리카 유니언을 대표해서 로스린 엔지노 아프리칸 유니온 대표가 봉정해 올렸습니다. 이러한 실체적인 대륙복귀의 기반을 봉정 받으시고 참어머님께서는 실체적인 신아프리카가 완성되었음을 선포하시는 귀한 말씀을 주셨습니다.(Declaration of Heavenly Africa)

참으로 감격적이고 역사적인 순간이었습니다. 하늘도 기쁘셨던지 눈물을 흘리셨습니다. 그 눈물에 참어머님께서도 우시고, 모두가 울었습니다. 하늘부모님의 독생녀, 실체성신 참어머님께서 가장 아팠던 대륙, 가장 눈물 흘렸던 대륙, 가장 고통 받았던 대륙인 아프리카 대륙을 가장 축복받은 대륙, 가장 빛나는 대륙으로 재창조해주셨습니다. 참석자 전체가 “아주”로 답했습니다.

“아주”

원래는 평화의 비둘기 퍼포먼스가 있었는데, 비가 너무 많이 왔기에 하데베 선지자와 의논해 취소하는 것으로 하고, 마지막 참어머님을 중심에 모시고 이제 우리 신아프리카가 세상의 효정의 빛이 되겠다는 결의를 하는 의미에서 전체가 촛불기도를 올렸습니다. 내리는 비로 초에 불이 잘 붙지 않았지만, 우리들의 마음에는 참어머님께서 축복으로 상속해주신 효정의 불이 붙어 활활 타오르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행사의 마지막으로

금번 행사를 위해 참으로 고생한 시비시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하나님 계시교회 세계회장의 한국어 “억만세”로 전체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참어머님께서는 들러리 사이로 퇴장하신 뒤, 줄루왕과 남아공 대통령 공식대행자, 그리고 수많은 VIP들의 인사를 받으신 뒤 경찰의 에스코트를 받으시며 호텔로 돌아오셨습니다. 오후 3시였습니다. 늦은 점심을 드시는 참어머님의 모습이 오늘 유달리 환해 보이시고 평온해 보이셨습니다. 2020을 향한 그랜드 피날레일 수 있는 대륙단위 축복식을 대승리하신 참어머님의 용안에는 지난 7년 노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습니다. 아무도 국가복귀를 믿지 않을 때 스스로 믿으시고, 아무도 걷지 않은 길, ‘국가복귀’를 넘어 ‘대륙복귀’를 위해 전진하시어 마침내 승리하신 우리의 참어머님, 참어머님은 하나님의 모습이셨습니다.

존경하는 지도자, 식구 여러분!

참으로 놀라운 하루였습니다. 인간적으로 생각할 때 불가능한 상황에서 하늘 앞에 승리를 봉헌하신 참어머님, 그리고 그 참어머님과 절대적으로 하나되고자 노력한 하데베 선지자, 하늘이 역사하실 수밖에 없는 오늘이었습니다. 언젠가 하데베 선지자가 참부모님을 증거하고 다니자 어느 목사가 선지자에게 물었다고 합니다. “그들에게 얼마를 받고 일 하는 겁니까?” 선지가가 답했습니다. “그들이 가진 것을 다 준다 해도 저를 살 수는 없습니다. 내 신념으로 하는 것입니다.”

하데베 선지자는 먼저된 자가 나중되고 나중된 자가 먼저 됨을 보여주는 신앙의 푯대입니다. 지금 행사가 모두 끝나고 이 서신을 쓰고 있는 제게, 하데베 선지자가 산으로 올라간 뒤 제게 보내온 문자가 가슴에 큰 울림으로 남아있습니다.

“나의 특별한 형제 닥터 윤!

나는 나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산으로 올라갔습니다.

그리고 산에서 나는 모든 것을 위해 기도했습니다.

특별히 우리의 참어머님을 위해.

보여줍시다. 참어머님께서 축복하신 우리 신아프리카가

세상의 희망이 되기를.”

고맙기도 하고 아프기도 했습니다. 울컥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그에게 작은 힘이나마 주고자 제가 답을 했습니다.

“사랑하는 나의 형제 선지자!

꼭 기억하세요. 몇 차례 얘기했지만 계시를 받았습니다.

하늘부모님은 당신을 축복했습니다. 그러니 당신은 승리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승리가 나의 승리이며, 우리의 승리가 참어머님의 승리입니다.

나는 당신을 절대적으로 믿습니다. 왜냐하면 참어머님께서 당신을 사랑하시기에.”

사랑하는 지도자, 축복가정 식구 여러분!

작년 케이프 타운에서 개최된 서밋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사실 하데베 선지자는 우리 지도자들과 굉장한 갈등을 겪었습니다. 참어머님의 명을 받고 저는 그 갈등을 참어머님 중심으로 해결했고, 참어머님께서는 하데베 선지자를 축복식 전에 부르시어 40분간 하데베 선지자만을 위한 말씀을 주셨습니다. 그리고 우측에 저를, 좌측에 하데베 선지자를 세우시고 사진을 찍어주시며, 저와 하데베 선지자를 천륜의 형제로 세우셨습니다. 그리고 그 날 하데베 선지자는 축복식에서 참어머님을 독생녀로 고백했습니다.

참어머님께서 아시아 태평양 서밋을 위해 네팔로 가신 뒤, 저는 요한네스 버그 하데베 선지자 오피스로 가서 지도자들을 대신한 사과와 함께, 금번 6월 올랜도 스테디움에서 개최된 축복식을 협의했었습니다. 그리고 금번 6월 행사의 대승리를 이루었습니다. 그 행사가 끝나자마자 저는 어머님의 명을 받고 하데베 선지자를 라스베가스 ACLC 대회에 초청했었습니다. 행사 참석도 중요한 이유였지만, 더 큰 목적이 있었습니다. 바로 오늘 개최된 아프리카 대륙단위 축복식을 제안하기 위함이었습니다. 물리적으로 참으로 불가능한 도전이었습니다. 하지만 독생녀 실체성신 참어머님께서 명하셨고, 명하셨기에 반드시 이루어짐을 저는 믿었기에 선지자를 설득해야만 했습니다.

라스베가스에서 3일 노정을 하데베 선지자 부부와 보내고 저는 선지자 부부가 남아공으로 떠나는 날, 저는 어머님의 이 비전을 설명했습니다. 선지자는 완벽하게 동의하고 그날부로 오늘 대회를 준비했습니다.

지도자, 식구 여러분!

금번 대회의 대승리 기저에는 하데베 선지자의 효심도 있는 것은 주지의 사실입니다. 그러나 더욱 큰 요인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참어머님입니다. 그냥 말씀드리는 것이 아니라 필설로 말할 수 없는 엄청난 정성을 쏟아 부으셨습니다. 훗날 제가 그 정성에 대해 말씀드리거나 보고할 기회가 있어 보고 드린다면, 모두가 놀랠 참어머님의 지성(至誠)이 있으셨습니다. 그렇기에 감천(感天)이 있었습니다. 한 사람을 세우시기 위한 참어머님의 사랑과 정성은 참으로 놀랐습니다. 왜냐하면 참어머님 명을 수행한 제가 그 전 과정을 너무도 잘 알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참어머님께서 정성을 투입하시기에 저희도 투입할 수밖에 없습니다. 하데베 선지자가 남아공을 넘어 아프리카의 지도자로 우뚝 설 수 있는 것은 참어머님의 절대적인 기반 때문입니다. 혹자는 하데베 선지자가 어머님을 모신 것으로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참어머님께서 당신의 온 기반을 동원해 하데베 선지자에게 축복해주신 것이 금번 승리의 근본요인입니다. 아프리카를 움직이는 ISCP, IAPP, IAPD, IATP… 그리고 신아프리카 프로젝트. 이 모든 기반은 참어머님께서 만드신 하늘의 무기이며 기반입니다. 지금 아프리카가 대륙단위로 움직일 수 있는 것은 이러한 기반 때문입니다. 저는 섭리의 도구로 참어머님의 명을 수행할 때마다 참어머님의 혜안에 참으로 놀랄 때가 한 두 번이 아닙니다. 국가복귀, 대륙복귀는 믿음만으로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실체적인 기반과 치밀한 전략, 참어머님께서는 언젠가 “전략도 정성이다.”라는 말씀을 주셨습니다. 그리고 그 말씀대로 가장 전략적 정성을 드리시는 분이 참어머님이십니다. 니제르 대륙단위 서밋에 이어 오늘 역사적 대륙단위 축복식의 승리가 그것을 말해줍니다.

언젠가 서신에서 이렇게 쓴 적이 있습니다.

“사랑하는 지도자, 식구 여러분! 어머님은 사랑이십니다. 사랑이시기에 어머님을 간절히 뵙고자 하는 이들을 품으시기 위해 오지라도 찾아가시는 우리의 어머님이십니다. 동에서 서로, 남에서 북으로 미친 듯이 세상과 자녀들을 품으시기 위해 동분서주하시는 어머님이십니다. 입안이 헐고, 다리가 붓고, 그 부은 다리로 서있기 힘드셔도, 얼굴에는 웃음을 머금고 사랑으로 품으시는 우리의 어머님이십니다.”

어머님께서는 내일이면 이 남아공을 떠나 또 세상을 품으러 가십니다. 자녀들을 품으러 가십니다. 성체에 무리로 견딜 수 없는 고통이 있으셔도 자애로운 웃음을 머금고 품고 또 품기 위해 가십니다. 왜냐고 묻는다면 어머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 어머니이니까”

사랑하는 천일국 지도자, 식구 여러분!

참어머님의 성체의 안위를 위해 많은 정성 부탁드립니다.

아울러 남아 있는 천일국 안착을 위한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의 승리를 위해서도 기도 정성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2월 7일(천일국 7년 천력 11월 11일)

천정궁 본부 윤영호 사무총장 드림

One Comment to: Letter on the Occasion of True Mother’s World Speaking Tour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a Heavenly World (12)

  1. Veronica

    December 9th, 2019

    Thank you so much for this wonderful report about the recent continental Hyojeong Blessing in South Africa. My tears just falling down upon reading it. Truly,. True Mother is God’s perfect embodiment that has a perfect vision of the Providence to establish the Kingdom of Heaven on earth. Once again, muito, muito obrigado. Deus sempre te abençoe!

    Reply

Leave a Reply

  •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