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ing is the fourteenth letter from Dr. Young Ho Yun, Secretary-General, Cheon Jeong Gung Headquarters, on True Mother’s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written on December 12, 2019 (11.16 by the heavenly calendar in the 7th year of Cheon Il Guk)

“Raise the flag of victory in Oceania for the beginning of a Heavenly Unified World”

Beloved Cheon Il Guk leaders, blessed families!

May Heavenly Parent’s and True Parents’ blessings and grace be with you.

As I mentioned in my last letter, True Mother transcended national restoration and declared continental restoration and has offered this amazing and miraculous providence to God. True Mother has victoriously entered the United States and is offering serious devotions for the Clergy Leadership Rally, on the theme of New Hope for a Heavenly Unified World, to be held in the New York are on December 28. Mother has also taken some time to rest, due to overworking herself during her world tour. Yet she is also offering sincere devotion with all her heart by day and by night so that the Rallies for the Advancement of hope in Palau and the Dominican Republic can see their day of success.

Today I will share with you, our leaders and members around the world, about the rally of hope that was victoriously offered to God in Palau; I am giving it the title “Raise the flag of victory in Oceania for the beginning of a Heavenly Unified World.”

In my last letter, I explained the reason that True Mother has sent True Family members as special envoys to represent her at the Palau Rally of Hope and the Dominican Republic Rally of Hope. Its significance was to have them walk a model path of victorious national restoration to inherit its realm of victory, while simultaneously participating in True Mother’s devotion to prepare the gifts of national restoration (7 nations) and tribal restoration (Cheonbo Registration) to our Heavenly Parent and True Father.

For these reasons, True Mother dispatched Hyo-Jin nim’s family (Yeon-Ah nim) and Heung-Jin nim’s family (Hoon-Sook nim) to the Palau Rally to represent heaven (the spirit world), and to the Dominican Republic Rally she is sending Sun Jin nim’s family as a special envoy representing earth (the physical plane). 

Palau’s population is about 20,000 people among which 5,000 are Filipino. Palau is made up of about 340 beautiful islands and exhibits the beauty of nature as it might have looked at the time of the original Creation. True Parents came to Palau for the first time in 2005 for the inauguration of the Universal Peace Federation, and in 2006, True Mother came to this providential land with the True Children to speak to its citizens.

We decided on a “First Lady” concept for the summit. We did this because Palau’s society is a matriarchal society, so traditionally the mother is the center of the family and society. Another reason is that the President and First Lady of Palau have been active supporters of our movement since they came to know True Parents in 1992. Women need to stand at the forefront of settling the Pacific Rim civilization. In that regard, there is a lot of significance to hosting this summit and Blessing ceremony in Palau, the matriarchal society of Oceania, which is the starting point of a heavenly unified world. However, we do not have a strong foundation of members in Palau. Therefore, the Summit and Blessing Ceremony was quite a challenge. Yet because we know how much True Father loved Palau—a nation that takes pride in the nearby ocean channel being the deepest in the Pacific, his earnest love (Sermons, book 409) led our leaders in the Asia Pacific area to offer resolute devotion for the success of the rally centering on HJ World Peace Foundation President Yeon-Ah Moon, WFWP International Chair Dr. Julia Moon, FFWPU Regional Chair Chung-Sik Yong, and District Leader Yutaka Yamada, who were dispatched on True Mother’s behalf.

December 9, the day before the Opening Ceremony for the Summit.

There was a special Welcoming Banquet for VIPs that came from around the world to attend the summit. President Thomas “Tommy” Remengesau Jr. and the First Lady Debbie Remengesau attended along with more than 300 respected overseas guests including five present and three former First Ladies, the Chair of the Tonga Legislature and his wife, and members of government from 36 countries including Bhutan and Sri Lanka. International Chair of WFWP Hoon-Sook Moon, and President of HJ World Peace Foundation Yeon-Ah Moon attended the rally of hope in Palau as True Mother’s special envoys. 

The Welcoming Banquet was held at a large temporary bungalow on the beach of the Palau Pacific Resort. The crystal-clear night sky looked as if the stars would shower down. True Mother was not in attendance at the Welcoming Banquet, but all the participants including the President and First Lady expressed that the banquet was a “Welcoming Banquet of longing” as they missed True Mother. Especially, the President of Palau said, “I may be the president of this nation, but I received an invitation from the summit’s host, my wife and First Lady, and came as a simple guest.” Everyone laughed at this and spent a joyful time together just like a family.

Next, representing True Mother, President Yeon Ah Moon gave opening remarks. President Moon introduced the peace activities and Blessing activities that True Mother is carrying out all over the world and expressed her sincere appreciation toward the Palau government for hosting this rally. With that, she also thanked the Palau government for hosting this event and introduced the peace activities that True Mother has been recently doing around the world. Following were the welcoming remarks from Hon. Faustina K. Rehuher-Marugg, Minister of State and Foreign Affairs of the Republic of Palau, and Ek Nath Dhakal, Chairman of UPF in the Asia-Pacific Region. In particular, Chairman Dhakal shared how True Mother is focusing on the Asia-Pacific Union to build a heavenly unified world through the settlement of the Pacific Rim civilization. He emphasized that this rally must become a cornerstone for active support and cooperation with this movement, at which the audience applauded. The first day came to a close as the Welcoming Banquet concluded with a family atmosphere. 

Then finally, on December 10, the historical “Asia Pacific First Ladies Summit” began at the Palau Ngarachamayong Cultural Center. Same as the Welcoming Banquet, some 300 overseas guests attended from 36 countries including the President and First Lady of Palau, and eight (five current and three former) First Ladies.

The inaugural session began with an address by the summit’s host, H.E. Debbie M. Remengesau, the First Lady of the Republic of Palau. She said that it was an amazing act of God’s providence to have been able to hold the First Ladies summit in Palau, a matriarchal society, and expressed her gratitude toward UPF and WFWP for making it possible. Next, Dr. Hoon-Sook Moon, International President of WFWP, gave the founder’s address as the representative of True Mother. True Mother offered prayer just for Hoon-Sook nim who would give the speech that Mother had given several times throughout her world tour. In her speech, True Mother expressed her special love for Palau and Oceania, the beginning point of the Pacific Rim civilization. The following is excerpted from True Mother’s address:

“Respected Leaders!

As I said earlier, all civilizations will come to fruition in the Pacific Civilization centering on Korea. That is Heaven’s will. Although God’s central providence had its roots in the Christian foundation in the past, in civilizations such as the Atlantic Civilization, these civilizations fell into a pattern of self-centeredness, focused on conquering and taking from others. Therefore, we have to make and firmly establish a Pacific Civilization, an altruistic civilization founded upon Heavenly Parent’s true love that gives unconditionally, and rooted in the culture of hyojeong, a filial heart for God, our Heavenly Parent. Therefore, the Pacific Civilization must accomplish the great harmony and unity of the legacies of human history left by continental civilizations, ocean civilizations, eastern civilizations, western civilizations, spiritual civilizations and material civilizations. It must then take a step further to realize “one family under Heavenly Parent,” a step toward building a model of the ideal world of peace based on interdependence, mutual prosperity and universal values.

For this reason, in 2017, I proclaimed the Pacific Civilization, which is the “True Love Cultural Revolution of the Heart that Lives for the Sake of Others” holding Rallies for the Advancement of Hope that were attended by tens of thousands of people across the borders of Korea, Japan, America, and Thailand, among other nations. And in 2018, the “Africa Summit”, which opened in Senegal, was held to open the way for a “Heavenly World” and “Heavenly Continent” that attends God, our Heavenly Parent. This work continued and saw its conclusion in the “Asia-Pacific Summit” this year, 2019.

In 2019, I also suggested and proclaimed the Asia-Pacific Union to end the conflict and confusion among the Pacific Rim powers, such as China, America, North Korea, and Japan, insisting that they must work together to settle the Pacific Civilization and bring peace to Northeast Asia.

Respected Leaders!

From ancient times, the ocean has signified “woman” and “mother.” The Chinese characters for “Pacific Rim” translate into “Great Mother of Peace.” Therefore, in the final era of the providence, the Pacific Civilization centering on the only begotten Daughter, and mother of humanity, will recover the status of “Heavenly Mother,” the feminine God, who was hidden throughout history. Moreover, the Pacific Civilization will establish a civilization that does not conquer and take, but a civilization of shimjeong, of heavenly parental heart, and hyojeong, filial heart, based on true love that gives and gives again, thus realizing the ideal of One Human Family that attends Heavenly Parent, the vertical True Parent of humankind.

This First Ladies’ Asia-Pacific Summit is particularly important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the Asia-Pacific Civilization. Palau is the gateway to the Pacific Rim. Centering on women leaders, and especially First Ladies, I am confident that through this summit, the cornerstone for the realization of the Pacific Civilization centering on Heavenly Parent will be established.

With the approaching historic year of 2020, I pray that this summit will become an invaluable rally that will contribute to the settlement of the Pacific Civilization centering on Heavenly Parent.”

(From True Mother’s Special Address at the “2019 Asia Pacific First Ladies Summit”)

In the past, True Father proclaimed the Beginning of the Pacific Rim Era and constantly stressed the providence of the Asia-Pacific Rim. And in 1992, True Father came. He wrote the calligraphy “A unified world begins in Oceania” and offered his utmost devotion here for the restoration of Oceania during that time. Following are the words True Father spoke:

“Fourteen people must become one and make Oceania into one nation. You must create one nation that includes Australia and New Zealand as well. Otherwise, you never know when the region might be taken over. In addition, there are only around 40 million people. This region can be taken over anytime. Hence, I am thinking of helping with the formation of such an Oceania.…

In other words, if Oceania becomes one nation, when Oceania becomes one, the unification of the two Koreas will also go well. Then, it will be possible for the 37 nations of Asia to be brought together. Once Asia is united, then the liberation of both earth and the spiritual world will go well. Do you understand? Once Asia becomes one, the unification of Africa will also go well. Likewise, once Africa becomes one, the unification of North America and South America will also go well.”

(From The Sermons of Rev. Sun Myung Moon, vol. 487)

True Mother has further expanded the Pacific Rim Era proposed by True Father to include the concept of a civilization. In 2017, at a time when Korea, the homeland of the providence, was experiencing much confusion and conflict from the struggles of the super powers, True Mother hosted 12 Rallies for the Advancement of Hope—including in Korea, Japan, the United States, Asia—and proclaimed the Era of the Pacific Civilization.

Mother elucidated that this era of the Pacific Civilization is a civilization that gives rise to the revolution of the culture of heart, which is based on true love that gives continuously, unlike the Atlantic Civilization Realm, that in the past took things away from and conquered other nations. In 2018, at the continental-level Summit that opened in Senegal, True Mother emphasized heavenly nations and heavenly continents that are based on the Pacific Rim Civilization, and concluded the year with the Asia-Pacific Summit in Nepal.

In 2019, True Mother advocated for the unity of Korea and Japan, conducting the rallies of Sub-region 1 (nation of Chung-cheong) and Sub-region 2 (nation of Gyeong-won), which respectively corresponds to the formation and growth stages, and finally concluded that providence to bring together Korea and Japan through the Nagoya Rally in October, which corresponded to the perfection stage. She then proposed and proclaimed the ‘Asia Pacific Union’ as the substantial providential organization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the era of the Pacific Civilization.’

During the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True Mother was able to secure national-level support for the Asia Pacific Union at the Rally for the Advancement of Hope in Cambodia. At the Rally for the Advancement of Hope in Taiwan, Mother was able to gain support for the region of Greater China, the most important part of the Asia Pacific region. Then, through the Africa Continental Summit hosted in Niger, True Mother was able to go beyond national-level support and secure support from Africa on the continental level through the Africa Union (AU), and the Economic Community of Western African States (ECOWAS). Finally, just as True Mother said in her special message, we are facing the historic moment of receiving substantial support for the Asia Pacific Union through the Rally for the Advancement of Hope in Oceania (Palau), which is the door to the firm establishment of the Pacific Civilization.

The special message True Mother sent for the Rally for the Advancement of Hope in Palau well conveys its providential meaning and importance, and WFWP International President Hoon-Sook well expressed True Mother’s heart and intentions with a truly wonderful speech.

Next, the first ladies of each nation gave keynote addresses. They included Mdm. Teiren Maamau, first lady of Kiribati, Mdm. Ingrid Jacinta Aingimea, first lady of Nauru, Mdm. Rachael Marape, first lady of Papau New Guinea, Mdm. Adi Vasemaca Koila Josephine Nailatikau, former first lady of Fiji. All the speakers expressed their determination to join hands in solving the world’s fundamental problems with the “heart of a mother,” as True Mother has been advocating. 

Later, the Asia-Pacific First Ladies Summit 2019 Resolution was adopted, and ISCP (International Summit Council for Peace) medals were presented to all the current and former first ladies. With this, the opening ceremony program came to an end. Two sessions were conducted in the afternoon under the topics, “The Role of Women Leaders: Solutions and Best Practices,” and “Preserving the Environment through Cultural Wisdom.”

This was a remarkably successful day. According to the participants, this was a day of liberation for women, created by True Mother, who is God’s only begotten Daughter, and the substantial Holy Spirit. Unlike the regular summits held so far, today was a conference that men prepared and supported for the sake of women, a perfect women’s day.

On the foundation of this victorious Summit, we ushered in the historic day of the Palau national-level Blessing Ceremony this December 11. However, no matter how momentous an event is, we clearly know from True Parents’ words that trials and tests always follow such victories. There were also a lot of difficulties in holding the Palauan national-level Blessing ceremony. After successfully conducting the historic summit, Oceanian Sub-Regional Director Yamada and all other leaders naturally expected the Blessing Ceremony to go well, have the president’s couple participate, and dedicate this victory to Heavenly Parent and True Parents. But at midnight, on the Blessing day, we received a sudden message from the presidential secretariat, saying that the President will not be able to participate in the Blessing ceremony for other reasons.

This news came to us like a bolt out of the blue. The chief-of-staff of the presidential secretariat, who had actively supported the summit, tried everything possible to persuade the President, but the president remained unyielding. Around 1 AM, our leaders gathered together to find alternatives. Since it was almost 1 in the morning, we could not visit the president, and everything looked grim. The reason the President said he couldn’t come was because the meeting to decide the national assembly’s budget was set to be held on the same day from 10 to 11.30 in the morning. A serious, nerve-racking meeting continued with the purpose of finding alternatives, including even delaying the event. The meeting ended without any clear conclusion or good alternative.

The Blessing ceremony began amid such circumstances. And for sub-regional leader Yamada, the only thought that occupied his mind was whether they would be able to dedicate the Blessing Ceremony to Heavenly Parent and True Parents on the national level. Even while conducting the Holy Wine Ceremony, this was his sole question and concern, with his entire focus on the question of whether or not the President could make it to the Blessing. With such concern, he looked on as Yeon-Ah nim and Hoon-Sook nim, who had come as True Mother’s representatives, plus the first lady of Palau, current and former First Ladies entered the Blessing venue.

Yet, as they came in, the MC suddenly announced that the president of Palau had arrived. Indeed, President Remengesau entered and went up onto the stage. The moment sub-regional leader Yamada saw the president come in, he burst into tears.

“Thank you Heavenly Parent”

The Blessing Ceremony was conducted by Dr. Chung-sik Yong, Asia-Pacific regional group chair, and his wife, together with the Palauan President and his wife, other present and former First Ladies, and all VIPs. Everyone present took part in the Blessing Ceremony, standing up from beginning to end. After the Blessing Ceremony, the ‘Good Governance Award’ was presented to the President, who had shown great support for the Summit and Blessing Ceremony. The entire program was successfully dedicated and came to a close with three cheers of Eok Mansei.

I would also like to mention that everyone, including Dr. Chung-sik Yong, Sub-regional Leader Yamada, True Mother’s representatives – Yeon-Ah nim and Hoon-Sook nim — as well as all leaders and members, offered their devotion with one heart, and in unity, for the Blessing Ceremony. There is a saying that sincerity moves Heaven. And when Heaven is moved, that translates into victory.

The sincere devotion offered by the True Children and the Asia Pacific leaders for this rally touched Heaven, and they achieved victory. But there is one person who offered devotion more than anyone else for this rally. Yes, that is none other than True Mother. The heart of love and material love with which True Mother has supported this rally is simply tremendous. As one who had to convey that love, I am so well aware of it. Mother sent Hoon-Sook nim and Yeon-ah nim, who represent True Family members in the spiritual world, with the same heart, and has been offering the most serious devotion.

I am a witness to the tremendous devotion True Mother has been offering for the victory of the Palauan rally, not counting her special message for Palau, since departing from South Africa. I simply cannot express in words how earnestly True Mother has been offering devotions. I can only express it as “the heart of a mother.” The Palauan rally marks the staring point of Oceania in the providenc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the Pacific Civilization, which is also the providence of the ‘Great Mother of Peace’ (based on the Chinese characters for Pacific 太平洋) at this final stage of the providence. Hence, the victorious Palauan Rally for the Advancement of Hope was truly an essential rally for True Mother from a providential standpoint. True Mother’s devotion was therefore the highest form of devotion.

The following thoughts suddenly come to mind.

“Heaven cannot but be moved as long as His most beloved daughter, His only begotten Daughter True Mother, is here on earth.”

True Mother has lived her life, investing everything solely for God with a life-or-death determination, a dedication that can be otherwise called devotion or jeongseong. And as long as our True Mother is living with us on earth, Heaven will always be moved. Yes, that is true. If we absolutely believe in True Mother, whatever we seek, we will find. Whatever we look for, we will find, and when we knock, doors will open up to us. In conclusion, I can say with confidence that the Palauan Rally for the Advancement of Hope was a victory secured with Heaven, through the devotion offered based on the faith of the True Family members as well as all the leaders of the Asia-Pacific Regional Group.

Beloved leaders and members,

We only have a short time left until the end of this global speaking tour that we had long anticipated. In a few days, we will be hosting the Rally for the Advancement of Hope in the Dominican Republic, and finally, the World Clergy Leadership Conference Rally for the Advancement of Hope for the Realization of a Heavenly Unified World. Even at this very moment, True Mother is offering prayer and devotions for this rally, staying up nights, not being able to close her swollen eyes. Yet after much exhaustion and overstraining of her body, True Mother is also on the path to recovery to preside over the final rally in the United States, all the while offering the most serious devotion for the Rally. Hence, I would like to ask all our leaders and members to please pray for True Mother’s safety and good health.

With sincere thanks.


참어머님 신세계 안착을 위한 세계순회 서신 (14)

“신통일세계의 시작 대양주에 승리의 깃발 올리다.”

사랑하는 천일국 지도자, 축복가정 여러분!

하늘부모님과 참부모님의 축복과 은총이 함께 하기를 기도합니다.

지난 서신에서 말씀드렸듯이, 국가복귀를 넘어 대륙복귀 선포의 놀라운 기적의 섭리를 하늘 앞에 봉정하신 참어머님께서는 미국으로 입성하시어 12월 28일 뉴욕에서 개최될 “신통일세계를 위한 세계기독교성직자 희망전진대회”를 위해 지금 심각한 정성을 드리시고 계십니다. 아울러 그간의 세계순회노정으로 무리하신 성체를 회복하시며, 신통일세계의 초석인 태평양 문명권 안착을 위한 <팔라우 희망전진대회>와 <도미니카 공화국 희망전진대회>를 위해서도 일구월심 불철주야, 승리의 한 순간을 위해 지극한 정성(至誠)을 드리시고 계십니다.

오늘은 특별히 팔라우에서 승리적으로 봉헌된 희망전진대회에 대해 “신통일세계의 시작 대양주에 승리의 깃발 올리다.”라는 제목으로 전 세계 지도자들과 식구님들께 공유토록 하겠습니다.

지난 서신에서 참어머님께서 <팔라우 희망전진대회>와 <도미니카 희망전진대회>에 참어머님을 대신해서 참가정의 자녀님들을 특사로 보내시는 이유에 대해서 설명드렸습니다. 그것은 참어머님께서 승리하신 국가복귀 전형노정을 걷게하시어 승리권을 상속해주심과 동시에, 하늘부모님과 참아버님께 국가복귀(7개국)와 종족복귀(천보입적)의 선물을 준비하시는 참어머님의 정성에 동참케 하시려는 깊은 뜻이 있으십니다.

이런 이유에서 참어머님께서는 팔라우 대회는 “천상”(靈界)을 대표해 효진님(연아님), 흥진님(훈숙님) 가정을 특사로 파견해주셨고, 도미니카 공화국 대회에는 지상(肉界)을 대표해 선진님 가정을 특사로 보내주셨습니다.

팔라우는 국가의 전체인구가 약 2만명 정도이며 이 가운데 5천 여명이 필리핀 사람들입니다. 북쪽으로는 팔라우 제도로 알려진 도서군과 남서쪽으로는 4개의 산호섬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약 340개의 아름다운 섬들로 이루어진 팔라우는 태초의 창조본연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곳입니다. 참부모님께서는 이곳 팔라우에 2005년도에 천주평화연합 창설을 위해 처음 오셨고, 2006년도에는 참어머님께서 참자녀님과 함께 오시어 전 국민을 대상으로 말씀을 전하신 섭리의 땅입니다.

특별히 금번 서밋을 “영부인 서밋”으로 컨셉을 정하고 팔라우에서 개최한 이유는, 이곳 팔라우가 모계사회로 구성되어 있고, 가정이나 사회 등 모든 전통에 있어 ‘어머니’가 그 중심이 되어 있는 곳이기 때문이며, 아울러 팔라우 대통령과 영부인이 지난 1992년부터 참부모님과 우리 운동을 알게 된 후부터 적극적으로 우리 운동을 지지해왔기 때문입니다. 태평양 문명권의 안착을 여성들이 선두에 서서 전개해야하는 섭리적 당위성을 생각할 때 신통일세계의 출발인 대양주의 모계사회인 팔라우에서 금번 서밋과 축복식이 개최됨은 참으로 의미있다 생각됩니다. 그러나 이곳 팔라우는 식구기반이 열악합니다. 그렇기에 금번 서밋과 축복식은 참으로 놀라운 도전이었습니다. 그러나 태평양보다도 더욱 깊은 해수면을 자랑하기에 이곳 팔라우를 사랑하신 참아버님의 그 간절한 사랑(<말씀선집>, 409권)을 알고 있기에, 참어머님을 대신해 파견된 문연아 이사장과 문훈숙 세계회장, 그리고 용정식 총회장과 유타카 지구장을 비롯한 아시아 태평양 권역 지도자들은 대회의 승리를 위해 각고의 정성을 다했습니다.

서밋 개회식이 있던 하루 전인 12월 9일,

전 세계에서 금번 서밋을 찾아준 외부 VIP들을 위한 특별환영만찬이 있었습니다. 토미 레멘게사우 대통령과 데비 영부인 그리고 전현직 8명(현직 영부인 5명, 전직 영부인 3명)의 영부인들과 통가의 국회의장부부 그리고 부탄과 스리랑카의 국회의원 등 36개국에서 총 300여명이상의 해외 귀빈이 참석하였습니다. 그리고 금번 팔라우 희망전진대회에 참어머님의 특사로 참석하신 세계평화여성연합 문훈숙 세계회장과 문연아 HJ 세계평화재단 이사장이 참석하셨습니다. 

환영만찬은 팔라우 태평양 리조트 해변에 임시로 만든 대형방갈로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청명한 하늘의 쏟아질 것 같은 별들의 향연 속에 진행된 환영만찬은, 참어머님께서 계시지는 않았지만 대통령 부부를 비롯해 모든 참석자들이 참어머님을 그리워하는 그야말로 ‘그리움의 환영만찬’이었다고 합니다. 특별히 팔라우 대통령은 “제가 비록 이 나라 대통령이지만, 오늘은 금번 서밋의 주최인 제 아내인 영부인의 초청을 받아 손님의 자격으로 왔습니다.”라고 말해 모두가 함께 웃으며 참으로 가족과도 같은 화기애애한 시간을 가졌다고 합니다.

이어 참어머님을 대신하여 문연아 이사장께서 인사 말씀을 하였습니다. 문연아 이사장계서는 전 세계적으로 참어머님께서 전개하시는 평화활동과 축복활동에 대해 소개하고 금번 대회를 개최한 팔라우 정부에 진심어린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아울러 이번 대회를 개최한 팔라우 정부에 대한 감사와 최근 세계적으로 참어머님께서 벌이시는 평화활동에 대하여 잘 소개했습니다. 이어 팔라우 외무부 장관 겸 국무 장관의 환영사와, 에크낫 다칼 천주평화연합 아시아 태평양 권역 의장의 환영사가 있었습니다. 특별히 에크낫 의장은 최근 참어머님께서 태평양 문명권의 안착을 통한 신통일세계를 창건을 위해 아시아 태평양 유니언에 집중하고 계신데, 금번 대회가 이 운동에 적극 협조하고 지지하는 초석이 되어야 함을 강조해 많은 박수를 받았습니다. 이렇게 가족과 같은 분위기에서 진행된 환영만찬을 끝으로 첫날의 일정이 마무리되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12월 10일, 팔라우 아마용 문화회관에서 역사적인 “2019 아시아 태평양 영부인 연합 서밋”이 시작되었습니다. 환영만찬과 동일하게 팔라우 대통령과 영부인을 비롯해 전현직 8명(현직 영부인 5명, 전직 영부인 3명)의 영부인들을 포함해 36개국에서 총 300여명이상의 해외 귀빈이 참석하였습니다.

서밋 개회식은, 금번 서밋의 주최인 팔라우의 데비 영부인의 개회사로 문을 열었습니다. 모계사회인 팔라우에서 금번 영부인 서밋이 개최된 것은 너무도 멋진 하늘의 섭리이며, 이러한 대회를 개최케 해준 천주평화연합과 여성연합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이어 참어머님을 대신해 문훈숙 세계평화여성연합 세계회장께서 창설자 특별메시지를 대독했습니다. 훈숙님을 보내시면서 참어머님께서 세계순회 노정 가운데 몇 번이고 특별메시지에 각별한 정성을 기울이셨습니다. 그 원고를 마지막까지 정리했던 저의 입장에서 참어머님께서 원고에 담으신 사랑은 팔라우는 물론 태평양 문명권의 출발지인 대양주에 대한 각별한 사랑을 담고 있으십니다. 다음은 참어머님 특별메시지의 일단입니다.

“지도자 여러분!

앞서 말씀드렸듯이, 모든 문명은 대한민국을 중심으로 태평양 문명으로 결실됩니다. 그것은 하늘의 천명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과거 기독교 기반에 뿌리를 두고 있었지만 빼앗고 정복하는 문명으로 전락한 ‘대서양 문명’과 같은 ‘이기적 문명’이 아닌, 주고 또 주는 하늘부모님의 참사랑에 심정에 기반한 효정문화가 뿌리가 되는 ‘이타적 문명’인 태평양 문명권을 만들고 안착시켜야 합니다. 따라서 태평양 문명은 인류 역사의 유산인 대륙문명과 해양문명, 동양문명과 서양문명, 정신문명과 물질문명의 대화합ㆍ대통일을 이루고, 한 걸음 더 나아가 “하늘부모님 아래 인류 한 가족”의 이상을 실현한 공생ㆍ공영ㆍ공의에 바탕을 둔 평화이상세계의 모델을 만들어야 합니다.

이런 이유에서 본인은 2017년 한국, 일본, 미국, 태국 등 국경을 넘나들며 수십만명이 참석했던 12번의 희망전진대회를 통해 “위하여 사는 참사랑의 심정문화혁명”인 “태평양 문명권”을 선포하였습니다. 그리고 2018년, 하늘부모님을 모시는 “신대륙”, “신세계”를 열기 위해 세네갈에서 시작되었던 <아프리카 서밋>의 마무리를 <아시아-태평양 서밋>으로 매듭지었던 이유도, 그리고 2019년 대한반도를 중심으로 중국, 미국, 북한, 일본 등 태평양 문명권을 함께 안착케해야 할 열강들의 갈등과 혼란을 종결시키고 동북아 평화를 위해 <아시아-태평양 유니언>의 창립을 제안ㆍ선포 했던 것도 모두 이러한 이유에서였습니다.

지도자 여러분!

고래로 “해양”은 “여성”을, “어머니”를 상징합니다. 따라서 “태평양”(太平洋)을 “큰 평화의 어머니”(太平母)를 상징한다 할 때, “태평양 문명권”은 마지막 섭리의 한 때 인류의 독생녀 참어머니를 중심으로 역사 속에 은폐되었던 하나님의 여성격인 “하늘 어머니”의 위상을 되찾고, 빼앗고 정복하는 문명이 아닌 주고 또 주는 참사랑의 심정문명권 효정문명권으로 이루어 인류의 종적 참부모이신 하늘부모님을 부모로 모시고 인류 한 가족의 이상을 실체화하는 문명권입니다.

특별히 금번 아시아 태평양 영부인 서밋은 이러한 태평양문명권의 안착을 위해서 너무도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환태평양의 문과 같은 입장인 이곳 팔라우에서, 태평양 문명권의 중심인 여성 지도자들, 그 가운데 영부인들을 중심으로 개최되는 금번 서밋은 하늘부모님을 중심한 태평양 문명권 안착의 초석(礎石)이 될 것이라 확신합니다.

아무쪼록 금번 서밋이 다가오는 2020의 역사적 한 해를 두고, 하늘부모님을 중심한 태평양 문명권이 안착하는데 기여하는 귀한 대회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2019 아시아 태평양 영부인 서밋” 참어머님 특별메시지 中)

과거 참아버님께서는 ‘환태평양시대의 도래’를 선포하시고 아시아 태평양의 섭리를 누누이 강조해 오셨습니다. 그리고 1992년에 오시어 “통일세계는 대양주로부터”라는 휘호를 내려 주시고 그동안 많은 정성의 정성을 이곳 대양주의 복귀를 위해 드리셨습니다. 다음은 참아버님께서 주신 말씀입니다.

“열 네 사람이 하나되어 가지고 대양주를 한 나라 만들라구. 거기에 오스트레일리아하고 뉴질랜드까지 한 나라 만들라구. 그러지 않으면 언제 먹혀 버릴지 몰라. 그래야 4천만밖에 안 되잖아? 언제든지 먹혀 버리는 거예요. 그래 놓으면 내가 대양권에 대해서 도와주려고 생각해. … 중략 … 그러니까 오세아니아가 한 나라만 되면 말이에요, 오세아니아가 하나되면 한국의 통일도 문제없다는 거라구요. 그다음에는 아시아의 37개 국가들도 하나로 만들 수 있게 되는 거예요. 아시아를 하나로 만들고, 지상과 영계를 해방하는 것도 아무런 문제가 없는 거라구요. 알겠어요? 아시아가 그러니까, 앞으로 아시아만 하면 아프리카가 문제없고, 아프리카가 된다면 남북 아메리카가 문제없다구.” (<말씀선집>, 487권)

참어머님께서는 참아버님의 이 ‘환태평양 시대’를 지리적 개념이 아닌 문명권의 개념으로 더욱 확장하셨습니다. 그래서 2017년 섭리의 조국 한국이 열강들의 쟁탈 속에 혼란과 갈등을 겪을 때, 한국, 일본, 미국, 아시아 등 12번의 희망전진대회를 개최하시며 “태평양 문명권 시대”를 선포하셨습니다. 그리고 그 선포하신 “태평양 문명권 시대”는과거 빼앗고 정복했던 “대서양 문명권”과 달리, 주고 또 주는 참사랑의 심정문화혁명을 일으키는 문명권임을 천명하셨습니다. 그리고 2018년 세네갈에서 시작된 대륙단위 서밋에서 이 태평양문명권에 기반한 신국가ㆍ신대륙을 강조하셨고, 그해 마지막 서밋을 아시아 태평양 서밋으로 매듭지으셨습니다. 그리고 2019년에는 “한일 일체화”를 주창하시며 소생과 장성에 해당하는 신한국 3지구(충청국)와 2지구(경인국) 대회와, 완성에 해당하는 10월 나고야 대회를 통해 “한일 일체화” 섭리를 매듭지으시고 “태평양 문명권 시대 안착”을 위한 실질적ㆍ실체적 섭리기구인 “아시아 태평양 유니언”을 제안ㆍ선포하셨습니다.

그리고 금번 “천일국 안착을 위한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 가운데 캄보디아 희망전진대회에서 이 “아시아 태평양 유니언”에 대한 국가단위 지지를 이끌어내셨고, 대만 희망전진대회에서 아시아 태평양의 가장 중요한 위치를 점하고 있는 중화권에 대한 지지를 이끌어내셨고, 그리고 지난 니제르에서 개최된 아프리카 대륙단위 서밋에서는 국가단위를 넘어 <아프리카 유니언(AU)>과 <서아프리카 경제공동체(ECOWAS)> 등의 아프리카 대륙단위의 지지를 이끌어내셨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참어머님 특별메시지의 말씀처럼 태평양 문명권 안착의 문과도 같은 대양주(팔라우)에서의 희망전진대회를 통해 ‘아시아 태평양 유니언’에 대한 실체적인 지지가 있을 역사적인 순간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참어머님께서 금번 팔라우 희망전진대회에 보내신 특별메시지에는 이러한 섭리적 의미의 중요성이 잘 나타나 있습니다. 문훈숙 이사장께서는 이러한 참어머님의 심중을 잘 헤아려 아주 멋진 연설을 했습니다.

이어 각 국가 영부인들의 기조연설이 이어졌습니다. 키리바시 영부인(Mdm. Teiren Maamau), 나우루 영부인(Mdm. Ingrid Jacinta Aingimea), 파푸아 뉴기니 영부인(Mdm. Rachael Marape), 피지 전 영부인(Mdm. Adi Vasemaca Koila Josephine Nailatikau) 등의 기조연설이 있었습니다. 모두가 참어머님께서는 주창하시는 바대로 “어머니의 심정”으로 세계의 근본문제들을 해결하는데 다함께 힘을 모으자 결의했습니다.

이후 아시아 태평양 영부인 연합 결의문이 채택되었고, 전현직 영부인들에게 ISPC(세계평화정상연합) 메달이 수여되고 전체 개회식의 일정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이후 오후에는 총 두 개의 세션이 진행되었고, 각각 ‘세계문제 해결을 위한 여성지도자의 역할’과 ‘문화적 지혜를 통한 환경보전’이라는 주제로 세션이 진행되었습니다.

아주 역사적인 승리의 하루였습니다. 참석자들의 전언에 따르면 이날은 인류의 독생녀, 실체성신이신 참어머님께서 만들어주신 여성해방의 날이었다고 합니다. 여느 정상대회와 달리 오늘만큼은 남성들이 여성들을 위해 대회를 준비해주시고 서포트 한, 완벽한 여성의 날이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12월 11일, 이러한 서밋의 승리의 토대위에 역사적 국가주관의 축복식의 날이 밝았습니다. 그러나 역사적인만큼 언제나 시련과 시험이 있음을 저희들을 말씀을 통해 너무도 잘 알고 있습니다. 팔라우 국가주관의 축복식도 많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역사적인 서밋이 너무도 잘 진행되었기에 유타카 오세아니아 지구장을 비롯해 모든 지도자들은 축복식 역시 대통령 부부의 참석 속에 아주 승리적으로 하늘부모님과 참부모님께 봉헌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축복식 당일 자정에 대통령 비서실에서 갑자기 전갈이 와, 대통령께서 다른 사정으로 인해 축복식 행사에 참석하지 못할 수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다고 합니다. 참으로 청천벽력과 같은 소식이었습니다. 금번 서밋을 적극적으로 도와준 대통령 비서실장이 백방으로 노력하고 설득했지만 대통령이 요지부동이었기에 자정이 지나 1시 경에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저희 지도자들 숙소에 왔다고 합니다. 이미 자정이 지나 새벽 1시가 다 되었기에 대통령을 예방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 그야말로 눈 앞이 깜깜했습니다. 대통령이 참석할 수 없게 된 이유는 국회예산회의가 축복시간인 오전 10시부터 11시 30분에 잡혔기 때문이었습니다. 행사를 연기할 것인지 등, 참으로 피말리는 회의가 계속되었다고 합니다. 결론을 내지 못하고, 그렇다고 마땅한 대응책도 만들지 못하고 축복식 시작되는 내내, 유타카 지구장 머리 속에는 이 축복식을 하늘부모님과 참부모님께 국가단위로 봉헌할 수 있을 것인가라는 화두밖에 떠오르지 않았다고 합니다. 심지어 지구장이 성주식 주례를 집례하면서도 이 물음과 걱정에 온 정신은 대통령의 참석에 집중되었다고 합니다. 그런 가운데 참어머님을 대신한 문연아 이사장, 문훈숙 세계회장과, 팔라우 영부인과 전현직 영부인들이 축복식 행사장으로 들어오는 모습을 그냥 걱정의 눈으로만 바라보고 있는데, 갑자기 사회자가 팔라우 대통령이 도착했음을 안내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정말로 대통령이 입장하여 무대 위에 올랐고, 그 모습을 보는 순간 지구장은 하염없이 눈물만을 흘렸습니다.

“감사합니다 하늘부모님”

축복식은 용정식 아시아 태평양 권역 총회장 부부를 중심으로 팔라우 대통령 부부와 전현직 영부인, VIP들이 참석한 가운데 축복식 처음부터 끝까지 선 채로 행사가 진행되었습니다. 그리고 축복식 후 금번 서밋과 축복식을 위해 애써준 대통령께 “굿 거버넌스 수여식”과 함께 마지막 억만세 삼창을 끝은 모든 식이 승리적으로 봉헌되었습니다.

마지막 축복식을 위해 용정식 총회장은 물론 유타카 지구장, 특별히 참어머님을 대신해 참석한 문연아 이사장과 문훈숙 세계회장 등 모두가 합심하여 일심으로 정성을 드렸다고 합니다. “지성”이면 “감천”입니다. “감천”이면 “승리”입니다.

금번 대회를 위해 참자녀님들과 아시아 태평양 권역의 지도자들의 “지성”이 “감천”과 “승리”를 이루었습니다. 그러나 누구보다 이 대회를 위해 “지성”을 드리신 분이 계십니다. 그렇습니다. 바로 참어머님이십니다. 이 대회를 위해 참어머님께서 지원해주신 심정적ㆍ물질적 사랑은 우리의 상상을 초월합니다. 그 사랑을 전달한 입장에서 저는 그 사랑을 너무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문훈숙 세계회장과 문연아 이사장을 천상의 참가정을 대표한 입장에서 팔라우로 보내시고 누구보다 지성을 드리셨습니다. 저는 남아공을 출국하시면서부터 참어머님께서 참어머님의 특별메시지는 물론 팔라우 대회를 위해 얼마나 간절한 심정으로 대회의 승리를 위해 정성을 드리셨는지 너무도 잘 알고 있습니다. 필설로 다 할 수 없는, 너무도 간절하신 심정으로 정성을 드리셨습니다. 그야말로 ‘어머니의 심정’이셨습니다. 마지막 한 때 “큰 평화의 어머니”(太平母)의 섭리이신 “태평양 문명권 안착”에 있어 “대양주”의 출발을 알리는 팔라우 희망전진대회의 승리는 그 토록 어머님께 섭리적으로 중요한 대회였습니다. 그렇기에 참어머님의 “지성”은 “지고지성”(至高至誠)이셨습니다.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늘은, 하늘을 가장 사랑하시는 당신의 딸, 독생녀 참어머님께서 이 땅에 계시는 한 “감천”하시지 않을 수 없다.’

오직 하늘부모님을 위해 모든 것을 사생결단 전력투구하시는, “지성”이라는 또 다른 이름으로 사시는 참어머님, 그러한 참어머님께서 지상에 실체로 계시고 우리와 함께 하시는 한, 하늘의 “감천”은 예정되어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참어머님을 절대적으로 믿고, 구하면 저희들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면 찾아낼 것이요 두드리면 열릴 것입니다. 금번 희망전진대회는 참자녀님들과 아시아 태평양 권역의 지도자들의 이 믿음에 기반한 “지성”이 이루어낸 “감천의 승리”라 확신합니다.

사랑하는 지도자, 식구 여러분.

이제 대망의 세계순회노정이 얼마남지 않았습니다. 얼마 뒤에 개최될 <도미니카 공화국> 희망전진대회와, 그리고 마지막 <신통일세계를 위한 세계기독교성직자 희망전진대회>가 있습니다. 이 대회를 위해서 참어머님께서는 지금도 부은 눈을 감지 못하시고 정성으로 온 밤을 지새우고 계십니다. 특별히 성체에 너무도 무리를 하시어 마지막 미국대회의 집전을 위해 성체를 회복하시며 누구보다 심각한 정성을 드리고 계신 참어머님의 안위를 위해 지도자들과 식구님들의 많은 기도와 정성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2월 12일(천일국 7년 천력 11월 16일)

천정궁 본부 윤영호 사무총장 드림

Leave a Reply

  • (not be published)