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ing is the thirtieth letter from Dr. Young Ho Yun, Secretary-General, Cheon Jeong Gung Headquarters, on True Mother’s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written on December 10, 2019 (11.14 in the 7th year of Cheon Il Guk)

Beloved Cheon Il Guk leaders, blessed families!

May Heavenly Parent’s and True Parents’ blessings and grace be with you.

Just as we have witnessed, as Cheon Il Guk apostles, True Mother’s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has been a course of colossal achievement that will be recorded for eternity within this unprecedented providence. At the São Tomé and Príncipe rally, True Mother stood at the forefront of the providence and showed us the model course for proclaiming national restoration. By hosting the African Continental Summit in partnership with the Africa Union (AU), the Economic Community of West African States (ECOWAS), and G5 Sahel, plus the Niger National-level Blessing Ceremony, which was also a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y and the first of its kind to ever be held in a Muslim country, and finally the substantial Africa Continental Blessing Ceremony held at the FNB stadium in Johannesburg, South Africa, True Mother was able to offer to Heaven the amazing and colossal proclamation of continental restoration.

As I mentioned in my previous letter, the downpour in South Africa was Heavenly Parent’s tears of joy that He endured over and over again for 6,000 years to embrace the continent of Africa. And those were God’s tears in compensation for the tears shed by True Mother during the last seven years.

True Mother departed from South Africa the following day, after victoriously dedicating the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y in South Africa to God. It rained without respite even on the day of True Mother’s departure. The endless downpour, however, no longer felt like rain of concerns and worries, but like the divine water of Heaven’s blessings across the Heavenly Africa continent on the foundation of the Africa Continental Summit in Niger and the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y in South Africa.

On the day of her departure, True Mother had a breakfast and report meeting with Africa Regional Chair Bakary Camara, Africa UPF Chair and Special Emissary Kathy Rigney, and all leaders of Heavenly Africa, and spoke to them until right before her departure, giving them a lot of directives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Heavenly Africa. At the meeting, Special Emissary Rigney reported the reflections of the noble group of African leaders and politicians that had participated at the Summit in Niger and the Blessing Ceremony in South Africa. According to special emissary Kathy Rigney, the AU and ECOWAS representatives and all other leaders expressed their high regard for True Mother’s peace vision in particular. She also conveyed testimonies to True Mother as God’s only begotten Daughter and the mother of peace and of all humanity. Then, Mamadou Gaye, vice-chair of UPF-South Africa (who was also in charge of media while holding a position at FOX TV Africa) reported of the amazing live media coverage of the Blessing Ceremony by SABC (South African Broadcasting Corporation) and other media broadcasting across Africa, including media testifying to True Mother as God’s only begotten Daughter.

After the breakfast meeting, True Mother had a brief Victory Celebration with all leaders and members before leaving for the airport. True Mother joyfully accepted the bouquet of flowers and a five-tier cake carefully prepared on behalf of the leaders and members of Heavenly Africa. True Mother and all those who attended shared the joy of the proclamation of the substantial Heavenly Africa, and expressed their sincere gratitude to True Mother for blessing Africa as “the first” and as a continent of hope by becoming Heavenly Africa, from previously being “the last” and a continent of despair and oppression.

What was very significant was the unexpected participation of the special assistant of President Ramaphosa of South Africa. President Ramaphosa arrived in South Africa late on the day of the Blessing Ceremony, after concluding an Africa Summit meeting and his official travel schedule. After listening to a report of the event from Minister Jackson Mphikwa Mthembu, his official representative at the Blessing ceremony, as well as seeing media coverage of the event in South Africa and across Africa, He sent his special assistant to bring a message that he would like to meet True Mother in person. The president had hoped to arrange a meeting with True Mother in the afternoon of the day of her departure, but because True Mother’s departure schedule had already been decided, True Mother instead briefly spoke with the President’s special assistant. A meeting between True Mother’s delegation and President Ramaphosa is being currently being worked out. 

My heart was completely sentimental. I reminisced how the South African government had prevented True Parents from coming to South Africa in the past. But now, I feel that South Africa entered the stage of complete and secure establishment in attending True Mother in South Africa through the Cape Town Rally for the Advancement of Hope (Summit and Blessing Ceremony) held in November last year, the Johannesburg Rally for the Advancement of Hope (Summit and Blessing Ceremony) held this year in June, and finally the Africa Continental Summit and Blessing Ceremony hosted at the FNB Stadium in Johannesburg. This was a precious opportunity that made me feel we have entered an amazing era of heavenly nations and heavenly continents, in which people are seeking to attend True Mother on the national as well as the continental level, and that this era is becoming firmly established in reality.

On her way to the airport True Mother expressed how truly pleased she was. As I mentioned in a previous letter, Prophet Radebe told us that when True Mother arrived in South Africa, the police had not followed protocol and entered the lounge to see True Mother and that True Mother had received a “protocol of filial love,” that even the President of South Africa may not have received so far. Though it was the South African government that dispatched the police to escort True Mother, we later learned that the dispatched police escort was comprised of followers of Prophet Radebe. As a result, they all longed to see True Mother up close, no matter how briefly, and attended True Mother with all their sincerity.

After arriving at the airport, True Mother met briefly with Prophet Radebe and his wife. Mother encouraged Prophet Radebe, who had worked hard for this rally, and blessed him centered on the entire African foundation she has achieved. The Prophet was truly grateful, and expressed his determination to attend True Mother and move forward. True Mother blessed and wished Prophet Radebe’s wife, who is pregnant with their third child, a safe delivery. Lastly she had Prophet Radebe and his wife stand on each side of her seat and took a commemorative photo with them. I felt this was a commemorative photo of a victory that will remain in history. True Mother departed South Africa at exactly 10 o’clock in the morning.

In this manner, True Mother brought to a close the course of the Heavenly Africa Continental-level Rally for the Advancement of Hope, a course of re-creation that she had walked for 10 days, beginning with her arrival in Niger in West Africa on November 27 (11.1 by the heavenly calendar) and concluding with the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y in South Africa on December 7, 2019 (11.11 by the heavenly calendar).

A very significant aspect of this course is that the Rally for the Advancement of Hope in Niger began on 11.1 by the heavenly calendar. I believe that the three number ones in the date form a trinity, and hence, signify ‘firm settlement.’ Likewise, the Rally for the Advancement of Hope in South Africa took place on 11.11 by the heavenly calendar, and I believe that the four number ones in that date form a four-position foundation, and signify that the Heavenly Africa vision will expand in all ‘four directions.’ This way, True Mother walked a course of re-creation for 10 days from 11.1 to 11.11 by the heavenly calendar, and proclaimed the ‘completion of Heavenly Africa on the continental-level,’ which contains the meaning of number 10, the number of perfection. And on December 8, the number that symbolizes a new beginning, True Mother departed from South Africa to make another start on the amazing substantial foundation of having proclaimed the continental restoration of Heavenly Africa.

There is no such thing as a coincidence in the providence. I am truly grateful at the mysterious ways Heaven has worked centered on True Mother. I naturally offered gratitude for True Mother’s unstoppable advancement as she declared the continent of Africa to be the substantial Heavenly Africa continent, and moved beyond the heavenly continent to the heavenly world. My heart felt so full at the thought that I was living in this wonderful time, in True Mother’s time, and I couldn’t help feeling so grateful.

Respected leaders, beloved members!

True Mother is now offering serious devotion for another providential development. Although the Palauan Rally for the Advancement of Hope is included in the 40-Day Cosmic Canaan Course, True Parents will preside over the Palauan rally, but will do so through Hoon-sook Nim, as her representative. Hoon-sook Moon, the International President of WFWP, and Yeon-ah Moon, Chair of the HJ World Peace Foundation, have already arrived in Palau. They presided over the welcoming dinner banquet yesterday as True Mother’s special envoys. On behalf of True Mother, they will also preside over the Summit, which a number of first ladies will attend, and the Palauan National Blessing Ceremony. 

There are profound reasons for which True Mother is sending members of the True Family as her special envoys to the Rallies for the Advancement of Hope hosted during this 40-day Cosmic Canaan Course. True Mother wants to pass on her realm of victory to the True Family members by having them follow the model course of national restoration that True Mother has pioneered, a path that no one has taken until now. She wishes to establish the condition that the True Children of the True Family participated in bringing about the 2020 grand finale, True Parents’ Centenary and 60th Holy Wedding Anniversary.

As True Mother prepared for the 40-day Cosmic Canaan Course, on the foundation of the national restoration model course of São Tomé and Príncipe, True Mother took on the challenge of achieving a model course for continental restoration, beyond national-level restoration, through the Continental-level Summit in Niger (and Blessing Ceremony) and the Continental-level Blessing Ceremony in South Africa. That great challenge bore great victory. Now, it is our responsibility to follow the model course of national restoration that True Mother has passed down to us, and to join hands, both the True Family and leaders of our movement, in dedicating national restoration.

To succeed in this course, True Mother has walked a path that has required her to push herself to an inexpressible degree. Mother has had to endure not only swollen legs that made it difficult for her to stand, but also other very challenging pain during the course of her speaking tour. As True Parents’ child, I could not but grasp at my heart in tremendous anguish and look in tears as True Mother made decisions and pushed forward by herself. And I believe I am not alone here, and that all our Cheon Il Guk leaders and members feel the same way too.

Early the next morning after the Continental-level Blessing in South Africa, True Mother said, “I prayed all night,” and on that basis, made the decision to send Sun-jin nim and her husband as True Mother’s special envoys to the Rally for the Advancement of Hope in the Dominican Republic, just as she has done for Palau, to pass on True Mother’s victory to the True Family, and have them join in the holy work of VISION 2020. True Mother decided to go to the United States in order to offer devotions for the victorious dedication of the Rally for the Advancement of Hope in New York, the final event on her itinerary, and thus gave special guidance to members of the True Family and our movement’s leaders.

When I received her words and instructions, my heart felt truly apologetic and sorry. Seeing how True Mother is directly presiding over, and seeking to successfully dedicate to Heaven the 40-Day Cosmic Canaan Course right up until till the final Rally for the Advancement of Hope in the United States, I felt tremendously regretful and sorry to True Mother as her child as well as someone attending her closely. 

But because True Mother is owner of the providence, her will to liberate our Heavenly Parent from His deep and bitter anguish and to bring to a conclusion True Father’s legacy is unbending. That is why Mother is offering her sincere devotion to preside over the 40-day Cosmic Canaan Course right to the end. From the standpoint of True Parents’ children, all we can do for our True Mother is to offer prayer and devotion with a sincere heart for True Mother to be triumphant in her 40-day course and, above all, pray and offer devotions in all sincerity for True Mother’s good health and safety as she passes through all the difficulties involved.

Today True Mother is arriving in the United States. Once more she is offering serious devotion for the events of December 28.

Beloved Cheon Il Guk Leaders, beloved members!

I would like to ask you to pray for True Mother’s good health. Please pray for the victory of the remaining part of the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and for the Rallies for the Advancement of Hope in Palau [in the South Pacific] and the Dominican Republic [in the Caribbean] in which members of the True Family are participating as True Mother’s special envoys.

With my thanks.


참어머님 신세계 안착을 위한 세계순회 서신 (13)

사랑하는 천일국 지도자, 축복가정 여러분!

하늘부모님과 참부모님의 축복과 은총이 함께 하기를 기도합니다.

우리 모두가 천일국의 사도가 되어 지켜보았듯,

참어머님의 금번 “천일국 안착을 위한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은 그야말로 전무후무한 섭리사에 영원히 기록될 천주사적인 행보이십니다. 지난 상토메 프린시페에서 직접 섭리의 최일선에 서시어 국가복귀 선포의 전형노정을 보여주시고, 금번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 가운데에서는 국가단위를 넘어 대륙단위의 복귀노정의 전형을 보여주셨습니다. 특별히 니제르에서 “아프리카 유니언”(AU), “서아프리카 경제 공동체”(ECOWAS), 그리고 “G5 사헬 국가연합”과 공동으로 개최한 “아프리카 대륙단위 서밋”과 섭리 역사상 최초의 “무슬림 국가주관 축복식”임과 동시에 “대륙단위 축복식”, 그리고 남아공 요한네스 버그 FNB 스테디움에서 실체적인 아프리카 대륙 축복식을 개최함으로써 대륙복귀 선포의 놀라운 천주사적인 업적을 하늘 앞에 봉헌하시었습니다.

지난 서신에서 말씀드렸듯이

남아공 하늘의 폭우는 6,000년 동안 아프리카 대륙을 품기 위해 인내하고 인내하고 인내하신 하늘부모님의 기쁨의 눈물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하늘의 눈물은 참어머님께서 지난 7년 동안 흘리신 눈물의 보상이셨습니다.

남아공 대륙단위 축복식을 하늘 앞에 승리적으로 봉헌하시고 다음 날 참어머님께서는 남아공을 출국하셨습니다. 출국하시는 날에도 비가 쉼 없이 내렸습니다. 쉼 없이 내리는 비는 이제는 ‘걱정과 염려의 비’가 아닌, “니제르 대륙 단위 서밋”과 “남아공 대륙 단위 축복식”을 조건으로 신아프리카 대륙 전체에 내리시는 하늘의 축복의 성수처럼 느껴졌습니다.

출국하시는 날, 참어머님께서는 바카리 카마라 총회장과 케시 리그니 천주평화연합 의장을 비롯해 신아프리카 지도자들과 조찬 겸 보고회를 가지시며 떠나시기 직전까지 신아프리카 안착을 위한 많은 지침과 말씀을 주시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케시 총사는 금번 니제르 서밋과 남아공 축복식에 참석한 기라성 같은 아프리카 위정자들의 소감을 보고 올렸으며, 특별히 아프리카 유니언 대표와 서아프리카 경제공동체 대표 등 모든 아프리카 지도자들이 참어머님의 평화비전을 높이 평가하며 인류의 독생녀, 평화의 어머니임을 증거한 간증을 보고 올렸습니다. 아울러 마마두 가예 남아공 천주평화연합 부회장(언론담당, 아프리카 FOX TV 책임자)은 남아공 국영방송 SABC와 아프리카 전체를 커버하는 언론에서 축복식 생중계는 물론 참어머님을 독생녀로 증거하는 언론의 놀라운 보도을 간증했습니다.

조찬 겸 보고회를 마치시고 참어머님께서는 공항으로 출발하시기 전, 아프리카 지도자들과 식구들의 간단한 축승회를 함께 하시었습니다. 신아프리카 대륙의 지도자와 식구들을 대표해 봉정한 꽃다발과 정성스럽게 준비한 5단 케익을 참어머님께서 기쁜 마음으로 받으셨습니다. 참어머님은 물론 참석한 모두가 실체 신아프리카 선포의 기쁨을 함께하며, 나중 된 절망과 억압의 대륙인 아프리카가, 참어머님에 의해 먼저 된 축복과 희망의 대륙인 신아프리카가 되었음에 참어머님께 진심으로 감사를 올렸습니다.

그런데 이 자리에 매우 의미 있었던 것은 전혀 예상치 않았던 남아공 라마포사 대통령의 특별보좌관의 참석이었습니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축복식 당일 늦은 밤에 아프리카 정상회의와 순회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는데, 공식대행자로 축복식에 보낸 대통령실(presidency) 수석장관의 보고와 함께 남아공은 물론 아프리카 전역에 보도된 행사에 대한 뉴스를 접하고 참어머님을 직접 뵙고자 특별메시지와 함께 특별보좌관을 보내었습니다. 대통령은 참어머님 출국하시는 당일 오후에 참어머님과 미팅을 하고자 했는데, 이미 참어머님의 출국일정이 예정되어있었기에, 어머님께서는 특별보좌관과 간단한 인사만 나누시는 것으로 대신하셨습니다. 향후 라마포사 대통령과 참어머님을 대신한 저희들과의 미팅은 현재 조정 중입니다.

저는 참으로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과거 참부모님의 입국마저 어렵게 하고 거부했던 남아공에서, 작년 11월 케이프 타운 희망전진대회(서밋ㆍ축복식)와 금년 6월 요한네스 버그(서밋ㆍ축복식) 희망전진대회, 그리고 금번 요한네스 버그 FNB 스테디움 경기장에서 개최된 “아프리카 대륙 서밋 및 축복식”을 통해, 이제는 남아공에서 참어머님을 모시려는 완전한 “안착”의 단계에 들어섰음을 느꼈습니다. 이제는 국가단위는 물론 대륙단위에서 참어머님을 모시려는 놀라운 신국가ㆍ신대륙의 시대에 들어섰고, 실체적으로 안착되어감을 느끼는 귀한 계기가 되었습니다.

공항으로 가는 노정도 참어머님을 참으로 흐뭇하게 했습니다.

참어머님께서는 어머님께서도 칭찬하신 경찰들의 에스코트를 받으시며 공항으로 향하셨습니다. 제가 참어머님께서 남아공 입성하실 때, 경찰들이 프로토콜의 규정을 넘어 공항에서 참어머님을 알현하고자 라운지에 들어온 사실과, 남아공 대통령도 어쩌면 받지 못한 효심의 프로토콜을 참어머님께서 받으셨다는 하데베 선지자의 간증을 지난 서신을 통해 말씀드린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남아공 정부의 공식적인 지침을 통해 경찰들이 파견되었지만, 그 파견된 경찰들이 내적으로 모두 하데베 선지자의 신도들이었습니다. 그렇기에 그 경찰들은 참어머님을 조금이라도 가까이 뵙고자 하는 간절함이 있었고, 참어머님을 지성을 다해 모시려고 했었던 것입니다.

공항에 도착한 후 참어머님께서는 하데베 선지자 부부와 간단한 미팅을 하셨습니다. 금번 대회를 위해 고생한 하데베 선지자를 격려하시고, 참어머님께서 이룩하신 모든 아프리카의 기반을 중심으로 하데베 선지자를 축복해주셨음을 말씀해 주셨습니다. 선지자는 참으로 감사해했습니다. 그리고 더욱 참어머님을 모시고 전진하겠다 결의했습니다. 참어머님께서는 임신 중에 있는 하데베 선지자 부인의 셋째 자녀 순산을 축원해주시고, 하데베 선지자 부부를 양 옆으로 서게 하시고 마지막으로 기념사진을 찍어주셨습니다. 역사에 남을 승리의 기념사진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10시 정각에 남아공을 출국하셨습니다.

이렇게 해서 참어머님의 신아프리카 대륙단위 희망전진대회의 노정이 매듭되었습니다. 지난 11월 27(천력 11월 1일)일 아프리카 니제르에 입성하시어 시작된 신아프리카 대륙단위 희망전진대회 노정이 12월 7일(천력 11월 11일) 남아공 대륙단위 축복식까지 열흘 간의 재창조 노정을 걸으시고 매듭되었습니다.

참으로 의미있는 것은 니제르에서 시작된 희망전진대회가 천력으로 으뜸수인 1이 삼위기대를 이루는 날(11월 1일) 시작되어 <안착>을 의미했다면, 남아공 희망전진대회(11월 11일)는 천력으로 으뜸수인 1이 사위기대를 이루는 날 이루어져 신아프리카 비전의 확장을 위한 <사방성>을 갖춤을 의미했다 생각합니다. 그리고 천력 11월 1일에서 천력 11월 11일까지 참어머님께서는 열흘간의 재창조 노정을 걸으시며 10수 완성수의 의미가 담긴 <신아프리카 대륙단위의 완성>을 선포하셨습니다. 그리고 재출발 수인 8일 참어머님께서는 <신아프리카 대륙복귀 선포>의 놀라운 실체적 기반 위에 또 다른 출발을 위해 남아공을 출국하시었습니다.

섭리에는 우연은 없습니다. 참어머님을 중심한 하늘의 오묘한 역사에 참으로 감사했습니다. 그리고 아프리카 대륙을 실체적 신아프리카 대륙으로 선포하시고 신대륙을 넘어 신세계로 나아가시는 참어머님의 중단없는 전진 앞에 저절로 감사를 올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참어머님 당대에 이러한 놀라운 시대를 살고 있음에 참으로 가슴 벅찼고, 그러했기에 감사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존경하는 지도자, 식구 여러분!

참어머님께서는 지금 또 다른 섭리적 전진을 위해 심각한 정성을 들이시고 계십니다. 천주적 40일 가나안 노정 일정 가운데 팔라우 희망전진대회가 포함되어 있지만 금번 순회노정을 준비하시면서 팔라우 대회는 참부모님께서 집전하시지만 참가정의 문훈숙님을 참부모님의 대신자로 보내시어 대회를 주관케 하시는 것으로 말씀주셨습니다. 이미 문훈숙 세계평화여성연합 세계회장님과 문연아 HJ 세계평화재단 이사장께서 팔라우에 도착하시어 참어머님의 특사로 어제 환영만찬을 주관하셨습니다. 그리고 잠시 뒤면 영부인들을 중심한 서밋과 국가단위 축복식을 참어머님을 대신해 주관하시게 됩니다.

참어머님께서 참가정의 자녀님들을 금번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 가운데 개최되는 희망전진대회에 참어머님의 특사로 보내시는데는 몇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그것은 아무도 걷지 않고 아무도 가지 않은 국가복귀 전형노정을 참어머님께서 직접 개척하시고 그 전형노정을 걷게 하심으로써 참어머님의 승리권을 상속시키시려는 의미와, 아울러 “천지인참부모님 성탄 100주년과 천주성혼 60주년 기념으로 개최되는 2020의 그랜드 피날레를 위한 참가정 자녀님들께서 함께 동참했다는 조건을 세우시기 위한 깊은 의미가 있습니다.

참어머님께서 금번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을 준비하시며 지난 상투메 프린시페의 국가복귀 전형노정을 발판으로, 국가 단위를 넘어 대륙 단위 복귀의 전형노정을 금번 니제르 대륙단위 서밋(축복식)과 남아공 대륙단위 축복식을 통해 이룩하고자 도전하시었습니다. 그 위대한 도전은 위대한 승리로 결실되었습니다. 그렇기에 이제 국가단위 복귀노정은 참어머님께서 상속해주신 전형노정을 따라 참가정과 우리 지도자들이 합심하여 봉헌해 올려야 할 책임입니다.

이 승리적 노정을 걸으시기 위해 참어머님께서는, 제가 감히 필설로 표현할 수 없는 성체의 무리의 노정을 걸으셨습니다. ”다리가 붓고, 입안이 헐고, 서 있을 수조차 없는“ 정도가 아닌, 참으로 말할 수 없는 성체의 고통을 이겨내시며 금번 순회노정을 걸으셨습니다. 지금 잠시라도 육체적 휴식을 통해 성체의 강건함을 회복하지 않으면 안되실 정도로 참어머님께서는 무리에 무리를 더하셨습니다.

그럼에도 홀로 결단하시고 홀로 전진하시는 참어머님 앞에 자녀된 입장에서 하염없이 가슴을 부여잡고 눈물로 그 노정을 바라볼 수밖에 없는 가슴 아픔은, 비단 저만이 아닌 모든 우리 천일국 지도자들과 식구님들께서 느끼시는 심정이라 생각합니다.

그러던 중 남아공 대륙 단위의 축복식을 마친 다음날 새벽, 참어머님께서는 이른 새벽 “내가 밤새 정성을 드렸다.”라는 말씀과 함께 팔라우와 같이 도미니카 공화국 희망전진대회 역시 참어머님의 특사로 참가정의 문선진님 부부를 보내시어 참어머님의 승리권의 상속과 VISION 2020의 성업(聖業)에 동참케하시고자 보내시는 것으로 결정하시고,

금번 순회 노정의 마지막 여정인 뉴욕 희망전진대회의 승리적 봉헌을 위한 정성을 드리시기 위해 미국에 입성하시는 것으로 결정하시고 참가정과 지도자들에게 특별지침을 하달하셨습니다.

그 말씀과 지침을 받으며 참으로 송구하고 죄송스러운 마음 금할 길 없었습니다. 마지막 미국 희망전진대회까지 직접 주관하시고 <천일국 안착을 위한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을 승리적으로 하늘 앞에 봉헌하시려는 참어머님께, 자녀된 한 사람으로, 지근에서 모시는 한 사람으로, 너무도 죄송했습니다.

그러나 섭리의 주인이시기에, 한 많은 하늘부모님의 한을 해원하시고 참아버님의 유업을 완성하시려는 참어머님의 의지는 참으로 완강하십니다. 그렇기에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의 마지막까지 주관하시려 간절한 정성을 드리십니다. 자녀된 입장에서 저희들이 참어머님을 위해 할 수 있는 것은, 참어머님의 40일 노정의 승리와, 무엇보다 어려움을 겪고 계시는 참어머님의 성체의 안위를 위해 간절한 심정으로 기도와 정성을 드리는 것뿐이라 생각합니다.

오늘 참어머님께서는 미국에 입성하십니다. 그리고 28일 대회를 위해 또 다른 심각한 정성을 드리십니다.

사랑하는 천일국 지도자, 식구 여러분!

참어머님의 성체의 안위를 위해 많은 정성 부탁드립니다.

아울러 남아 있는 천일국 안착을 위한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의 승리를 위해서도 기도 정성 부탁드리며, 참어머님의 특사로 참가정이 함께하여 진행되는 <팔라우 희망전진대회>, <도미니카 희망전진대회>를 위해서도 많은 정성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2월 10일(천일국 7년 천력 11월 14일)

천정궁 본부 윤영호 사무총장 드림

Leave a Reply

  •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